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2021.05.07 작성자 : 양시영
제   목 : 빌1
첨부파일 :

빌1장

===인사

1.  그리스도 예수의 종 바울과 디모데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빌립보에 사는 모든 성도와 또한 감독들과 집사들에게 편지하노니

2.  하나님 우리 아버지와 주 예수 그리스도로부터 은혜와 평강이 너희에게 있을지어다

====빌립보 성도들을 생각하며 간구하다

3.  ○내가 너희를 생각할 때마다 나의 하나님께 감사하며

4.  간구할 때마다 너희 무리를 위하여 기쁨으로 항상 간구함은

5.  너희가 첫날부터 이제까지 복음을 위한 일에 참여하고 있기 때문이라

6.  너희 안에서 착한 일을 시작하신 이가 그리스도 예수의 날까지 이루실 줄을 우리는 확신하노라

7.  내가 너희 무리를 위하여 이와 같이 생각하는 것이 마땅하니 이는 너희가 내 마음에 있음이며 나의 매임과 복음을 변명함과 확정함에 너희가 다 나와 함께 은혜에 참여한 자가 됨이라

8.  내가 예수 그리스도의 심장으로 너희 무리를 얼마나 사모하는지 하나님이 내 증인이시니라

9.  내가 기도하노라 너희 사랑을 지식과 모든 총명으로 점점 더 풍성하게 하사

10.  너희로 지극히 선한 것을 분별하며 또 진실하여 허물 없이 그리스도의 날까지 이르고

11.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의의 열매가 가득하여 하나님의 영광과 찬송이 되기를 원하노라

===바울의 매임과 복음 전파

12.  ○형제들아 내가 당한 일이 도리어 복음 전파에 진전이 된 줄을 너희가 알기를 원하노라

13.  이러므로 나의 매임이 그리스도 안에서 모든 시위대 안과 그 밖의 모든 사람에게 나타났으니

14.  형제 중 다수가 나의 매임으로 말미암아 주 안에서 신뢰함으로 겁 없이 하나님의 말씀을 더욱 담대히 전하게 되었느니라

15.  어떤 이들은 투기와 분쟁으로, 어떤 이들은 착한 뜻으로 그리스도를 전파하나니

16.  이들은 내가 복음을 변증하기 위하여 세우심을 받은 줄 알고 사랑으로 하나

17.  그들은 나의 매임에 괴로움을 더하게 할 줄로 생각하여 순수하지 못하게 다툼으로 그리스도를 전파하느니라

18.  그러면 무엇이냐 겉치레로 하나 참으로 하나 무슨 방도로 하든지 전파되는 것은 그리스도니 이로써 나는 기뻐하고 또한 기뻐하리라

19.  이것이 너희의 간구와 예수 그리스도의 성령의 도우심으로 나를 구원에 이르게 할 줄 아는 고로

20.  나의 간절한 기대와 소망을 따라 아무 일에든지 부끄러워하지 아니하고 지금도 전과 같이 온전히 담대하여 살든지 죽든지 내 몸에서 그리스도가 존귀하게 되게 하려 하나니

21.  이는 내게 사는 것이 그리스도니 죽는 것도 유익함이라

22.  그러나 만일 육신으로 사는 이것이 내 일의 열매일진대 무엇을 택해야 할는지 나는 알지 못하노라

23.  내가 그 둘 사이에 끼었으니 차라리 세상을 떠나서 그리스도와 함께 있는 것이 훨씬 더 좋은 일이라 그렇게 하고 싶으나

24.  내가 육신으로 있는 것이 너희를 위하여 더 유익하리라

25.  내가 살 것과 너희 믿음의 진보와 기쁨을 위하여 너희 무리와 함께 거할 이것을 확실히 아노니

26.  내가 다시 너희와 같이 있음으로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 자랑이 나로 말미암아 풍성하게 하려 함이라

27.  오직 너희는 그리스도의 복음에 합당하게 생활하라 이는 내가 너희에게 가 보나 떠나 있으나 너희가 한마음으로 서서 한 뜻으로 복음의 신앙을 위하여 협력하는 것과

28.  무슨 일에든지 대적하는 자들 때문에 두려워하지 아니하는 이 일을 듣고자 함이라 이것이 그들에게는 멸망의 증거요 너희에게는 구원의 증거니 이는 하나님께로부터 난 것이라

29.  그리스도를 위하여 너희에게 은혜를 주신 것은 다만 그를 믿을 뿐 아니라 또한 그를 위하여 고난도 받게 하려 하심이라

30.  너희에게도 그와 같은 싸움이 있으니 너희가 내 안에서 본 바요 이제도 내 안에서 듣는 바니라

----------

Amplified Bible Philippians 1

==Thanksgiving

1 Paul and Timothy, bond-servants of Christ Jesus (the Messiah, the Anointed), To all the saints (God’s people) in Christ Jesus who are at Philippi, including the overseers and deacons: 

2 Grace to you and peace [inner calm and spiritual well-being] from God our Father and the Lord Jesus Christ.

3 I thank my God in every remembrance of you, 

4 always offering every prayer of mine with joy [and with specific requests] for all of you, 

5 [thanking God] for your participation and partnership [both your comforting fellowship and gracious contributions] in [advancing] the good news [regarding salvation] from the first day [you heard it] until now. 

6 I am convinced and confident of this very thing, that He who has begun a good work in you will [continue to] perfect and complete it until the day of Christ Jesus [the time of His return]. 

7 It is right for me to feel this way about you, because [you have me in your heart as] I have you in my heart, since both in my imprisonment and in the defense and confirmation of the good news [regarding salvation], all of you share in [His matchless] grace with me. 

8 For God is my witness, how I long for all of you with the affection of Christ Jesus [whose great love fills me]. 

9 And this I pray, that your love may abound more and more [displaying itself in greater depth] in real knowledge and in practical insight, 

10 so that you may learn to recognize and treasure what is excellent [identifying the best, and distinguishing moral differences], and that you may be pure and blameless until the day of Christ [actually living lives that lead others away from sin]; 

11 filled with the fruit of righteousness which comes through Jesus Christ, to the glory and praise of God [so that His glory may be both revealed and recognized].

==The Gospel Is Preached

12 Now I want you to know, [a]believers, that what has happened to me [this imprisonment that was meant to stop me] has actually served to advance [the spread of] the good news [regarding salvation]. 

