작성일 : 2022.05.12 작성자 : 양시영
제   목 : 단5
첨부파일 :

다니엘 5장

===벨사살 왕이 잔치를 베풀다

1.  벨사살 왕이 그의 귀족 천 명을 위하여 큰 잔치를 베풀고 그 천 명 앞에서 술을 마시니라

2.  벨사살이 술을 마실 때에 명하여 그의 부친 느부갓네살이 예루살렘 성전에서 탈취하여 온 금, 은 그릇을 가져오라고 명하였으니 이는 왕과 귀족들과 왕후들과 후궁들이 다 그것으로 마시려 함이었더라

3.  이에 예루살렘 하나님의 전 성소 중에서 탈취하여 온 금 그릇을 가져오매 왕이 그 귀족들과 왕후들과 후궁들과 더불어 그것으로 마시더라

4.  그들이 술을 마시고는 그 금, 은, 구리, 쇠, 나무, 돌로 만든 신들을 찬양하니라

5.  ○그 때에 사람의 손가락들이 나타나서 왕궁 촛대 맞은편 석회벽에 글자를 쓰는데 왕이 그 글자 쓰는 손가락을 본지라

6.  이에 왕의 즐기던 얼굴 빛이 변하고 그 생각이 번민하여 넓적다리 마디가 녹는 듯하고 그의 무릎이 서로 부딪친지라

7.  왕이 크게 소리 질러 술객과 갈대아 술사와 점쟁이를 불러오게 하고 바벨론의 지혜자들에게 말하되 누구를 막론하고 이 글자를 읽고 그 해석을 내게 보이면 자주색 옷을 입히고 금사슬을 그의 목에 걸어 주리니 그를 나라의 셋째 통치자로 삼으리라 하니라

8.  그 때에 왕의 지혜자가 다 들어왔으나 능히 그 글자를 읽지 못하며 그 해석을 왕께 알려 주지 못하는지라

9.  그러므로 벨사살 왕이 크게 번민하여 그의 얼굴빛이 변하였고 귀족들도 다 놀라니라

10.  ○왕비가 왕과 그 귀족들의 말로 말미암아 잔치하는 궁에 들어왔더니 이에 말하여 이르되 왕이여 만수무강 하옵소서 왕의 생각을 번민하게 하지 말며 얼굴빛을 변할 것도 아니니이다

11.  왕의 나라에 거룩한 신들의 영이 있는 사람이 있으니 곧 왕의 부친 때에 있던 자로서 명철과 총명과 지혜가 신들의 지혜와 같은 자니이다 왕의 부친 느부갓네살 왕이 그를 세워 박수와 술객과 갈대아 술사와 점쟁이의 어른을 삼으셨으니

12.  왕이 벨드사살이라 이름하는 이 다니엘은 마음이 민첩하고 지식과 총명이 있어 능히 꿈을 해석하며 은밀한 말을 밝히며 의문을 풀 수 있었나이다 이제 다니엘을 부르소서 그리하시면 그가 그 해석을 알려 드리리이다 하니라

===다니엘이 글을 해석하다

13.  ○이에 다니엘이 부름을 받아 왕의 앞에 나오매 왕이 다니엘에게 말하되 네가 나의 부왕이 유다에서 사로잡아 온 유다 자손 중의 그 다니엘이냐

14.  내가 네게 대하여 들은즉 네 안에는 신들의 영이 있으므로 네가 명철과 총명과 비상한 지혜가 있다 하도다

15.  지금 여러 지혜자와 술객을 내 앞에 불러다가 그들에게 이 글을 읽고 그 해석을 내게 알게 하라 하였으나 그들이 다 그 해석을 내게 보이지 못하였느니라

16.  내가 네게 대하여 들은즉 너는 해석을 잘하고 의문을 푼다 하도다 그런즉 이제 네가 이 글을 읽고 그 해석을 내게 알려 주면 네게 자주색 옷을 입히고 금 사슬을 네 목에 걸어 주어 너를 나라의 셋째 통치자로 삼으리라 하니

17.  ○다니엘이 왕에게 대답하여 이르되 왕의 예물은 왕이 친히 가지시며 왕의 상급은 다른 사람에게 주옵소서 그럴지라도 내가 왕을 위하여 이 글을 읽으며 그 해석을 아뢰리이다.....롬1:21~23

18.  왕이여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이 왕의 부친 느부갓네살에게 나라와 큰 권세와 영광과 위엄을 주셨고

19.  그에게 큰 권세를 주셨으므로 백성들과 나라들과 언어가 다른 모든 사람들이 그의 앞에서 떨며 두려워하였으며 그는 임의로 죽이며 임의로 살리며 임의로 높이며 임의로 낮추었더니

20.  그가 마음이 높아지며 뜻이 완악하여 교만을 행하므로 그의 왕위가 폐한 바 되며 그의 영광을 빼앗기고

21.  사람 중에서 쫓겨나서 그의 마음이 들짐승의 마음과 같았고 또 들나귀와 함께 살며 또 소처럼 풀을 먹으며 그의 몸이 하늘 이슬에 젖었으며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이 사람 나라를 다스리시며 자기의 뜻대로 누구든지 그 자리에 세우시는 줄을 알기에 이르렀나이다

22.  벨사살이여 왕은 그의 아들이 되어서 이것을 다 알고도 아직도 마음을 낮추지 아니하고

23.  도리어 자신을 하늘의 주재보다 높이며 그의 성전 그릇을 왕 앞으로 가져다가 왕과 귀족들과 왕후들과 후궁들이 다 그것으로 술을 마시고 왕이 또 보지도 듣지도 알지도 못하는 금, 은, 구리, 쇠와 나무, 돌로 만든 신상들을 찬양하고 도리어 왕의 호흡을 주장하시고 왕의 모든 길을 작정하시는 하나님께는 영광을 돌리지 아니한지라

24.  이러므로 그의 앞에서 이 손가락이 나와서 이 글을 기록하였나이다

25.  기록된 글자는 이것이니 곧 메네 메네 데겔 우바르신이라

26.  그 글을 해석하건대 메네는 하나님이 이미 왕의 나라의 시대를 세어서 그것을 끝나게 하셨다 함이요

27.  데겔은 왕을 저울에 달아 보니 부족함이 보였다 함이요

28.  베레스는 왕의 나라가 나뉘어서 메대와 바사 사람에게 준 바 되었다 함이니이다 하니

29.  ○이에 벨사살이 명하여 그들이 다니엘에게 자주색 옷을 입히게 하며 금 사슬을 그의 목에 걸어 주고 그를 위하여 조서를 내려 나라의 셋째 통치자로 삼으니라

30.  ○그 날 밤에 갈대아 왕 벨사살이 죽임을 당하였고

31.  메대 사람 다리오가 나라를 얻었는데 그 때에 다리오는 육십이 세였더라

----------

Belshazzar’s Feast.5.

1 Belshazzar the king [who was a descendant of Nebuchadnezzar] gave a great feast for a thousand of his nobles, and he was drinking his wine in the presence of the thousand [guests]. 

2 Belshazzar, as he tasted the wine, gave a command to bring in the gold and silver vessels which his [a]father Nebuchadnezzar had taken out of the [b]temple which was in Jerusalem, so that the king and his nobles, his wives and his [c]concubines might drink from them. 

3 Then they brought in the gold and silver vessels that had been taken out of the temple, the house of God which was in Jerusalem; and the king and his nobles, his wives and his concubines drank from them. 

4 They drank the wine and praised the gods of gold and silver, of bronze, iron, wood and stone.

5 Suddenly the fingers of a man’s hand appeared and began writing opposite the lampstand on [a well-lit area of] the plaster of the wall of the king’s palace, and the king saw the part of the hand that did the writing. 

6 Then the king’s face grew pale, and his thoughts alarmed him; the joints and muscles of his hips and back weakened and his knees began knocking together. 

7 The king called aloud to bring in the enchanters (Magi), the Chaldeans [who were master astrologers] and the diviners. The king said to the wise men of Babylon, “Whoever can read this writing and explain its interpretation to me shall be clothed with purple and have a chain of gold put around his neck, and have authority as the [d]third ruler in the kingdom.” 

8 Then all the king’s wise men came in, but they could not [e]read the writing or reveal to the king its interpretation. 

9 Then King Belshazzar was greatly perplexed, his face became even paler, and his nobles were bewildered and alarmed.

10 Now the queen [mother], overhearing the [excited] words of the king and his nobles, came into the banquet area. The queen [mother] spoke and said, “O king, live forever! Do not be alarmed at your thoughts or let your face be changed. 

11 There is a man in your kingdom in whom is [f]a spirit of the holy gods; and in the days of your father, illumination, understanding and wisdom like the wisdom of the gods were found in him. And [g]King Nebuchadnezzar, your father—your father the king, appointed him chief of the magicians, enchanters, Chaldeans and diviners. 

12 It was because an extraordinary spirit, knowledge and insight, the ability to interpret dreams, clarify riddles, and solve complex problems were found in this Daniel, whom the king named Belteshazzar. Now let Daniel be called and he will give the interpretation.”