13 My imprisonment in [the cause of] Christ has become common knowledge throughout the whole [b]praetorian (imperial) guard and to everyone else. 

14 Because of my chains [seeing that I am doing well and that God is accomplishing great things], most of the [c]brothers have renewed confidence in the Lord, and have far more courage to speak the word of God [concerning salvation] without fear [of the consequences, seeing that God can work His good in all circumstances]. 

15 Some, it is true, are [actually] preaching Christ out of envy and rivalry [toward me—for no better reason than a competitive spirit or misguided ambition], but others out of goodwill and a loyal spirit [toward me]. 

16 The latter [preach Christ] out of love, because they know that I have been put here [by God on purpose] for the defense of the gospel; 

17 but the former preach Christ [insincerely] out of selfish ambition [just self-promotion], thinking that they are causing me distress in my imprisonment. 

18 What then [does it matter]? So long as in every way, whether in pretense [for self-promotion] or in all honesty [to spread the truth], Christ is being preached; and in this I rejoice. Yes, and I will rejoice [later as well], 

19 for I know [with confidence] that this will turn out for my deliverance and spiritual well-being, through your prayers and the [superabundant] supply of the Spirit of Jesus Christ [which upholds me]. 

20 It is my own eager expectation and hope, that [looking toward the future] I will not disgrace myself nor be ashamed in anything, but that with courage and the utmost freedom of speech, even now as always, Christ will be magnified and exalted in my body, whether by life or by death.

==To Live Is Christ

21 For to me, to live is Christ [He is my source of joy, my reason to live] and to die is gain [for I will be with Him in eternity]. 

22 If, however, it is to be life here and I am to go on living, this will mean useful and productive service for me; so I do not know which to choose [if I am given that choice]. 

23 But I am hard-pressed between the two. I have the desire to leave [this world] and be with Christ, for that is far, far better; 

24 yet to remain in my body is more necessary and essential for your sake. 

25 Since I am convinced of this, I know that I will remain and continue with all of you for your progress and joy in the faith, 

26 so that your rejoicing for me may overflow in Christ Jesus through my coming to you again.

27 Only [be sure to] lead your lives in a manner [that will be] worthy of the gospel of Christ, so that whether I do come and see you or remain absent, I will hear about you that you are standing firm in one spirit [and one purpose], with one [d]mind striving side by side [as if in combat] for the faith of the gospel. 

28 And in no way be alarmed or intimidated [in anything] by your opponents, for such [constancy and fearlessness on your part] is a [clear] sign [a proof and a seal] for them of [their impending] destruction, but [a clear sign] for you of deliverance and salvation, and that too, from God. 

29 For you have been granted [the privilege] for Christ’s sake, not only to believe and confidently trust in Him, but also to suffer for His sake, 

30 [and so you are] experiencing the same [kind of] conflict which [e]you saw me endure, and which you hear to be mine now.

-----------

New King James Version Philippians 1

==Greeting

1 Paul and Timothy, bondservants of Jesus Christ, To all the saints in Christ Jesus who are in Philippi, with the [a]bishops and deacons:

2 Grace to you and peace from God our Father and the Lord Jesus Christ.

==Thankfulness and Prayer

3 I thank my God upon every remembrance of you, 

4 always in every prayer of mine making request for you all with joy, 

5 for your fellowship in the gospel from the first day until now, 

6 being confident of this very thing, that He who has begun a good work in you will complete it until the day of Jesus Christ; 

7 just as it is right for me to think this of you all, because I have you in my heart, inasmuch as both in my chains and in the defense and confirmation of the gospel, you all are partakers with me of grace. 

8 For God is my witness, how greatly I long for you all with the affection of Jesus Christ.

9 And this I pray, that your love may abound still more and more in knowledge and all discernment, 

10 that you may approve the things that are excellent, that you may be sincere and without offense till the day of Christ, 

11 being filled with the fruits of righteousness which are by Jesus Christ, to the glory and praise of God.

==Christ Is Preached

12 But I want you to know, brethren, that the things which happened to me have actually turned out for the furtherance of the gospel, 

13 so that it has become evident to the whole [b]palace guard, and to all the rest, that my chains are in Christ; 

14 and most of the brethren in the Lord, having become confident by my chains, are much more bold to speak the word without fear.

15 Some indeed preach Christ even from envy and strife, and some also from goodwill: 

16 [c]The former preach Christ from selfish ambition, not sincerely, supposing to add affliction to my chains; 

17 but the latter out of love, knowing that I am appointed for the defense of the gospel. 

18 What then? Only that in every way, whether in pretense or in truth, Christ is preached; and in this I rejoice, yes, and will rejoice.

==To Live Is Christ

19 For I know that this will turn out for my deliverance through your prayer and the supply of the Spirit of Jesus Christ, 

20 according to my earnest expectation and hope that in nothing I shall be ashamed, but with all boldness, as always, so now also Christ will be magnified in my body, whether by life or by death. 

21 For to me, to live is Christ, and to die is gain. 

22 But if I live on in the flesh, this will mean fruit from my labor; yet what I shall choose I [d]cannot tell. 

23 [e]For I am hard-pressed between the two, having a desire to depart and be with Christ, which is far better. 

24 Nevertheless to remain in the flesh is more needful for you. 

25 And being confident of this, I know that I shall remain and continue with you all for your progress and joy of faith, 

26 that your rejoicing for me may be more abundant in Jesus Christ by my coming to you again.

==Striving and Suffering for Christ

27 Only let your conduct be worthy of the gospel of Christ, so that whether I come and see you or am absent, I may hear of your affairs, that you stand fast in one spirit, with one mind striving together for the faith of the gospel, 

28 and not in any way terrified by your adversaries, which is to them a proof of perdition, but [f]to you of salvation, and that from God. 

29 For to you it has been granted on behalf of Christ, not only to believe in Him, but also to suffer for His sake, 

30 having the same conflict which you saw in me and now hear is in me.

------------------

[표준새번역]제1장

==인사

1.  그리스도 예수의 종인 나 바울과 디모데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빌립보에 살고 있는 성도들과 감독들과 집사들 모두에게 이 편지를 씁니다.

2.  ○하나님 우리 아버지와 주 예수 그리스도께서 내려 주시는 은혜와 평화가, 여러분에게 있기를 빕니다.

==빌립보 성도들에게 감사와 찬사를 표하다

3.  ○나는 여러분을 생각할 때마다, 나의 하나님께 감사를 드립니다.