===Daniel Interprets Handwriting on the Wall

13 Then Daniel was brought in before the king. And the king said to Daniel, “Are you that Daniel who is one of the sons of the exiles of Judah, whom my father the king brought from Judah? 

14 I have heard of you, that a spirit of the gods is in you, and that illumination, insight, and extraordinary wisdom have been found in you. 

15 Now the wise men and the enchanters, were brought in before me so that they might read this writing and reveal its meaning to me, but they could not give the interpretation of the message. 

16 But I personally have heard about you, that you are able to make interpretations and solve complex problems. Now if you are able to read the writing and reveal its interpretation to me, you shall be clothed with purple and have a chain of gold put around your neck, and you shall have authority as the third ruler in the kingdom.”

17 Then Daniel answered and said before the king, “Keep your gifts for yourself and give your rewards to someone else; however, I will read the writing to the king and reveal the interpretation to him. 

18 O king, the Most High God gave Nebuchadnezzar your father a kingdom and greatness and glory and majesty; 

19 and because of the greatness that He gave him, all the peoples, nations, and speakers of every language trembled and feared him. Whomever he wished he killed, and whomever he wished he kept alive; whomever he wished he promoted and whomever he wished he humbled. 

20 But when his heart was lifted up and his spirit became so proud that he behaved arrogantly, he was deposed from his royal throne and his glory was taken away from him. 

21 He was also driven from mankind, and his mind was made like that of an animal, and his dwelling place was with the wild donkeys. He was given grass to eat like cattle, and his body was wet with the dew of heaven until he came to know [without any doubt] that the Most High God rules over the kingdom of mankind and He appoints it to whomever He wills. 

22 And you, his [h]son, O Belshazzar, have not humbled your heart (mind), even though you knew all this. 

23 And you have exalted yourself against the Lord of heaven, and the vessels of His house have been brought before you, and you and your nobles, your wives and your concubines have been drinking wine from them; and you have praised the gods of silver and gold, of bronze, iron, wood and stone, which do not see or hear or understand. But the God who holds in His hand your breath of life and your ways you have not honored and glorified [but have dishonored and defied]. 

24 Then the hand was sent from the presence [of the Most High God], and this inscription was written:

25 “This is the [i]inscription that was written, ‘mene, mene, tekel, upharsin [numbered, numbered, weighed, and divided].’ 

26 This is the interpretation of the message: ‘mene’—God has numbered the days of your kingdom and put an end to it; 

27 ‘tekel’—you have been weighed on the scales [of righteousness] and found deficient; 

28 ‘[j]peres’—[k]your kingdom has been divided and given over to the Medes and [l]Persians.”

29 Then Belshazzar gave the command, and Daniel was clothed with purple and a chain of gold was put around his neck, and a proclamation concerning him was issued [declaring] that he now had authority as the third ruler in the kingdom.

30 During that same [m]night Belshazzar the [last] Chaldean king was slain [by troops of the [n]invading army]. 

31 So [o]Darius the Mede received the kingdom; he was about the age of sixty-two.

===Footnotes

Daniel 5:2 This Aramaic word (see note 2:4) may also mean “ancestor” (see vv 11, 13, 18).

Daniel 5:2 Gold utensils had been used in the temple building itself, and silver utensils had originally been stored in the “treasuries of the house of God” (2 Chr 5:1).

Daniel 5:2 See note Gen 22:24.

Daniel 5:7 Nabonidus was first, Belshazzar, his son, was second.

Daniel 5:8 In light of what Daniel says in v 25, it is hard to escape the conclusion that for some reason the letters were unreadable to the wise men. The ancient rabbis speculated that the words were written in some kind of code that had to be deciphered. Among the suggestions were reversing the order of the letters (e.g. ENM for MENE etc.) and an elaborate puzzle in which the letters of each word were separated and spread out to form three senseless words: “MMTUS NNKFE EELRN” (“M...N...E” etc.).

Daniel 5:11 Or possibly the Spirit of the Holy God, and so throughout the chapter.

Daniel 5:11 Twenty-three years have passed since Nebuchadnezzar’s death in 562 b.c.

Daniel 5:22 The Aramaic (see note 2:4) word may also mean “grandson” or “descendant.”

Daniel 5:25 These words are ordinary Aramaic from that time, so some commentators have speculated that the wise men recognized them but just could not put them into orderly sentences. Yet here Daniel seems to clearly “read” the words simply by pronouncing them in Aramaic (cf note v 8). His interpretation (vv 26-28) goes far beyond what the simple words mean by themselves.

Daniel 5:28 The singular of upharsin (see v 25).

Daniel 5:28 Foretold in Is 21:2, 5, 9.

Daniel 5:28 Aram Paras.

Daniel 5:30 The 16th of Tishri (October 12, 539 b.c).

Daniel 5:30 The Persian army had been outside the walls of Babylon for some time, but waited until this time of national feasting before invading.

Daniel 5:31 Some scholars believe “Darius” may be a title rather than a proper name and in this context refers either to Cyrus the Great, king of Persia, who conquered Babylon or (more likely) to Gubaru, Cyrus’ commander who led the nighttime attack on the city and was appointed governor of the Babylonian territories.

=======

다니엘 5장 (개요)

바벨론 왕국의 멸망은 오랫 동안 그리고 빈번히 예언되어왔다. 5장에 우리는 바벨론 왕국의 멸망에 대한 예언이 성취되는 것을 본다. 

이제 바벨론은 벨사살이 통치한다. 어떤 사람들은 그의 통치 기간을 17년으로 생각하나, 다른 사람들은 3년으로 생각한다. 

본장에서 그의 사망 기사와 왕국의 종말을 보게 된다. 우리는 이보다 2년 전 신흥 제국 파사의 고레스왕이 대군을 이끌고 바벨론에 쳐들어 왔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벨사살은 그를 만나 싸웠으나 대접전에서 참패를 당했던 것이다. 벨사살과 그의 패잔병들은 도성으로 퇴각했고, 고레스왕은 그들을 포위 공격했다. 

그러나 벨사살과 그 군대는 안심하고 있었다. 왜냐하면 유프라테스강은 그들의 자연적인 성채였으며, 그들은 성 안에 20년 동안 먹을 수 있는 식량을 저장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러나 포위 2년만에 고레스는 바벨론을 점령했다. 제5장의 내용은 다음과 같다.

1. 벨사살의 방탕과 우상 숭배, 신성 모독은 그가 베푼 잔치에 나타나며 이로써 그는 자기 불의의 양을 채웠다(1-4).

2. 한창 흥청거리는 중에 벽에 나타난 손은 그를 경악시켰고 그의 박사들은 아무도 그것을 읽지도 그 의미를 해석하지도 못했다(5-9).

3. 이 신비로운 글자는 맨 마지막에 불려온 다니엘이 해석하는데 그는 왕에게 운명을 설명했다(10-29).

4. 그 해석은 왕의 시해와 왕국의 탈취로 즉시 성취됨(30,31).

-------------

벨사살 왕의 잔치(단 5:1-9)

우리는 여기서 벨사살 왕이 몹시 즐거워하며 한창 자족하다가 갑자기 비운과 곤경을 맞게 됨을 볼 수 있다. 

그가 어떻게 하나님을 모욕하고, 하나님은 어떻게 그를 놀라게 하시는지 살펴보자. 

그리고 이 다툼의 결과가 어떻게 되며 하나님께 대해 자기 마음을 완악하게 한 그가 과연 형통하는지 않는지 기다려 보자.

Ⅰ. 먼저 벨사살왕이 어떻게 하나님을 모욕하고 멸시했는지를 살펴보자. 

벨사살왕은 큰 잔치 곧 술의 잔치를 배설했다. 아마도 그 축제는 그의 생일이나 대관식, 혹은 그의 우상들이 영광 위해 베풀어진 기념 잔치였으리라. 

역사가들도 바벨론을 포위한 고레스왕도 그 축제를 알았고, 그들이 경계를 게을리하리라는 것 somnovinoque sepulti -즉 술과 잠에 녹아 떨어지리라는 것을 가정하고 그 기회를 이용하여 성을 공격했으며 따라서 쉽사리 점령할 수 있었다고 한다. 

벨사살은 귀인 일천 명을 청해서 그들과 함께 마시려고 했다. 아마 이들 귀인은 그 성의 수비에 있어서 내노라 하는 자들이었을 것이다. 또는 이것은 벨사살의 전략 회의였을 것이다. 

술이 거나해지면 그들에게 앞으로 할 일에 대해 자문을 받으려고 했을 것이다. 그리고 그들은 왕이 자기들 앞에서 술마시는 것을 큰 은총으로 간주했을 것이다. 왜냐하면 동방의 왕은 자기 모습을 잘 나타내지 않는 것을 자랑으로 여겼기 때문이다. 

벨사살은그들 앞에서 술을 마셨다. 왜냐하면 그는 아하수에로 왕처럼 위엄의 혁혁함을 나타내기 위해 잔치를 배설한 때문이다. 이 호화로운 축제에서 벨사살왕은,

1. 하나님의 섭리를 모욕했고, 그의 심판을 무시했다. 

그의 성은 포위 중에 있었다. 강력한 적이 그의 성문 앞에 있었다. 그의 목숨과 왕국은 풍전등화 같은 운명에 처해 있었다. 

이 모든 일은 하나님의 손이 그를 대적하신 결과였고 하나님은 그에게 통곡하여 애호하며 굵은 베로 띠라고 부르셨다. 

요나가 니느웨 사람들에게 한 것처럼 "40일도 못되어 베벨론은 파멸당할 것이다" 라는 하나님의 목소리가 바벨론 성안에 울려퍼졌다. 

그러므로 벨사살은 니느웨의 왕처럼 금식을 선포해야만 했었다. 그러나 그는 하나님께 역행하려고 결심한 자처럼 축제를 선포했고, 소와 양을 잡으며 술을 마셨다. 

마치 그는 감히 전능자에게 할대로 해보라는 뜻이 기뻐하며 즐거워하여 소를 잡고 양을 죽여 고기를 먹고 포도주를 마셨다(사 22:12, 13). 

양식부족으로 인한 항복 따위는 전혀 두려워하지 않는다. 그런데 것을 과시하기 위해 그는 이렇게 사치스런 낭비를 한 것이다. 

방심과 관능은 파멸로 이끄는 슬픈 전조라는 사실을 주목해야 한다. 하나님의 심판에 의해서 경고받으려고 하지 않는 사람들은 방심과 관능에 의해서 상처받기를 기대하는 자들이다.

2. 그는 하나님의 성전과 성소를 멸시했고 성물들을 모독했다(2절). 

"그가 술을 마실 때 성전의 기명을 가져오도록 명령했다." 

그는 "술이 얼마나 훌륭하고 맛있는지를 맛보자. 우리가 이렇게 좋은 술을 거룩한 잔에다가 담아서 마시지 않는다는 것은 유감이다" 고 말했다. 

이 말은 재담으로 간주되었고 흥을 돋우기 위해 즉각 성전기명을 가지러 사람을 보냈다. 그러나 이 말에는 장난 이상의 뼈가 들어있는 것 같다. 더군다나 이것은 이스라엘의 하나님께 대한 악의와 원한에서 자행된 것인 듯하다. 

예레미야에 나타나듯(렘 27:16, 18), 이스라엘 백성의 마음은 이 성물에 향하고 있었다. 

그들의 포로 귀환시에도 그들의 주된 관심은 거기에 있었다(스 1:7). 

이제 그들은 70년 동안의 포로 생활을 종결시킬 구원의 박두를 기대하고 곧 되돌려 받게 될 것이라는 식의 말을 한 자도 있었을 것이다. 

벨사살은 이런 것을 무시하는 뜻에서 그 성물이 자기의 소유라는 것을 여기에서 공표하며 그 성물을 더 이상 사장시킬 것이 아니라 자기가 직접 사용하겠다고 한다. 

거룩한 것들을 모독하고 조롱하는 환락은 참으로 죄스러우며 불의의 양을 빨리 채우는 것임을 명심하자. 그것은 바벨론의 파멸을 무르익게 만들었다. 시온의 노래 외의 그 어떤 노래도 그들에게는 소용이 없을 것이며 지성소의 기명 이외의 어떤 그릇도 그들에게는 소용되지 않았을 것이다(시 137:3). 

이와 같이 하나님과 그의 영광을 위해 봉헌된 것을 참람하게 사용하는 자들은 하나님이 조롱받지 않으실 분임을 알아야 할 것이다.

3. 벨사살은 하나님을 모독하였고 그의 신성을 경멸하였다. 왜냐하면 그들은 "술을 마셨고, 금과 은으로 된 신들을 찬양하였기" 때문이다(4절). 

그들은 살아계시고 진실하신 하나님께만 돌려야 할 영광을 자기 상상의 산물인 우상, 그나마도 자기 손으로 만든 우상에게 경배하였다. 그들의 희생 제물을 드리고 찬송을 부름으로써 그들의 우상에게 경배하였다. 

그들의 머리가 술로써 어지러워지고, 그들의 마음이 술로써 즐거워졌을 때는 금, 은, 목, 석으로 만든 신들을 찬양하기에 가장 적합한 때였다. 왜냐하면 분명하고 명석한 사고를 하는 양식인이라면 그토록 불합리한 짓을 저지를 수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그들은 그토록 도를 넘어서려면 먼저 술에 취해야 했다. 술취한 경배자는 인간이 아니라 짐승이다. 그리고 우상은 신이 아니라 악마다. 그러므로 술취한 경배자는 쓰레기 신을 섬기기에 안성맞춤인 자들이다. 그들은 술로 죄를 범했다.(사 28:7). 그들은 술을 마셨고, 우상을 숭배하였다. 그 우상이 마치 그들의 축제의 개최자이며 그들에게 좋은 것을 주는 자였던 것처럼 찬양한 것이다. 

또는 그들은 술을 마실 때 자기들의 우상에게 건배하면서 그들을 찬양했으리라. 그리고 "왕은 그들 앞에서 술을 마셨다" (1절). 즉 그는 먼저 이 신에게 축배를 들고 그 다음에는 저 신에게 축배를 들었다. 그렇게 하여 그는 잡신들을 일일이 나열하면서 건승을 빌었다. 목석으로 만든 신들도 예외는 아니었다. 부도덕, 불경건, 악덕, 그리고 독신은 서로의 손을 강화시키며 그 세력을 증진시킨다는 데 주목하자. 

술취하여 희롱하는 것은 우상 숭배의 길잡이가 되며, 우상에게 대한 축배는 만취로 이끄는 구도주걱이 된다.

Ⅱ. 하나님께서 어떻게 왕을 놀라게 했고 공포에 떨게 했는지를 살펴보자. 

벨사살 왕과 그의 귀인들은 술잔치에 흠뻑 젖어 있었다. 고레스와 그의 군대에게는 이것이 그들의 파멸을 자초하는 울부짖음으로 느껴졌으리라. 그러나 오래 전 바벨론 왕에게 대한 예언(사 21:2-4)이 성취될 시작은 다가왔다. "희망의 서광이 내게 떨림이 되도다. "

궁전에서 열린 잔치의 환희는 깨져야만 했고, 비록 왕 자신이 축제의 주인이었지만, 그들의 기쁨에는 실망이 던져져야 했다. 

하나님께서 말씀하시자 마자 우리는 벨사살과 그의 모든 손님들이 혼란의 와중에 휩쓸리게 되는 것을 보게 된다. 그 잔치의 끝에는 근심이 있었다(잠 14:13).

1. 사람의 손가락이 나타나 왕의 목전에서 본벽에 글자를 쓴다.(5절). 

유대교 율법학자들은 천사 가브리엘이 손가락을 가리키며 그 손으로 썼다고 말한다. 

우리 시대의 율법학자인 라이트푸트 박사는 자기 백성에게 두 개의 석판에 율법을 써 주셨던 하나님의 손이 이제는 벽에다 바벨론과 벨사살의 운명을 쓰신다고 말한다. 

하나님께서는 그들을 놀라게 하는 것을 보내지도 않으셨다. 소란을 일으킬것도, 그들의 생명을 위협하는 것도 보내지 않으셨다. 

뇌성 벽력도 없었고 천사가 칼을빼들고 있지도 않았다. 다만 거기에는 손에 쥔 붓 한 자루가 나타났을 뿐이다. 즉 손이 나타나 촛대 맞은 편 분벽에 글을 썼을 따름이다. 그들은 모두 자기들의 촛불로 그것을 볼 수 있었다. 

기록된 하나님의 말씀은 그가 원하실 때면 극히 교만하고 담대한 죄인들을 공포에 질리게 하기에 충분하다는 점을 명심하자. 

벨사살은 글쓰는 손의 일부분만 보았을 뿐, 그 손이 누구의 손인지는 보지 못했다. 이것이 그 일의 두려운 점이었다. 

우리가 하나님께 대해 보는 것, 즉 피조물의 책과 성경의 책 속에 쓰시는 하나님의 손의 일부를 보는 것("이런 것들은 그 행사의 시작 점이다" 욥 26:14)은 우리가 보지 못하는 하나님께 대해 두려운 생각을 갖도록 도울 것이다. 

만일 이것이 하나님의 손가락이라면 그의 노출된 팔은 어떠할까? 그리고 하나님은 어떠할까?

2. 벨사살왕은 즉시 공포와 불안에 사로잡힌다(6절). "왕의 즐기던 빛이 변하고 그 생각이 번민하여 넓적다리 마디가 녹는 듯하였다." 

그는 다리에 힘이 빠졌고 등골이 서늘하였다. "그의 무릎이 서로 부딪쳤다." 

그는 사시나무떨 듯 떨었던 것이다. 그러나 도대체 무슨 일 때문에 그런단 말인가? 왜 그는 그렇게 놀라는가? 