4.  나는 기도할 때마다, 항상 여러분 모두를 마음에 두고 기쁨으로 간구합니다.

5.  여러분이 첫날부터 지금까지, 복음을 전하는 일에 함께 참여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6.  여러분 가운데서 선한 일을 시작하신 분이, 그리스도 예수의 날까지 그 일을 완성하실 것입니다. 나는 이것을 확신합니다.

7.  내가 여러분 모두를 이렇게까지 생각하는 것은, 나로서는 마땅히 해야 할 일인 줄 압니다. 그것은 내가 여러분을 나의 마음에 간직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내가 갇혀 있을 때에나, 복음을 변호하고 확증할 때에나, 여러분 모두는 나와 함께 은혜에 동참한 사람들입니다.

8.  내가 그리스도 예수의 심정으로 여러분 모두를 얼마나 생각하고 있는지는, 하나님께서 증언해 주십니다.

9.  나는 여러분의 사랑이 지식과 모든 통찰력으로 더욱더 풍성하게 되어서,

10.  가장 좋은 것이 무엇인가를 여러분이 분별할 줄 알게 되었으면 합니다. 그래서 여러분이 그리스도의 날을 맞이하기에 순결하고 흠이 없이 되며,

11.  예수 그리스도께서 주시는 의의 열매가 가득하여, 여러분이 하나님께 영광과 찬송을 돌리게 되기를 기도합니다.

==바울이 처하여 있는 형편

12.  ○형제자매 여러분, 내가 당하는 일이 도리어 복음을 전파하는 데 도움이 된 사실을, 여러분이 알아 주시기 바랍니다.

13.  곧 내가 감옥에 갇힌 것이 그리스도로 말미암은 것이라는 사실이, 온 친위대와 그밖의 모든 사람에게 알려졌으므로,

14.  주님 안에 있는 형제자매 가운데서 많은 사람이, 내가 갇혀 있음으로 말미암아 더 확신을 얻어, 말씀을 겁 없이 더욱 담대하게 전하게 되었습니다.

15.  ○그리스도를 전파하면서도, 어떤 사람들은 시기하거나 다투는 마음으로 하고, 어떤 사람들은 좋은 뜻으로 합니다.

16.  좋은 뜻으로 하는 사람들은, 내가, 복음을 변호하기 위해 세우심을 받은 줄을 알고, 사랑으로 그리스도를 전파하지만,

17.  시기하거나 다투는 마음으로 하는 사람들은, 나의 감옥 생활에 괴로움을 더하게 하려는 생각을 품고, 다투는 마음으로 순수하지 못한 동기에서 그리스도를 전파합니다.

18.  그렇지만 어떻습니까? 참으로 하든지 거짓으로 하든지, 무슨 방법으로 하든지 그리스도가 전파되고 있으니, 나는 그 일로 기뻐합니다. ○그렇습니다. 나는 앞으로도 기뻐할 것입니다.

19.  나는, 여러분이 기도해 주시고, 예수 그리스도의 영이 도와주셔서, 내가 풀려나리라는 것을 알기 때문입니다.

20.  내가 간절히 기대하며 바라는 것은, 내가 어떤 일에나 부끄러워하지 않고, 전과 같이 지금도 온전히 담대하여, 살든지 죽든지, 나의 몸으로 말미암아 그리스도께서 존귀하게 되시는 것입니다.

21.  나에게는, 사는 것이 그리스도이시니, 죽는 것도 유익합니다.

22.  그러나 육신을 입고 살아가는 것이 나에게 보람된 일이라면, 내가 어느 쪽을 택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23.  나는 이 둘 사이에 끼어 있습니다. 내가 원하는 것은, 세상을 떠나서 그리스도와 함께 있는 것입니다. 그것이 훨씬 더 나으나,

24.  내가 육신으로 남아 있는 것이 여러분에게는 더 필요할 것입니다.

25.  이렇게 확신하므로, 나는, 여러분의 발전과 믿음의 기쁨을 더하게 하기 위하여, 여러분 모두의 곁에 머물러 있어야 할 것으로 압니다.

26.  그것은 내가 다시 여러분에게로 감으로써, 여러분이 나를 대면하는 일로,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여러분의 자랑거리가 많아지게 하려는 것입니다.

27.  ○오로지 여러분은 그리스도의 복음에 맞게 생활하십시오. 그리하여 내가 가서 여러분을 만나든지, 여러분에게서 떠나 있든지, 한 정신으로 굳게 서서, 복음을 믿는 일에 한 마음으로 힘을 합하여 함께 싸우고,

28.  또한 어떤 일이라도, 대적하는 자들을 두려워하지 않는다는 소식을 나에게 들려 줄 수 있게 하십시오. 이것이 그들에게는 멸망의 징조요, 여러분에게는 구원의 징조입니다. 이것은 하나님께로부터 오는 것입니다.

29.  여러분이 그리스도를 믿을 뿐만 아니라, 그를 위해서 고난도 받는 것은, 그리스도를 위해서 여러분이 받는 특권입니다. 

30.  여러분은, 전에 나에게서 내가 하는 것을 보았고, 지금은 나에게서 듣는 것과 똑같은 싸움을 여러분도 하고 있습니다.

============

빌립보서(서론)

빌립보는 마게도냐 서부의 주요 도시였다. 

사도행전에 이르기를―즉 이는 마게도냐 지경 첫 성이요-라고 되어 있다(행 16:12). 

그 도시의 이름은 마케도냐의 유명한 왕, 빌립에게서 취한 것이었다. 그가 빌립보를 개수하고 미화하였으며, 후에 그 도시는 로마의 식민지가 되었다. 

빌립보와 인접한 곳에 ①Julius Casar와 ②Pompey 대제 사이의 격전지로 그리고 ③Augustus와 ④Antony가 한 편이 되고 ⑤Cassius와 ⑥Brutus가 한편이 되어 싸운 격전지로 유명한 켐피 필리피시(Campi philippici)가 있다. 

그러나 그리스도인들에게는 무엇보다 빌립보서가 중요한 것은 기쁨의 서신<환경-상황-차원을 초월한, 모든 것을 당신 뜻대로 주권적으로 다스리사 친히 내주하여 완전히 하나되어 계셔서 믿는이마다 열납하시며 붙들고 자신의 모든 풍성부요충만한 영광의 모든 것으로 인도-보호-공급하고 계신 하나님을 아는데서 오는 형언못할 기쁨으로 가득차 있고 그것 누림을 권면하기에>, 또는 주중 서신<주안에~> 혹은 옥중서신<에베소서. 빌립보서, 골로새서 빌레몬서를 그렇게 분류한다>이라고 칭하는 이 서한 때문이다. 