그는 무엇이 쓰여졌는지 이해하지 못했다. 그는 어떻게 그것이 그와 자기 왕권에 대한 구원의 길조가 안 될 줄로 알았겠는가? 그러나 골치거리는 그를 괴롭히는 생각이었다. 왕의 죄의식은 그의 얼굴에 뒤덮였고, 그가 하늘로부터 어떤 좋은 소식을 기대할 아무런 이유가 없다는 것을 말해 주며 천사의 손가락이 그에게 공포 외에는 아무 것도 쓸 수 없음을 말해 주었다. 

그는 자기가 하나님의 공의에 즉시 복종해야 할 존재라는 것을 알았다. 그는 이것이 하나님의 이름으로 하는 체포이며, 하나님 앞에 나타나라는 소환이라고 결론지었다. 

하나님은 가장 자신만만한 사람도 일깨우실 수 있으시며, 극히 강한 죄인의 마음도 두려워 떨게 만드실 수 있다는 것을 주목하자. 

하나님께서는 달리 조처하실 필요가 없었다. 하나님이 그이 생각만 풀어놓지 않으셔도 그 생각들은 폭군이 되어 그를 괴롭히고도 남음이 있을 터였다.

3. 즉시 바벨론의 박사들이 호출되었다(7절). 

그들은 별에 쓰인 것이 무엇인지를 보아야 했다. 왕은다급한 자나 열렬한 자로서 큰 소리로 모든 점술사들을 데려 오라고 부르짖었다. 

이는 그들이 이 글자를 읽고 그 해석을 보여 줄 수 있는지 알아보기 위해서였다. 왜냐하면 왕과 그의 귀인들은 그 일을 한다고 주장할 수 없었기 때문이다. 

그것은 그들의 영역밖의 문제였다. 이교도들은 신적 계시의 연구와 영계와의 교제를 만일 직종에 제한시켰으면 다른 사람이 참견할 수는 없었다. 그러나 하나님의 손가락에 의해 우리에게서 기록된 것은 누구든지 읽을 수 있다. 

그는 이들 박사들이 이 문제에 있어 자기 기술을 최대한 발휘할 수 있게 하며 그들의 경쟁심을 유발시킨다. 그는 만족할 만한 해답을 주는 사람에게 조정의 높은 지위를 주겠다고 약속했다. 벨사살 왕은 이들 현학자들이 노리는 게 무엇인지 또 그들을 즐겁게 하는 것이 무엇인지 알았으므로 자주 눈에는 영광스러운 물건이었다. 아니, 그 글자를 읽고 해석하는 자는 primus par regni-즉 왕과 왕세자 다음 가는 셋째 치리자로 중용될 터였다.

4. 벨사살 왕의 기대는 무너졌다. 그들은 그 글을 해석하기는 고사하고 읽지도 못했다(8절). 

그 사건은 왕의 고뇌를 더 증가시켰다(9절). 왕은 여전히 나쁜 것을 좋아하고 그에게 다가 오는 재앙을 두려워한다. 왕의 향연에 함께 참여했던 귀인들도 이제는 왕의 불안을 함께 나눈다. 그들도 모두 놀랬고 어찌할 바를 몰랐다. 그리고 그들이 수효나 술에 의한 원기복회도 그들의 영혼을 지키는 데 아무런 도움도 주지 못했다. 

바벨론의 현자들은 글을 읽지 못한 이유는 그들이 모르는 언어나 글자로 쓰여졌기 때문이 아니라, 하나님께서 그들의 눈 앞에 안개를 뿌렸거나 아니면 그들이 읽을 수 없도록 그들의 정신을 흐리게 하셨기 때문이다. 

그래서 이 신비로운 글자를 해석하는 영광은 다니엘을 위해 보류된 셈이다. 양심의 가책과 각성에 의한 두려움은 모든 피조물이 편안과 만족을 주는 데 전혀 불충분하다는 것을 증명할 때 더 증가된다.

-----------

벨사살 앞에 선 다니엘(단 5:10-29)

Ⅰ. 다니엘에 관한 정보가 태후에 의해서 왕에게 전해진다. 

이 태후는 아마도 에윌므로닥의 미망인이었다고 추측된다. 그리고 이 태후는 헤로도터스가 비상한 슬기의 소유자로 언급한 유명한 니토크리스(Nitoctis)로 추측된다. 

그녀는 왕의 비빈들과는 달리(2절) 잔치에 참석하지 않았었다. 흥청거리는 밤을 보낸다는 것은 그녀의 나이나 위엄에 어울리지 않는 것이었다. 그러나 왕과 귀인들을 경악시킨 소식이 그녀에게까지 전해지자, 그녀는 몸소 잔치 자리로 나왔다. 

그녀는 바벨론 박사들의 무능력에 절망하지 말라고 왕에게 간청하였다. 즉 그의 왕국에는 한 사람이 있어 그의 부왕의 곤경에 처했을 때 도와 준 것이 한두 번이 아니며 그가 왕을 도울 수 있다는 것이다(11,12절).

태후는 스스로 그 글을 읽을 수는 없었으나 왕에게 해독해 줄 수 있는 사람을 알려 주었다. "다니엘을 부르소서. 그를 맨 먼저 불렀어야 옳았나이다." 

이제 다음과 같은 사실을 더 생각해 보자.

1. 태후는 먼저 다니엘의 고상한 성격에 대해서 말한다. 

즉 그는 "거룩한 신들의 영이 들어 있는" 사람이다. 그에게는 인간적인 것 이상의 것이 들어있다. 그는 여호와의 등불(잠 20:27)이라고 할 수 있는 사람의 영뿐만 아니라 신의 영도 가지고 있는 사람이라는 것이다. 

태후는 자기 나라 말과 종교에 따라서 어떤 인간에게도 이 이상의 찬사를 할 수는 없었다. 그녀는 다니엘을 다음과 같은 사람으로 칭찬한다.

(1) 놀라우리만치 훌륭한 두뇌의 소유자. 

"명철과 총명과 지혜 즉 신들의 지혜와 같은 그에게서 발견되었다. "

그는 은밀한 일들을 통찰하고 장래 일을 예견하였으므로 그가 신적 영감을 받았다는 것은 명백했다. 그는 꿈을 해석하고, 불가사의한 일을 해석하는 떼 있어서 다른 모든 박사들을 능가하는 지혜와 총명을 가졌었다. 그는 수수께끼와 어려운 문장을 해명하고 매듭과 의심을 풀었다. 

솔로몬도 이런 종류의 놀랄 만한 지혜를 가졌었다. 그러나 이번 일에 대해서 만큼은 다니엘이 하나님의 직접적인 지시를 많이 받았다는 것처럼 보인다. 

그러나 그리스도 안에 숨겨진 지혜의 보고와 비교될 지혜가 어디 있겠는가? 보라. 솔로몬보다 더 큰 자가 여기 있다.

(2) 놀라우리만치 선한 마음의 소유자. 

다니엘의 마음은 훌륭하였다(한글 개역:민첩하였다). 이것은 그의 지혜와 지식을 더욱 빛나게 했고 그런 은사를 받을 만한 자격을 주었다. 왜냐하면 하나님께서는 자기가 보시기에 선량한 사람에게 그의 지혜와 지식과 기쁨을 주시기 때문이다. 

다니엘은 겸손하고 거룩하고. 하늘의 영을 가진 사람이었고, 하나님의 영광과 사람들의 선함을 갈망하는 헌신적인 영을 가진 사람이었다. 그것은 분명히 훌륭한 영이었다.

2. 태후는 느부갓네살왕이 다니엘에 대해 품었던 존경심을 묘사한다. 

"왕의 부친 느부갓네살왕이 그를 술객들의 어른으로 삼으셨나이다." 

아마도 벨사살왕은 교만심에서 때때로 느부갓네살왕을 가볍게 말하였고, 그의 정치와 통치 방법, 그리고 그가 선택한 대신들을 경시하며 느부갓네살보다 자기가 더 현명하다고 생각했었으리라. 그러므로 태후는 그것을 몇 번이고 되풀이하여 말한다. 

"왕의 부친 느부갓네살왕이 그에게 바벨론의 박사들을 지배하게 하였고, 그의 신의 이름을 따라서 그의 이름을 벨드사살이라고 하였나이다." 

그러나 다니엘은 그의 유대인 이름을 계속 사용함으로써(그 이름은 그가 그의 종교에 대한 신실한 수호하여금 표정으로 지킬 것을 결심한 것이었다) 바벨론의 이름을 못쓰게 하였다. 

오직 태후만이 그 이름을 기억하였을 뿐이었다. 겸손한 사람들의 선한 봉사를 기억하여 재생시킨다는 것은 좋은 일이라는 사실을 주목하자.

3. 태후가 다니엘에 대해서 취했던 태도. 

"이제 다니엘을 부르소서. 그리하시면 그가 그 해석을 알려드리리아다. "

이 말에 의하면 다니엘이 궁정에서 잊혀져 있었던 것처럼 보인다. 벨사살왕은 다니엘을 잘 몰랐다. 그는 그런 보물이 자기 나라에 있다는 사실을 몰랐던 것이다. 

새로운 왕과 함께 새로운 대신들이 들어섰고 늙은 대신들은 모두 물러났기 때문이다. 