빌립보서는 바울이 A.D 62년에 로마에서 구속되어 수감중이었을 때 기록되었다. 

바울은 빌립보에 있는 교회에 특별한 애정과 호의를 가졌었던 것 같다. 

그 자신이 그 교회를 세우는 데 직접 조력했었다. 그리고 그가 “모든 교회를 돌보았지만” 그가 이 교회는 특별히 아버지다운 사랑으로 돌보았다. 

하나님이 우리를 택하사 그들을 위해 선한 일을 하게 하신 자들에게, 우리는 힘을 내서 보다 많은 선한 일을 하도록 해야 하며 또 그 일을 위해 연구해야 한다. 

그는 빌립보교회성도, 그들을 그의 자녀로 보았다. 그리고 그가 “복음으로 그들을 낳았으므로” 그는 동일한 복음으로 그들을 양육하고 돌보기를 원했다.

1. 그는 빌립보에서 복음을 전하도록 특별한 방법으로 부름을 받았다(행 16:9). 

2차전도여행중 소아시아로 향하려 할 무렵 한 환상이 밤에 바울에게 나타났다. 

“마게도냐 사람 하나가 서서 그에게 청하여 가로되 마게도냐로 건너와서 우리를 도우라.” 

그는 하나님께서 그보다 앞서 가심을 보았다. 

그리고 그 환상은 그들 안에서 시작된 선한 일을 수행하고, 놓여진 기초 위에 건물을 세우기 위한 온갖 방법을 사용하도록 그에게 용기를 주었다.

2. 빌립보에서 그는 고초를 당했다. 

그는 매질을 당하고, 착고에 채웠다(행 16:23, 24). 그러나 그가 거기에서 받은 고초 때문에 그 곳에 대한 호의를 덜하진 않았다. 

우리는 결코 우리를 원수가 학대한다 할지라도 우리의 사랑을 덜해서는 안 된다.

3. 그 교회의 시작은 매우 미미했었다. 루디아가 거기에서 개종하였다. 

그 외에 개종한 사람은 간수와 그의 몇 사람에 불과했다. 그러나 그것이 그를 실망시키지 못했다. 

처음부터 일이 잘되지 않는다고 하여도 후에 잘되는 수가 있다. 그리고 최후의 것이 보다 풍성할 수도 있는 것이다. 

우리는 절대로 이미 시작한 것으로 인하여 실망해서는 안 된다.

4. 이 서한의 많은 구절들에 의하면 빌립보에 있는 이 교회는 점점 번영하였고, 특별히 그 형제들이 바울에게 매우 친절했던 것 같다. 

그는 그들에게서 세상적인 것들을 거두고 영적인 것들을 그들에게 주었다. 그는 그들이 보낸 선물을 받았음을 기록하였다(4:18). 

그리고 이 일은 다른 교회가 주고 받는 일로써는 그와 교통이 없을 때의 일이었다(15절). 

반면에 그는 이 서신에서 그들에게 예언자의 보상, 사도의 보상으로 갚는다. 이것은 수많은 금은 보화보다도 값진 것이다.

===========

1. 표제

 이 편지는 마게도냐의 한 도시인 빌립보에 있는 그리스도인들에게 부쳐졌다는 사실에서 그 표제의 유래를 찾게 된다. 

사도행전 16:12에는 바울 당시의 빌립보가 “마게도냐 지경 첫 성이요 또 로마의 식민지”였다고 기록되어 있다.  

3세기까지 거슬러 오르는 초기의 사본들에는 단순히 “빌립보인들에게”라는 표제가 붙어있다.

 2. 저자

 이 편지 자체에 사도 바울이 저자로 나타나 있다(빌 1:1). 

그는 디모데를 그의 동료들 중의 하나로 소개하고(빌 1:1; 2:19), 자신의 투옥에 대하여 언급하며(빌 1:7) 이전에 마게도냐에서 전도한 일에 대해서도 언급하고 있는데(빌 4:15), 이런 것들은 일반적으로 바울의 생애에 관해서 알려진 바와 조화되며 또한 매우 자연스러운 방법으로 제시된 것이다. 

초기 교회는 이 편지가 바울에 의하여 기록된 것을 이의(異意)없이 인정하였다. 

이것이 바울의 저작이라는 사실에 대한 성경 이외의 첫 증거는 2세기 중엽의 기독교 지도자이자 순교자였던 폴리갑(Polycarp)의 글에서 유래한다. 

바울이 이 편지를 기록했다는 증거는 너무나 뚜렷하기 때문에 의심할 여지가 거의 없다.

 3. 역사적 배경

 빌립보인들에게 보낸 이 서신은 바울의 제1차 로마 수감 동안에 그곳에서 기록된 것이다. 그때는 바울이 빌립보에서 처음으로 복음을 전한지 10년 이상이 지난 때였다. 

누가는 사도가 그곳을 처음 방문할 때의 형편을 묘사하고 있다(행 16장). 

사도 바울은 A.D. 50년 경에 소아시아의 북서 해안에 있는 드로아에 체재하고 있는 동안, “마게도냐 사람 하나가…마게도냐로 건너와서 우리를 도우라”(행 16:8, 9)고 간청하는 환상을 보았다. 

바울과 그의 동료들 실라와 디모데와 누가는 즉시 그 부름에 응답하여, 네압볼리를 경유하여 유럽에서 복음이 전파된 첫번째 장소인 빌립보로 갔다(행 16:11, 12). 

거기서 그 선교사들은 성문 밖 강변에서 예배를 드리는 소수의 사람들을 만나 그들에게 복음을 전하였다(행 16:13). 

거기 있던 사람들 중에 두드러진 인물은 “두아디라의 자주 장사”인 루디아였다. 

루디아와 그의 가족들은 사도들의 기별을 즐겨 받아들이고 회개하여 침례를 받았다. 

그 후에 바울과 실라가 가르치는 일을 하면서 돌아다니다가 귀신들린 여종을 만났는데, 그 여종은 그들을 일컬어 “지극히 높은 하나님의 종”이라고 거듭거듭 소리질렀다. 