아주 쓸모가 있으면서도 오래도록 미천하게 파묻혀 지내며 혁혁한 봉사를 했으면서도 세인의 주의를 끌지 못하고 간과당한 채 살아가는 자들은 부지기수로 많다는 데 주목하자. 

그러나 사람들은 그렇다고 해도 하나님께서는 하나님의 왕국을 위해서 봉사한 사람을 결코 잊지 않으신다. 다니엘은 혼자 살았고, 다시 어떤 기회가 그에게 주어지리라고는 생각하지 않았다. 그러나 그는 궁정 가까이에서 살았고, 만일 어떤 좋은 직무를 행할 기회만 있다면 언제나 불림을 받을 준비가 되어 있었다. 

그러나 하나님의 섭리는 왕국의 멸망 직전에야 태후를 통해 그를 궁전으로 다시 불러들이도록 명령하였다.

Ⅱ. 다니엘은 왕 앞에서 소개되고 왕은 다니엘에게 그 글을 읽고 해석하기를 요구한다. 

"다니엘은 왕 앞에 부름을 입어 나왔다" (13절). 

다니엘은 이제 90여세 가까이 늙었다. 그래서 그는 나이와 명예, 그리고 이전의 관직 때문에라도 왕을 자유로이 알현할 권리가 있었을 것이다. 그러나 그는 낯선 사람처럼 축제의 주인에게 불려오는 것을 <오히려>달가와했다.

1. 벨사살왕은 거만한 태도로 묻는다. 

"네가 우리 부왕이 유다에서 사로잡아 온 유다 자손 중의 그 다니엘이냐?" 

다니엘이 유대인 포로였기에 벨사살은 할 수만 있다면 일개 유대 포로에게 신세지기가 싫었을 것이다.

2. 벨사살왕은 그가 다니엘에 대한 찬사를 들었다고 말한다(14절). 

즉 그는 다니엘이 신들의 영을 가지고 있다는 평이 있는데 실제로 그런 찬사를 받을 만한 존재인지 아닌지 시험하기 위해 불렀다고 말한다.

3. 벨사살완은 바벨론의 모든 박사가 실패했다는 것을 인정한다. 

그들은 이 글을 해석은커녕 읽지도 못했다(16절).

4. 벨사살완은 다니엘에게 바벨론 박사들에게도 약속했던 것과 같은 보상을 약속한다(16절). 

지금이나 느부갓네살 시대나 술객들이 그들의 신용을 구축하려고 노력하지 않고 쩔쩔맸다는 것은 이상한 일이다. 만일 그들 술객들이 그 꿈과 글의 의미는 이러이러하다고 자신있게 말한다면 누가 그들을 반박할 수 있겠는가. 

그러나 하나님은 그들이 전혀 말하지 못하도록 명령하셨다. 이것은 그리스도가 태어날 때 이방의 신탁이 벙어리모양 침묵한 것과 마찬가지다.

Ⅲ. 다니엘의 해석. 그러나 그 해석은 왕의 불안을 해소시키기는커녕 오히려 그의 두려움을 더 증가시켰다고 우리는 상상할 수 있다. 

다니엘은 이제 많이 늙었고 벨사살은 젊었다. 그러므로 다니엘은 느부갓네살왕 때보다 더욱 능수 능란했을 것이다. 

어떤 사람을 책망하는 데 있어서, 특히 권세자를 책망하는 떼 있어서는 모든 환경을 고려하는 지혜가 필요하다. 왜냐하면 훈계의 책망은 생명의 길인 때문이다(잠 10:17).

1. 다니엘은 그들을 경악케 했던 이 글을 읽고 그 해석을 보여줄 것을 약속한다(17절). 

다니엘은 왕이 그에게 제의한 보상을 무시한다. 왜냐하면 그는 돈을 위해 점치는 것이 아닌 까닭이다(막 3:11). 

느부갓네살의 사례금을 주었을 때 다니엘은 그것을 기쁘게 받아들였다. 그러나 그는 사례를 흥정하거나 그에게 약속받은 명예를 그려해서 왕에게 그 글을 읽어 준다는 것은 경시하였다. 

"왕의 예물은 왕이 스스로 취하소서. 그것은 왕의 것이 된다고해도 얼마 가지 않을 것입니다. 왕의 상급은 가장 갖기를 원하는 다른 사람에게 주옵소서. 나는 그런 것을 귀히 여기지 않습니다." 

다니엘은 그 나라가 마지막 숨을 헐떡이는 것을 보기에 왕의 선물과 상금을 무시한다. 

그러므로 우리도 이 세상이 줄 수 있는 모든 보상과 선물을 경멸해야 할 것이다. 이 세상의 마지막 때가 임박했기 때문이다. 

우리가 참으로 마음을 두어야 할 좋은 선물이 있다. 이 세상이 줄 수 있는 쓰레기와 잡동사니 같은 것에 비해서 훨씬 좋은 하나님의 선물이 그것이다. 

그러나 우리는 이 세상 안에서의 우리의 의무를 다해야 하며, 우리가 할 수 있는 한 최선의 봉사를 해야 할 것이다.

2. 다니엘은 벨사살 왕에게 경고하려는 의도를 가지고 그의 아버지인 느부갓네살왕에 대한 하나님의 치리에 대해서 광범위하게 인식시킨다(18,21절). 

그것은 미사여구나 유흥을 위해 의도된 것이 아니라 그 글을 해석하기 위한 필연적인 전제였다. 하나님께서 다른 사람들에게 행하신 일을 검토하는 것은 하나님의 우리에게 무엇을 행하시고 계신가를 바르게 깨닫게 할 것이다.

(1) 다니엘은 느부갓네살에게 베풀어졌던 하나님의 섭리를 서술한다(18,19절). 

어떤 이방 왕이 가질 수 있었던 것 이상의 영광과 명예와 권세와 나라를 느부갓네살은 소유했었다. 

느부갓네살왕은 그의 영광을 그의 비범한 행동과 용기에 의해서 얻은 것이라고 생각했고, 그의 성공을 그 자신의 재주에게 돌렸다. 

그러나 다니엘은 그에게 광활한 왕국과 권세와 영광을 주신 분은 왕의 주요, 신중의 신이요, 가장 높은 하나님이었음을 말했다. 

어떤 영광이 외부로부터 주어질지라도 우리는 그것을 하나님께서 주신 것으로 생각해야 한다는 것을 주목하라. 

"나의 힘과 내 손의 능력이 이런 부와 출세를 나에게 주었다" 고 말해서는 안 된다. 오히려 인간에게 능력을 주셔서 부를 얻게 하시는 분은 하나님이시라는 것을 언제나 기억해야 한다. 

하나님께서 느부갓네살에게 주셨던 힘은 이제 여기서 능력과 권위라는 면에서 크게 존경할 만한 것으로 서술된다.

[1] 느부갓네살, 그의 능력은 아주 강력해서 불가항력적이었다. 

그것은 하나님께서 그에게 주신 권세였다. 그는 무적이었다. 그는 여러 나라들을 위협함으로써 진압하고 지배할 수 있었다. 왜냐하면 모든 백성들이 그 앞에서 두려워 떨었기 때문이었다. 

힘은 무엇이며, 그 힘의 두려움은 무엇인지 살펴보자. 그것은 야수의 세계뿐만 아니라 인간 세계에서도 지배하고 지배당하는 세계의 야만적인 일부분이다.

[2] 그의 권위는 절대적인 것이어서 제약받지 않았다. 

그에게 갑자기 주어진 권세는 적대자가 없었고, 절대적이며 전제적인 것이었다. 그리고 아무도 그와 함께 입법상이든 행정상이든 그 권세를 나누어 갖지 못했다. 

징벌하는 데 있어서도 그는 임의로 정죄하거나 방면하거나 하였다. 그는 꼭 같이 무죄하거나 꼭 같이 죄있는 자라도 하나는 임의로 살리며 다른 한 사람은 임의로 죽였다. jus vitae et necis-즉 생사여탈의 권세는 전적으로 그의 손에 있었다. 

상을 분배하는 데 있어서도 그는 임의로 승진을 허락하거나 거절하였다. 그는 순전히 자기 기분에 따라 보상을 행했다. "그는 임의로 높이며 임의로 낮추었다" 그러나 그것은 ex mero motu-즉 전부 자기의 기분에서 나오며, stat pro ratione voluntas-즉 그의 뜻은 합리적인 것을 나타낸다. 그런 것들은 동방 제국들의 국가체제였으며, 그들의 왕의 태도였다.

(2) 다니엘은 벨사살왕 앞에 느부갓네살왕이 범한 죄를 열거한다.

[1] 느부갓네살왕은 그의 아랫 사람들에게 무례하게 행동하였고, 점점 더 전제적으로 억압하였다. 

그는 권력을 남용하였고, 이성과 평등으로가 아니라 열정과 기분에 의해서 행동하였다. 그는 종종 무죄한 자를 정죄하고 유죄한 자를 방면했으니 이런 것은 여호와께서 가증히 여기시는 일이었다. 

그는 공로있는 사람들을 퇴장시키고 가치없는 사람들을 승진시킴으로써 그래서 국가에 해를 끼치게 하였다. 

절대 권력을 갖는다는 것은 인간에게는 대단히 어렵고 희귀한 일이지만, 그 권세를 약하게 사용하지 못하도록 하는 일은 더 어려운 일이라는 것을 주목하자. 

캄덴(camden)의 기랄두스(Giraldus)라는 시에는 영국의 헨리 2세에 대한 진귀한 예를 말한다.....나는 똑 같이 해로운 일을 행할 수 있었던 권세를 가진 그에 대해서 아무도 악의를 갖지 않았다고 기쁘게 말할 수 있다.-Glorior hoc vno, quvd nunquam vidimus unum, Nec potuisse magis, nec nocuiss eminus-

그러나 그것이 전부는 아니었다.

[2] 그는 하나님께 대하여 무례하게 행동하였고, 점차 교만해지고 강퍅하여졌다(20절). 

"그의 뜻이 높아졌다." 그리고 바로 거기에서 그의 죄와 타락이 시작되었다. 

그의 마음은 교만으로 강퍅하여졌다. 그래서 하나님의 심판과 명령에 대해서도 강퍅했다. 그는 고집이 세었고 완고하였다. 그래서 하나님의 말씀과 회초리도 그에게 계속적인 인상을 못했다. 

교만은 마음을 강퍅하게 하는 죄이며, 회개와 개혁을 불가능하게 만드는 가장 큰 죄임을 주목하자.

(3) 다니엘은 느부갓네살왕의 교만과 완고함으로 초래된 하나님의 심판을 회상시킨다. 

어떻게 그가 그의 이성을 빼앗기고 왕위가 폐한 바 되었으며(20절) 사람들 가운데서 쫓겨나 들나귀와 함께 거하게 되었는지를 회상시킨다(21절). 

이성의 규칙에 의해서 백성들을 지배하려고 하지 않던 그는 그 자신을 지배하기에 충분한 이성을 가지지 못하게 되었다. 

인간이 비이성적이 되고 이성을 사용하려고 하지 않을 때 하나님은 그들에게서 이성을 박탈하시며 인간이 권세로 억압하고, 권세를 악하게 사용할 때, 하나님은 권세를 빼앗는다는 사실에 주목하라. 

느부갓네살왕은 그가 종교의 근본 원칙, 즉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께서 지배하신다는 사실을 알기까지 짐승처럼 살았다. 

인간이 짐승과 구별되는 것은 이성에 의한다기 보다는 신앙에 의하는 것이다. 

그러므로 열등한 피조물들의 주인이 되는 것보다는 위대한 창조주의 백성이 되는 것이 훨씬 더 명예스러운 것이다. 

그러므로 왕들은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께서 그들의 왕국을 다스린다는 사실을 알아야만 하며, 또 알게 되어야만 한다. 그것은 하나의 impoerium in imperio-즉 제국 안의 제국이다. 

그는 자기가 원하시는 자면 누구든지 통치자로 세우신다. 그는 상속자들을 만들 듯 군주들도 만든다.

3. 하나님의 이름으로 다니엘은, 벨사살왕에 대한 탄핵을 한다. 

다니엘은 손가락이 분벽에 쓴 글을 읽기 전에 벨사살의 죄를 그에게 폭로한다. 다니엘이 비난하는 것은, 다음과 같다.

(1) 벨사살왕이 그의 아버지에게 임했던 하나님의 심판에 주의를 기울이지 않았다는 것이다(22절). 

"벨사살이여, 왕은 그의 아들이 되어서 이것을 다 알고도 오히려 마음을 낮추지 아니하였소." 

만일 우리들의 마음이 하나님 앞에서 겸손해지지 않는다면, 그의 섭리와 교훈에 동의하는 것이 오히려 커다란 모욕이 된다는 사실을 주목하라. 

반대로 위대한 사람들에게서 그는 그들의 마음이 겸손해지기를 기대한다. 

그리고 특히 우리가 다른 사람들이 어떻게 심판 받았는지를 알고 나서도 여전히 완고하고 강퍅하다는 것은 우리 마음의 교만을 더욱 악화시키는 것임에 주목해야 한다. 

만일 자녀들이 자기 부모의 사악이 어떤 대가를 요구하고 그 결과가 얼마나 유해하다는 것을 눈으로 보고서도 부모의 사악한 전철을 밟는다면 그것은 자녀들의 죄를 보다 더 가증한 것으로 만들 것이다. 

우리는 이 모든 것을 알고 있으면서도 여전히 교만하지 않는가?

(2) 벨사살왕은 그의 아버지 느부갓네살왕보다 더 뻔뻔스럽게 하나님을 모독하였다는 것이다(23절). 

적의 포위 중에 있으면서 이렇게 야연을 베푼다는 것이 그 증거이다. 

"당신은 도리어 스스로 높여서 하늘의 주재를 거역하고 그 전 기명을 왕의 앞으로 가져다가 왕과 귀인들과 왕후들과 빈궁들이 다 그것으로 술을 마시고 뿐만 아니라 마치 우상들이 보고, 듣고, 모든 것을 아시는 하나님보다 더 우세한 것처럼, "보지도 듣지도 알지도 못하는 금, 은, 동, 철과 목, 석으로 만든 신상들을 찬양하였나이다. "

계속해서 죄를 지으려고 결심한 죄인들은 "보지도 듣지도 알지도 못하는 신을" 좋아한다. 

그것은 그들이 죄를 감추기를 원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그들은 그것이 비록 그들이 선택한 신일지라도, 그 앞에서는 모든 감추인 것이 드러나는 하나님에 의해서 심판받게 된다는 것을 깨닫게 될 것이다.

(3) 그는 하나님의 창조와 보호의 목적에 부응하지 않았다는 것이다. 

"왕의 호흡을 주장하시고 왕의 모든 길을 작정하시는 하나님께는 영광을 돌리지 아니한지라." 

이것은 누구에게나 해당되는 책망이다. 우리는 여기에 어떻게 답변해야 할지를 숙고해보자.

[1] 창조주와 보호자의 소유주와 시혜자 그리고 지배자로서의 하나님에 대한 우리의 의존. 

하나님의 손에서 우리의 호흡이 최초로 시작되었을 뿐 아니라, 그의 손 안에서 여전히 우리는 호흡하고 있다. 

우리의 생명 속에 영혼을 관장하시는 분도 하나님이시며, 만일 그가 우리의 호흡을 거두어 가지면 우리는 죽는다. 우리의 시간도 그의 손 안에 있다. 

그러므로 우리의 시간의 척도가 되는 우리의 호흡도 그의 손 안에 있는 것이다. 하나님 안에서 우리는 존재하고 활동하며 살아간다. 우리는 하나님에 의해서 살고, 하나님에게 의지하여 산다. <하나님 없이 우리는 살 수 있다고 생각하기 쉬우나...그건 착각 그자체이다!!> 인간의 길은 인간 자신 안에 있지 않다. 또한 인간의 명령에 있는 것도 아니다. 그러나 하나님의 명령은 우리 모두의 길이다. 왜냐하면 우리의 심장은 하나님의 손에 있기 때문이다. 그리고 모든 인간의 심장은 비록 왕일지라도, 하나님의 손 안에 있는 것이다.

[2] 하나님께 대한 우리의 의무, 우리는 하나님께 영광을 돌려야 한다. 

그리고 그의 영광을 위해서 우리 자신을 헌신해야 하며, 우리 자신을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데 사용해야 한다. 그리고 하나님께 대한 찬양과 감사를 우리 본분으로 삼아야 한다.

[3] 이런 의무에 있어서의 우리들의 태만함. 

우리는 하나님에 대한 의무를 행하지 않았다. 왜냐하면 우리는 모두 죄를 지었고, 하나님의 영광을 그르쳤기 때문이다. 이것은 벨사살왕에 대한 고발이다. 그것은 다른 입증이 필요하지 않았다. 그것은 잔치의 악명 높은 증거로 명백히 드러났고 그 자신의 양심도 무죄를 주장하지 못할 정도였다.

4. 다니엘은 벽에 쓰인 글자를 읽는다. 

"당신이 거룩한 것들을 짓밟을 만치 불경건의 극치에 이르렀을 때 그리고 신성모독적인 우상 숭배의 축제에 흠뻑젖어 있었을 때에 당신이 감히 모독한 하나님께로부터 보냄받은 손가락이 분벽위에 글을 썼나이다" 라고 다니엘은 말한다(24절). 

"당신의 죄를 기록하시며, 당신이 지은 죄를 받게 하시는 분은 하나님이시다" (욥 13:26). 

죄인들의 죄가 하나님의 전지(全知)의 책에 쓰여지는 것처럼, 죄인들의 운명은 하나님의 율법책에 쓰여진다는 사실을 주목하라. 그리고 그 책들이 펼쳐질 때가가까이 오고 있으며, 그들 죄인들은 그 책들에 의해서 심판받게 될 것이다. 

그 벽에는 "메네 메네 데겔 우바르신" 이라고 쓰여 있었다(25절). 