바울이 그에게서 귀신을 쫓아내자 그의 옛 주인들이 무리를 충동하여 사도들을 대항하게 하였다. 그 결과, 바울과 실라는 매를 맞고 감옥에 갇히는 신세가 되었다. 

그러나 한밤중에 지진이 일어났고, 이어서 간수와 그의 가족이 회개하는 일이 뒤따랐다. 

이리하여 두아디라의 자주 장사와 그의 가족, 로마 사람으로 생각되는 간수(행 16:23)와 그의 가족, 그리고 다른 사람들을 발기 위원으로 하여 빌립보 교회가 조직되었다.

그 후 수년이 지난 다음에 제3차 선교 여행을 마치고 예루살렘으로 돌아가는 길에 바울은 다시금 빌립보에 들렀다. 

그때는 유월절 기간이었으므로 사도는 그곳의 신자들과 함께 그 절기를 지켰다. 

이때 그는 그의 개종자들 중에서 가장 사랑스럽고 마음이 진실한 사람들이었던 빌립보 사람들과 더불어 평화스럽고 행복한 교제의 기간을 누렸음에 틀림없다(행 20:6).

예루살렘으로 돌아오는 즉시로 바울은 체포되어 최소한 2년간 가이사랴 감옥에서 지냈다(행 24:27). 

그후에 로마로 이송되어 “온 이태(만2년)를 자기 셋집에서”(행 28:30) 보냈다. 

바울이 골로새서, 에베소서, 빌레몬서와 함께 빌립보 교회에 보내는 서신을 쓴 것이 바로 이 수감 기간 동안이었음은 의심할 여지가 없는 일이다. 

빌립보서에 로마가 언급되지는 않았으나 바울이 가이사의 집(빌 4:22)과 속히 석방될 기대(빌 2:24)를 말한 것은 로마가 이 편지서의 기록 장소임을 암시하고 있다.

이 편지를 통하여 우리는 빌립보의 상황, 바울의 형편, 그리고 사도와 빌립보 신자들과의 관계 등에 관한 상당한 식견을 얻을 수 있다. 

빌립보 교회는 감독들과 집사들에 의하여 지도되고 있었다(빌 1:1). 

교인들은 핍박을 당하고 있었다(빌 1:29). 

약간의 불화의 경향이 분명히 있었으며, 특히 두 사람의 여자 교인들 사이에 불화가 있었으나(빌 4:2) 도덕적으로 부패했거나 교리적으로 오류가 있었던 흔적은 찾아볼 수 없다. 

사도는 빌립보 교인들이 은혜안에서 성장하고 있음을 기쁨과 감사함으로써 생각하고 있는데 그 기쁨과 감사함을 방해하는 요소는 거의 없다. 

사도에 대한 그들의 사랑은 변함이 없다. 

그들은 그들의 지도자들 중의 하나인 에바브로디도를 보내어 바울에게 선물을 전달하고 옥중고난을 당하고 있는 그를 돕게 하였다(빌 2:25). 

바울은 자신이 곧 석방되리라고 생각하였고, 멀지 않아 그들을 다시 보게 되리라는 희망을 표현하였다(빌 1:26; 2:24). 

그 후에 그는 자유의 몸이 되었고, 그리하여 전에 그의 도움으로 건립된 교회들에서 한동안 일하였는데, 아마도 그 교회들 가운데 하나가 바로 이 빌립보 교회였을 것이다.

이 편지를 쓸 기회가 속히 생긴 것은, 한때 바울과 함께 로마에서 체재하는 동안 몹시 앓던 에바브로디도가 이제는 빌립보로 귀환해도 좋을만큼 회복되었기 때문이다(빌 2:25-30).

교회는 에바브로디도가 돌아오기를 열망하고 있었고 바울은 그 기회를 이용하여 그에게 선물을 보내준 친구들에게 감사의 뜻을 전하고 자기의 상태에 대하여 말하며, 또한 그들에 대한 자기의 알뜰한 관심을 다시 한번 상기시켜 주기를 원하였다.

 4. 주제

빌립보서는 한 친구가 여러 친구들에게 쓴 편지이며, 또한 영적 권면이 담긴 편지로서 사랑의 도움을 인식하며 깊이 감사하는 심정으로 기록한 것이다

빌립보 교인들에게 그의 얽매임과 로마에서의 복음 사업의 진전, 그리고 어떤 반대자들이 당파적인 대립으로 그를 괴롭히고자 애쓰는 일, 즉 투기와 당파심으로써 그리스도를 전파하는 일 등에 관하여 말하고 있다(빌 1:12-17). 

그는 그들에게 온갖 고난 가운데서도 자신을 떠받쳐 주는 내적 평화와 기쁨에 관하여 말하고 있다. 

그는 그들이 자신을 동정하고 그와 공감할 것에 대하여 확신을 느끼고 있으며, 그리스도인 우정에 대한 충만한 신뢰 속에서 이 편지를 쓴다. 

그의 기쁨은 그들의 기쁨이다. 그는 그의 장래가 불확실하다는 것을 그들에게 말하고 있으며, 실상 그는 그의 시련이 죽음으로 끝날지 또는 생명으로 끝날지 알지 못하고 있었다. 

그러나 그 어느 쪽에 대해서도 그는 준비가 되어 있다. 왜냐하면 거룩한 생명도 복된 것이고, 거룩한 죽음도 복된 것이기 때문이다(19-24절). 

그는 그들이 보내준 선물들을 감사하는 마음으로 받아들였음을 그들에게 말한다. 그전까지 그는 다른 교회들로부터 도움을 받기를 꺼려해 왔었으나 빌립보 교인들의 경우, 그는 그들과 극히 친밀한 관계에 있었기 때문에, 그 자애롭고 신뢰하는 우정에 못이겨 그는 그들의 도움을 받아들였던 것이다(빌 4:14-17). 

그가 그것을 귀하게 여긴 것은 그의 자신의 완강하던 마음이 완화되었기 때문이 아니라, 그에 대한 그들의 우정과 그들이 그리스도인의 첫째가는 미덕인 사랑 안에서 성숙해 가는 모습의 추가적인 증거로 여겼기 때문이다. 

자기 자신으로서 그는 만족하고 있었다. 그는 그리스도교적 의미에 있어서 자족하기를 터득했었으며, 어느 누구보다도 자신의 연약함을 깊이 느끼고 있었으나, 그는 또한 그리스도의 능력을 통하여 모든 것을 할 수가 있었다(10-13절).