그 글의 의미는 "그가 세셨고 그가 저울질하셨고 그들은 나눈다" 는 것이다. 

갈대아의 박사들은 오직 한 분이신 하나님이 계시다는 것을 알지 못했기 때문에 이 글에 나타난 "그" 분이 누구인지를 이해할 수 없었다.

(1) 메네. 이 말은 반복된다. 

이 말은 히브리 사람들이나 갈대아 사람들에게 모두 "그가 세어서 끝나게 했다'는 뜻이다. 

다니엘도 그렇게 해석한다(26절). "하나님께서 왕의 나라의 시대를 세어서 끝나게 하셨다. 하나님이 이 나라의 존속 연 월일을 계수하셨다. 이것은 하나님의 계획 속에서 계수되었다. 이제 그 기간은 종교되었다. 이제 네 나라는 항복하지 않을 수 없다. 네 나라는 여기서 끝이다." 여기에 바벨론 왕국의 종말이 나타난다.

(2) 데겔. 이 말은 갈대아 사람들에 의하면 "너는 저울질 받았다'는 뜻이며 히브리 사람들에게는 "너는 너무 가볍다" 라는 뜻을 나타낸다. 

왕과 그의 행동들은 조금도 틀림없이 저울질당했다. 하나님은 마치 금세공인이 자기가 극히 정밀한 저울로 단 금의 무게를 아는 것처럼 아주 정밀하게 그의 참된 성격을 완전히 아셨다. 하나님은 맨 먼저 그의 행동을 숙고하시고 그 경우의 공과를 참작하신 뒤에야 심판하신다. "그러나 너는 부족함이 보였다. 너는 그런 신뢰를 받을 만한 가치도 없다. 너는 헛되고 가볍고 공허한 인간이다. 너는 무게도 없고 사려도 깊지 못한 사람으로 드러난 것이다. "

(3) 우바르신, 이것은 바르신, 혹은 베레스로 번역되어야 한다. 

히브리어에 있어서 바르신은 바사인들을 의미한다. 

갈대아 사람들에게 있어서 바레신은 "나눈다" 는 뜻을 가진다. 

다니엘은 이양자의 의미를 서로 결합시킨다(28절). "왕의 나라가 나뉘어서 메데와 바사 사람들에게 나뉠 전리품으로 준바 되었다." 

이제 이것은 죄인들의 파멸에도 적용될 수 있다. 메네, 데겔, 베레스는 곧 바로 죽음과 심판과 지옥으로 상징될 수 있을 것이다. 

죽음에서 죄인들의 날들은 세임을 당하고 끝날 것이다. 죽음 후의 심판에서 그들은 저울질당하여 그들의 부족함이 보일 것이다. 그리고 심판 후에 죄인은 조각조작으로 잘려서 악마와 그 사자들에게 먹이로 준 바가 될 것이다. 

다니엘은 느부갓네살에게 충고와 권면을 했었다. 그러나 그는 여기서 회개하도록 충고하거나 격려하지 않는다. 왜냐하면 이미 명령은 발했고 벨사살에게는 회개할 여유가 허용되지 않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이다. 

어떤 사람은 벨사살왕이 절망적인 자기 형편을 듣자 다니엘에게 화를 내었을 것이라고 생각할 지 모른다. 그러나 그는 그 자신의 이성적인 양심에 의해서 죄를 깨달았기 때문에, 그 사실에 대하여 반대할 수 없었다. 오히려 반대로 벨사살왕은 다니엘에게 약속한 보상을 주었다. 

"다니엘에게 자주옷을 입히게 하여 금사슬로 그의 목에 드리우게 하고, 그를 위하여 조서를 내려 나라의 셋째 치리자를 삼았다(29절). 

왜냐하면 비록 그 글에 대한 해석이 왕이 원했던 것이 아니었을지라도 그것은 다니엘의 잘못이 아니었기 때문이다. 하나님의 말씀을 존중하진 않으면서 하나님의 예언자들을 크게 존중하는 자들은 적지 않다는 데 주목하자. 

다니엘은 이런 칭호들과 명예를 가치있는 것으로 생각하지 않았다. 그러나 또한 그것을 거절하지도 않았다. 왜냐하면 그것은 왕의 선한의지의 기념품이었기 때문이었다. 

우리는 다니엘이 미소를 지으며 이 하사품을 받았으리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왜냐하면 그는 이 칭호와 관작이 수여자와 함께 곧 사라지리라는 것을 예견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그런 것들은 밤새 나왔다가 밤새 사라진 요나의 박넝쿨과 같았다. 그러므로 다니엘이 어리석게도 이런 것을 크게 기뻐할 리가 없었다.

---------------

왕국의 흥망(단 5:30-31)

1. 왕의 죽음. 왕이 두려워 떨었던 이유는 충분했다. 

왜냐하면 그는 공포의 왕의 손아귀에 떨어졌었기 때문이었다(30절). 

그의 마음이 술로 즐거웠던 그 밤에, 포위자들은 성을 부수고 왕궁을 목적삼아 들어왔다. 

그들은 궁에서 왕을 발견하였고 그를 죽여 버렸다. 벨사살왕은 자기를 감출 비밀 장소나 보호할 견고한곳도 갖지 못했다. 

이방의 기록자들은 고레스가 두 명의 탈주자의 도움으로 바벨론 성을 공략했다고 말한다. 즉 그 두 탈주자는 시내로 진입하는 가장 좋은 길을 고레스에게 가리켜 준 것이다. 

죽음은 마음이 괴식과 과음으로 녹초가 된 자에게 올가미처럼 다가온다는 사실을 주목하라. 이 사실은 예레미야 51장 11,3절에 예언되었다.

2. 바벨론 왕국의 멸망, 

황금의 머리에서부터 이제 우리는 은으로 된 가슴과 팔로 내려왔다. 메데 사람, 다리오가 바벨론을 점령한 것이다(31절). 

고레스와 다리오는 전쟁과 정복에 있어서 동역자였고, 그래서 그들은 같이 지배하였다(6:28). 다리오가 62세였다는 사실에 주의를 기울이자. 그의 조카였던 고레스가 그에게 우선권을 준 것은 이 때문이다. 혹자는 다리오가 포로기의 마지막에 62세였다면 포로기 8년되는 해에 그가 태어났으며, 그 해는 예고니아와 모든 귀족들이 포로로 잡혀왔던 때이기도 하다(왕하 24:13-15)고 관찰한다. 

예루살렘에 극히 치명적 타격이 가해진 해에 태어난 왕이 바로 그 예루살렘을 위해 바벨론에게 복수하며 그 때의 상처를 치유한 셈이다. 

자기 백성에게 대한 하나님의 계획은 이처럼 심오하며 그들을 향한 그의 의사는 이토록 친절한 것이다.

========

5장: 분벽의 글씨

[1-4절] 벨사살 왕이 그 귀인 1천명을 위하여 큰 잔치를 배설하고 그 1천명 앞에서 술을 마시니라. 벨사살이 술을 마실 때에 명하여 그 부친 느부갓네살이 예루살렘 전에서 취하여 온 금, 은 기명(器皿)[그릇]을 가져오게 하였으니 이는 왕과 귀인들과 왕후들과 빈궁들이 다 그것으로 마시려 함이었더라. 이에 예루살렘 하나님의 전 성소 중에서 취하여 온 금 기명을 가져오매 왕이 그 귀인들과 왕후들과 빈궁들로 더불어 그것으로 마시고 무리가 술을 마시고는 그 금, 은, 동, 철, 목, 석으로 만든 신들을 찬양하니라.

벨사살 왕은 바벨론 제국의 마지막 왕인 나보니두스의 맏아들이었다. 부왕(父王)이 중앙 아라비아의 테마에 10년간 원정을 가 있는 동안, 그는 대리통치자이었다. 

벨사살의 잔치는 참 호화로웠을 것이나 하나님을 모독하고 우상들을 찬양한 불경건한 잔치이었다. 느부갓네살을 ‘그의 부친’이라고 부른 것은 그가 그와 어떤 혈연관계이었든지 아니면 단지 이전의 왕을 높여 말한 것일 것이다.

[5-9절] 그때에[그 즉시] 사람의 손가락이 나타나서 왕궁 촛대 맞은편 분벽에 글자를 쓰는데 왕이 그 글자 쓰는 손가락(파스 예다 )[‘손바닥’(BDB), ‘손등’(KB, NASB)]을 본지라. 이에 왕의 즐기던 빛이 변하고 그 생각이 번민하여 넓적다리 마디가 녹는 듯하고 그 무릎이 서로 부딪힌지라. 왕이 크게 소리하여 술객과 갈대아 술사와 점장이를 불러오게 하고 바벨론 박사들에게 일러 가로되 무론 누구든지 이 글자를 읽고 그 해석을 내게 보이면 자주옷을 입히고 금 사슬로 그 목에 드리우고 그로 나라의 셋째 치리자를 삼으리라 하니라. 때에 왕의 박사가 다 들어 왔으나 능히 그 글자를 읽지 못하며 그 해석을 왕께 알게 하지 못하는지라. 그러므로 벨사살 왕이 크게 번민하여 그 낯빛이 변하였고 귀인들도 다 놀라니라.