이와같이 이 편지서의 주제는 그리스도 안에 있는 기쁨이다. 

바울은 옥중에서, 그의 앞에 어떤 일이 기다리고 있는지 알 수 없는 처지에서 이 편지를 기록하였지만, 거기에는 “기쁨”이란 말과 “기뻐하라”는 말이 거듭거듭 사용되어 있다. 또한 “그리스도 안에서”라는 귀절이 반복해서 사용되어 있는데 이것은 기쁨의 사상과 결합되어 이 편지서의 주제를 잘 표현해 주고 있다.

 5. 개요

Ⅰ. 서론 1:1-11

     1. 빌립보 교인들에 대한 인사 1:1, 2

     2. 개심자들에 대한 감사 1:3-8

     3. 그들의 계속적인 성장을 위한 기도 1:9-11

Ⅱ. 바울의 환경과 감정을 돌이켜 봄 1:12-26

     1. 그의 투옥과 복음 사업의 발전 1:12-17

       (1) 더 널리 알려짐 1:12, 13

       (2) 신자들에 의하여 증가된 증거 1:14

       (3) 경쟁적인 전도 1:15-17

     2. 그의 투옥에 대한 태도 1:18-26

       (1) 그리스도가 더욱 널리 전파된 것을 기뻐함 1:18

       (2) 그의 영적 유익에 관한 확신 1:19

       (3) 살든지 죽든지 그리스도를 높이기로 결심함 1:20-26

Ⅲ. 연합과 자제에 관한 권면 1:27-2:16

     1. 확고부동한 담력이 필요됨 1:27, 28

     2. 고난을 참음 1:29, 30

     3. 그리스도인의 연합과 겸손에 대한 호소 2:1-4

     4. 겸손에 대한 최고의 모본이신 그리스도 2:5-11

     5. 모본의 실제적인 적용 2:12-16

Ⅳ. 장래에 대한 바울의 계획의 설명 2:17-30

     1. 디모데를 그들에게 보내려는 계획 2:17-23

     2. 속히 석방되려는 희망 2:24

     3. 에바브로디도를 그들에게 보내려는 당면 계획 2:25-30

       (1) 에바브로디도를 그들에게 보내려는 당면 계획 2:25-27

       (2) 에바브로디도를 위한 추천 2:28-30

Ⅴ. 교리적인 부분을 포함한 부가된 권면 3:1-4:9

     1. 주 안에서 기뻐함 3:1

     2. 두가지 오류에 대한 경고 3:2-21

       (1) 유대주의-행위 대 은혜 3:2-16

         ① 진정한 할례 3:2, 3

         ② 바울이 자신의 히브리인적 배경을 의지하지 않음 3:4-7

         ③ 바울이 자신의 현재적 경험을 의지하지 않음 3:8-11

         ④ 계속적이고 통일된 발전의 필요성 3:12-16

       (2) 물질주의-육적 마음 대 영적 마음 3:17-21

         ① 바울을 본받으라는 권면 3:17

         ② 관능주의자들에 대한 경고 3:18, 19

         ③ 복된 소망 3:20, 21

     3. 확고부동함과 연합을 위한 새로운 호소 4:1-3

     4. 기뻐할 것, 염려에서 놓일 것, 모든 선한 목적들을 추구할 것등에 관한 권면 4:4-9

Ⅵ. 결론 4:10-23

     1. 그들의 선물에 대한 감사 4:10-19

     2. 모든 사람의 안부와 인사 및 축도 4:20-23

---------

빌립보서 서론

==  1. 저자, 기록연대와 장소  :주후62년경, 로마

  초대교회는 빌립보서가 바울에 의해 기록되었다는 사실을 만장일치로 증언하였다(1:1 참조). 내적으로도 본서 자체가 정경으로서의 그 진정성을 확증해주고 있다. 저자에 대한 많은 개인적인 언급들은 다른 신약성경에서 바울에 관해 알려진 사실들과 잘 부합된다.

  바울이 본서를 옥중에서 썼다는 사실은 분명하다(1:13,14 참조). 어떤 이는 이 투옥 사건이 주후 53-55년경에 에베소에서 이루어졌다고 주장했고, 또 어떤 이는 주후 57-59년경에 가이사랴에서였다고 주장해 왔다. 그러나 가장 타당한 증거에 의하면 본서의 기록 장소는 로마이며, 기록 연대는 주후 61년경으로 추정된다. 이것은 바울이 가정집에 감금되었다는 행 28:14-31의 기사와 잘 부합한다. 그가 빌립보서를 기록했을 때는, 디모데후서를 쓸 때와 같은 지하감방에 있지는 않았다. 그는 세낸 자기의 집에 있었는데, 거기서 그는 2년 동안 자기에게 오는 모든 사람에게 자유로이 복음을 전했다.

==  2. 기록목적

  바울이 본서를 기록한 첫 번째 목적은 빌립보 교인들이 자신이 로마에 투옥된 사실을 알고서 자신에게 선물(헌금)을 보낸 데 대해 감사하기 위함이었다(1:5;4:10-19). 그러나 이는 이 기회를 다른 몇 가지 목적들을 이루는 데 사용했다. (1)그의 형편(상황)을 알리는 것(1:12-26;4:10-19) (2)빌립보 교인들에게 박해를 직면하여 신앙을 굳게 지키고, 환경에 상관 없이 기뻐하도록 격려하기 위해서(1:27-30;4:4) (3)그들에게 겸손할 것과 연합할 것을 권고하기 위해서(2:1-11;4:2-5) (4)빌립보 교회에 디모데와 에바브로디도를 천거하기 위해서(2:19-30) (5)빌립보 교인들에게 그들 중에 있는 유대주의자(율법주의자)와 도덕폐기론자(방탕주의자)를 경계시키기 위해서(3장).

==  3. 수신자

  빌립보 성은 알렉산더 대왕의 부친인 마게도냐 왕 필립 2세의 이름을 따라 명명되었다. 빌립보 성은 번창한 로마의 식민지였는데, 이 말은 빌립보 시민들이 로마 시와 동등한 시민들이었다는 것을 의미한다. 빌립보 시민들은 로마인임을 스스로 자랑했고(행 16:21 참조), 로마인의 옷을 입었으며, 종종 라틴어를 사용하기도 하였다. 틀림없이 이것은 바울이 신자들의 시민권이 하늘에 있다고 언급한 말의 배경이 되었을 것이다(3:20,21). 많은 빌립보 시민들은 변방에 있는 땅을 수여받고서 그 대가로 전방 지역 성읍에서 군사 임무를 수행한 퇴역 장병들이었다. 빌립보 성이 로마의 식민지였다는 사실은 그곳에 그다지 유대인들이 없었으며, 따라서 그곳에 회당이 설립되지 않았고 바울이 빌립보서에서 구약을 인용하지 않은 사실의 이유가 되기도 한다.

==  4. 빌립보서에서만 볼 수 있는  특성들

  1. 빌립보서에는 구약성경이 인용되어 있지 않다.

  2. 본서는 선교사의 감사 편지인데, 여기서 선교사(바울)는 자기 전도 사역의 진보를 보고하고 있다.

  3. 본서에는 특히 생동력이 있는 그리스도인의 생활이 나타나 있다. (1)겸손의 삶 (2:1-4) (2)목표를 향해 전진함(3:13,14) (3)염려를 버림(4:6) (4)모든 것을 할 수 있는 능력(4:13)

  4. 본서는 신약성경 중 탁월한 ‘기쁨의 서신’으로서 알려져 있다. ‘기쁨’이란 단어가 여러 가지 형태로 약 16회나 나온다.

  5. 본서에는 신약성경 중 가장 심오한 기독론적인 구절들이 포함되어 있다(2:5-11). 그러나 그 기독론적 교리가 심오하긴 하지만, 바울은 그것을 주로 예증적인 목적으로 진술하고 있다.

󰠐다루는 초점들󰠐  

#바울의 형편 (1장...고난 중 체험하는 그리스도와 함께 함<임마누엘>)   

# 그리스도의 마음 (2장...순종하는 모범을 보이는 그리스도의 백성)  

#그리스도의 지식 (3장...구원받은 자로서 그리스도를 누리며 끝까지 따라 갈 것을 권고함)   

#그리스도의평강 (4장...성화시켜 가시는 그리스도의 능력안에 거할 곳을 권고함)

== 5. 빌립보서 개요

1. 인사와 감사표시/1;1-11

2. 바울의 개인적인 형편 - 그리스도를 전파함/1:12-30

3. 그리스도인의 생의 패턴 - 그리스도의 겸손/2:1-30

  1) 겸손을 권고함/2:1-4

  2) 겸손의 대요/2:5-11

  3) 겸손의 실행/2:12-18

  4) 디모데와 에바브로디도의 예/2:19-30

4. 그리스도인의 생의 상급 - 그리스도에 대한 지식/3:1-21

  1) 유대주의자들에 대한 경고/3:1-3

  2) 바울의 예/3:4-14

  3) 다른 사람들에 대한 권고/3:15-21

5. 그리스도인의 생의 평화 - 그리스도의 함께 하심/4:1-23

  1) 다른 사람들과의 평화/4:1-4

  2) 자신과의 평화/4:5-9 

  3) 환경과의 평화/4:10-23

==========

빌립보서 1장 (개요)

그는 헌정사와 축복으로 시작한다(1,2), 

그는 빌립보에 있는 성도들에게 감사한다(3-6), 

그는 그들의 영적 성장에 대한 그의 큰 관심과 애정을(7,8), 그리고 그들은 위한 그의 기도를(9-11), 그리고 그의 고난에 대한 그들의 근심을 방지하려는 관심을(12-20), 그리고 죽으나 사나 그리스도를 영광되게 하려는 그의 각오를 말한다(21-26), 그리고 경건과 정절에 대한 반복되는 훈계로서 끝 맺는다.

-------------

사도적 축복(빌 1:1-2)

우리는 여기서 헌정사와 축복을 보게 된다.

Ⅰ. 본 서신을 기록한 사람들 . 

그들은 "바울과 디모데"였다. 바울만이 하나님의 영감을 받았다 할지라도 자신의 겸비를 나타내고 그리고 디모데에게 존경을 표하기 위해 그는 디모데와 연명으로 인사를 한다. 

나이 들고, 강건하며 그리고 뛰어난 사람들은 연소하고, 약하고 그리고 명성이 적은 사람들에게 관심을 보이고 그들의 명성을 높여 주어야 한다. 

그는 "그리스도 예수의 종"이라고 했다. ((여기에서 "둘로스"로 쓰여진 종이란 단어는 노예, 즉 자기를 돌보지 않고 주인의 뜻에따라 언제든지 대기하고 명령을 행하며 전존재의 존재 가치와 삶의 의미가 오직 주인뜻대로 주인을 사랑하고 섬기는데 있으며 종의 모든 소유와 시간조차 전적으로 주인의 것임을 뜻하는 것에 주의하라))

이것은 예수의 제자라는 공통된 관계를 말하는 것뿐만 아니라 사역의 특수한 일, 사도와 복음 전도자의 높은 직무를 가리키는 말이다. 

가장 위대한 사도 그리고 가장 뛰어난 사역자들의 가장 높은 명예는 그리스도 예수의 종이 되는 것임을 기억하자. 

즉 교회들의 주인들이 되는 것이 아니라 그리스도의 종들이 되는 것임을 명심해야 한다.

Ⅱ. 서신을 받는 사람들

1. "그리스도 안에서 빌립보에 사는 모든 성도들에게"(역주: 본문 한글 개역은 그리스도 예수 안에로 되어 있음). 그는 교회를 사역자들보다 앞서서 언급한다. 이것은 사역자들이 교회를 위하여 즉 그들의 건덕과 유익을 위하여 있는 것이지 교회가 사역자들을 위하여 즉 그들의 존귀와 지배와 부(富)를 위해 있지 않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그는 "우리가 너희 믿음을 주관하려는 것이 아니요 오직 너희 기쁨을 돕는 자가 되려 한다"(고후 1:24)는 말씀을 그는 하였다. 그들은 그리스도의 종들일 뿐 아니라 그를 위한 교회의 종들이다. 고로 "예수를 위하여 우리가 너희의 종 되었다"(고후 4:5 하)고 그는 말씀하였다. 우리는 여기서 다음과 같은 점을 기억해야 한다. 여기에서 그리스도인들이 성도들이라고 불려진다. 즉 그들은 가시적인 신앙 고백 혹은 실제적인 거룩함에 의해서 하나님을 위하여 구별된 자 혹은 그의 영에 의해서 성별된 자라고 불리워진다. 그리고 실제로 지상에서 성도가 아닌 자들을 결코 하늘에서도 성도가 되지 못한 것이다. 다음과 같은 점을 또 기억해야 한다. 이 서신이 모든 성도들에게 보내어졌다는 사실이다. 즉 다른 사람들 곧 심지어 가장 처한 자들, 가장 가난한 자들 그리고 가장 적은 은사를 가진 자들에게도 보내진다. 그리스도는 차별하지 않는다. 부한 자와 가난한 자가 그의 안에서 만난다. 그러므로 사역자들은 이 말씀에 근거하여 그들에 대한 관심과 돌봄에서 차별해서는 안 된다. 우리는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믿음을 가졌으니 사람을 외모로 취해서는 안 된다"(약 2:1). 또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으므로 혹은 그들이 그리스도인들이 되었으므로 성도로 여겨지게 되었다는 말이다. 그리스도 없이는 가장 훌륭한 성도도 죄인들로 드러나며 하나님 앞에 설 수 없다.