하나님께서는 비상한 때에 비상한 일을 행하신다. ‘셋째 치리자’라는 말은 부왕(父王) 나보니더스와 자기 자신 벨사살 다음으로 세 번째 치리자라는 뜻이라고 보인다. 부왕은 원정 중이었다고 보인다.

[10-12절] 태후(말케사 )[‘왕후’(BDB, KJV, NASB, NIV), ‘태후’ 즉 ‘왕의 모친’(KB)]가 왕과 그 귀인들의 말로 인하여 잔치하는 궁에 들어왔더니 이에 말하여 가로되 왕이여, 만세수를 하옵소서. 왕의 생각을 번민케 말며 낯빛을 변할 것이 아니니이다. 왕의 나라에 거룩한 신들의 영이 있는 사람이 있으니 곧 왕의 부친 때에 있던 자로서 명철과 총명과 지혜가 있어 신들의 지혜와 같은 자라. 왕의 부친 느부갓네살 왕이 그를 세워 박수와 술객과 갈대아 술사와 점장이[점쟁이]의 어른을 삼으셨으니 왕이 벨드사살이라 이름한 이 다니엘의 마음이 민첩하고 지식과 총명이 있어 능히 꿈을 해석하며 은밀한 말을 밝히며 의문을 파할 수 있었음이라. 이제 다니엘을 부르소서. 그리하시면 그가 그 해석을 알려드리리이다.

하나님께서 뜻하신 바가 이렇게 신기하게도 이루어지고 있었다.

[13-16절] 이에 다니엘이 부름을 입어 왕의 앞에 나오매 왕이 다니엘에게 말하여 가로되 네가 우리 부왕이 유다에서 사로잡아 온 유다 자손 중의 그 다니엘이냐? 내가 네게 대하여 들은즉 네 안에는 신들의 영이 있으므로 네가 명철과 총명과 비상한 지혜가 있다 하도다. 지금 여러 박사와 술객을 내 앞에 불러다가 그들로 이 글을 읽고 그 해석을 내게 알게 하라 하였으나 그들이 다 능히 그 해석을 내게 보이지 못하였느니라. 내가 네게 대하여 들은즉 너는 해석을 잘하고 의문을 파한다 하도다. 그런즉 이제 네가 이 글을 읽고 그 해석을 내게 알게 하면 네게 자주옷을 입히고 금 사슬을 네 목에 드리우고 너로 나라의 셋째 치리자를 삼으리라.

[17-21절] 다니엘이 왕에게 대답하여 가로되 왕의 예물은 왕이 스스로 취하시며 왕의 상급은 다른 사람에게 주옵소서. 그럴지라도 내가 왕을 위하여 이 글을 읽으며 그 해석을 아시게 하리이다. 왕이여,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이 왕의 부친 느부갓네살에게 나라와 큰 권세와 영광과 위엄을 주셨고 그에게 큰 권세를 주셨으므로 백성들과 나라들과 각 방언하는 자들이 그의 앞에서 떨며 두려워하였으며 그는 임의로 죽이며 임의로 살리며 임의로 높이며 임의로 낮추었더니 그가 마음이 높아지며 뜻이 강퍅하여 교만을 행하므로 그 왕위가 폐한 바 되며 그 영광을 빼앗기고 인생 중에서 쫓겨나서 그 마음이 들짐승의 마음과 같았고 또 들나귀와 함께 거하며 또 소처럼 풀을 먹으며 그 몸이 하늘 이슬에 젖었으며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이 인간 나라를 다스리시며 자기의 뜻대로 누구든지 그 위에 세우시는 줄을 알기까지 이르게 되었었나이다.

다니엘은 먼저 느부갓네살 왕의 예를 들었다. 하나님께서 그에게 나라와 큰 권세와 영광과 위엄을 주셨으나 그가 마음이 교만했을 때 그 왕위가 폐해지고 그 영광을 빼앗겼고 그때 그는 하나님의 주권적 통치를 깨닫게 되었다고 그는 말한다. 느부갓네살의 낮아짐은 그의 교만 때문이었다. 역사는 후시대의 사람들에게 교훈을 준다.

[22-24절] 벨사살이여, 왕은 그의 아들이 되어서 이것을 다 알고도 오히려 마음을 낮추지 아니하고 도리어 스스로 높여서 하늘의 주재를 거역하고 그 전(殿) 기명[그릇]을 왕의 앞으로 가져다가 왕과 귀인들과 왕후들과 빈궁들이 다 그것으로 술을 마시고 왕이 또 보지도 듣지도 알지도 못하는 금, 은, 동, 철과 목, 석으로 만든 신상들을 찬양하고 도리어 왕의 호흡을 주장하시고 왕의 모든 길을 작정하시는 하나님께는 영광을 돌리지 아니한지라. 이러므로 그의 앞에서 이 손가락이 나와서 이 글을 기록하였나이다.

다니엘은 벨사살 왕이 느부갓네살의 잘못을 뒤따랐다고 지적하였다. 벨사살의 죄는 세 가지이었다. 첫째로 그는 교만하였고, 둘째로 그는 하나님을 거역했고, 셋째로 그는 헛된 우상숭배를 했다. 하나님께서는 벨사살 왕의 이런 죄악들을 미워하셨다.

[25-28절] 기록한 글자는 이것이니 곧 메네 메네 데겔 우바르신이라. 그 뜻을 해석하건대 메네는 하나님이 이미 왕의 나라의 시대를 세어서 그것을 끝나게 하셨다 함이요 데겔은 왕이 저울에 달려서 부족함이 뵈었다 함이요 베레스는 왕의 나라가 나뉘어서 메대와 바사 사람에게 준바 되었다 함이니이다.

‘메네’는 ‘센다’는 말로서 하나님께서 벨사살 왕의 나라의 시대를 세어서 그것을 끝나게 하셨다는 뜻이며, ‘데겔’은 ‘단다’는 말로서 왕이 저울에 달려서 부족함이 뵈었다는 뜻이며, ‘우바르신’의 ‘우’는 ‘그리고’라는 뜻이며 ‘베레스’는 ‘나눈다’는 말로서 바벨론 왕의 나라가 나뉘어서 메대와 바사 사람에게 준 바 되었다는 의미이다. 즉 바벨론 나라의 종말을 선언하는 글자이었던 것이다.

[29-31절] 이에 벨사살이 명하여 무리로 다니엘에게 자주옷을 입히게 하며 금 사슬로 그의 목에 드리우게 하고 그를 위하여 조서를 내려 나라의 셋째 치리자를 삼으니라. 그 날 밤에 갈대아 왕 벨사살이 죽임을 당하였고 메대 사람 다리오가 나라를 얻었는데 때에 다리오는 62세였더라.

바벨론 나라의 멸망이 바로 그 날 밤에 이루어졌다. 성경학자들은 여기의 ‘다리오’가 파사 왕 고레스의 다른 이름이거나 그가 바벨론과 강 너머 지역을 통치케 한 구바루(Gubaru)일 것이라고 말한다. 

<22) 구바루는 고레스가 바벨론과 강 너머 지역 즉 시리아, 베니게, 팔레스틴의 넓은 영토를 14년간 통치케 한 자이었다(윗콤, ZPEB). 한편, 고대 기록에 의하면, 고레스는 메대의 왕이며 62세이었다. 그러나, 9:1; 10:1; 11:1과, 특히 6:28은 다리오와 고레스가 서로 다른 인물임을 보이는 것 같다.>

본장의 교훈은 무엇인가? 

첫째로, 하나님께서는 교만한 벨사살을 폐하셨다. 

그는 교만하여 감히 예루살렘 성전의 제사 그릇들을 가져와서 술을 마셨다. 그것을 하나님을 두려워할 줄 모르는 교만한 사람의 행위이었다. 사람이 교만하면 멸망한다. 우리는 교만을 경계해야 한다.

둘째로, 하나님께서는 분벽의 손의 글을 통해 자신의 주권적 영광을 드러내셨다. 

하나님께서는 주권적 섭리자, 통치자이시다(신 32:39). 그는 벨사살 왕의 호흡을 주장하시고 그의 모든 길을 작정하시고 그의 삶을 세시고 달아보시고 공의로 처리하시는 하나님이시다. 그는 우리의 호흡도 주장하시고 우리의 모든 길도 작정하시고 섭리하시고 다스리신다. 우리는 주권적 섭리자 하나님을 믿고 모든 일을 그에게 의탁하자.

셋째로, 다니엘은 바벨론이 망한 후에도 계속 쓰임을 받았다.  

다니엘은 다리오 때에도 총리 세 사람 중 하나가 사람이 되었다(단 6:2). 하나님께서는 그를 사랑하는 자를 위해 가장 선하고 좋은 길로 섭리하신다. 로마서 8:28, “우리가 알거니와 하나님을 사랑하는 자 곧 그 뜻대로 부르심을 입은 자들에게는 모든 것이 합력하여 선을 이루느니라.”


이전글 : 단4
다음글 : 단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