2. 사역자들 혹은 교회 직원들 - 감독자들과 집사들 - 에게 보내어졌다. 우선 감독들 혹은 장로들의 직분은 가르치고 다스리는 것이며 그리고 하나님의 집의 외적인 일 즉 장소, 시설, 사역자들의 부양, 그리고 가난한 자들에게 공급하는 일을 돌보는 것이었다. 이 직책들이 당시 교회에서 알려졌고 그리고 신성하게 임명된 직분들의 전부였다. 기독 교회에서 알려졌고 그리고 신성하게 임명된 직분들의 전부였다. 집사직만을 인정한다[하몬드(Hammond) 박사와 다른 학자들이 말하는 바와 같이], 신약을 통하여 어디서나 감독들과 장로들에게로 본문의 감독과 집사의 경우와 동일한 성격과 명칭들, 동일한 자격, 동일한 직분의 활동, 그리고 동일한 명예와 존경이 돌려졌음을 생각할 때 우리는 감독과 장로란 명칭을 전혀 별개의 임무를 말하는 것으로 여긴다든가 혹은 다른 직책에 속한다고 보기는 곤란하다.

Ⅲ. 다음에 사도의 축복이 나온다. "하나님 아버지와 주 예수 그리스도에게로서 은혜와 평강이 너희에게 있을지어다"(2절). 이 인사말로 모든 서신마다 거의 단어 하나 틀림없이 같음을 보게 된다. 이 사실은 우리에게 형식에 매이지는 말아야 하겠지만 그렇더라도 형식을 무시해서는 안 된다는 사실을 가르쳐 준다. 특히 성서에 있지 않은 형식일지라도 말이다. 구약에서의 유일한 변함없는 형식은 축복의 형식이다(민 6:23-26). 즉 "너희는 이스라엘 자손을 위하여 이렇게 축복하여 이르되 여호와는 네게 복을 주시고 지키실지어다. 여호와는 그의 얼굴을 네게 비추어 너희에게 은혜를 베푸실지어다. 여호와는 그의 얼굴의 빛을 들어 네게 평강을 주실지어다"라는 형식이다. 신약에도 그와 같이 변함없이 요구되는 축복의 형식이 있는데 이것은 영적인 선 즉 "은혜와 평강"이다. 즉 하나님이 그저 주시는 은혜와 선하신 뜻 그리고 그 은혜의 결과로 이루어진 모든 축복된 열매와 결과들이다. 그것은 모두 비록 방법은 다르다 할지라도 하나님 우리 아버지께서로부터 그리고 주 예수 그리스도로부터 그리고 이들 둘에서 공동으로 오게 된다. 다음 사실들을 명심하자.

1. 은혜가 없이는 평화도 없다는 사실이다. 내적인 평화는 하나님의 은총을 의식하는데 나온다.

2. 모든 축복의 시초이며 근원이신 하나님 아버지로부터 오는 이외에 다른 은혜와 평화는 없다는 사실이다. "각양 좋은 은사와 온전한 선물이 다 위로부터 빛들이 아버지께로부터 내려온다"(약 1:17)

3. 하나님 우리 아버지로부터 직접 오는 은혜와 평화는 없고 그것들은 오직 주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그리고 그를 통하여 온다는 사실이다. 중보자로서의 그리스도는 모든 영적인 축복들을 교회에 전하며 주는 통로이다. 그리고 그는 그것들을 그의 모든 족속들에게 나누어 주신다.

-----------

사도의 감사와 기쁨(빌 1:3-6)

사도는 헌정(獻呈)과 축복 다음에 빌립보에 있는 성도들에게 감사를 말한다. 그가 그들에 대하여 하나님께 감사하는 것이 무엇인지를 그들에게 말한다. 본문에서 다음의 사실들을 고찰해 보자.

Ⅰ. 바울은 그들을 기억했다. 그는 오랫 동안 그들을 생각에 두었었다. 그리고 그들이 그에게 보이지 않고 그가 그들에게서 멀리 있었지만 그러나 그들은 그의 마음에서 떠나지 않았다. 그러므로 그는 ‘에피 파세 테 므네이아 휘몬’(1:3)-즉 너희에 대하여 말할 때마다 라고 본문에 쓰고 있다. 그가 그들을 자주 생각했던 것처럼 또한 그들에 대하여 자주 말하였고 그리고 그들에 대해 말하는 것이 그에게는 기쁨이었다. 함께 있지 못하는 친구의 안부를 듣는 것은 바로 하나의 기쁨인 것이다.

Ⅱ. 그는 기쁨으로 그들을 기억했다. 빌립보에서 그는 학대를 받았었다. 거기에서 그는 채찍질을 당하고 착고에 채워져서 그는 당장은 자기의 수고의 결실을 거의 보지 못했다. 그러나 그는 즐거이 빌립보를 기억한다. 그는 자기의 그리스도를 위한 고난을 그의 명예, 상급, 그리고 위안으로 간주했다. 그리고 자기가 고난 받았던 곳에 대하여 말할 때마다 기뻐했다. 그는 그들을 부끄러이 여기거나 또는 그의 고난의 순간에 대하여 듣기를 싫어한 것이 아니라 오히려 그 사실들을 기쁨으로 기억했다.

Ⅲ. 그는 기도를 통하여 그들을 기억했다. 그러므로 "너희 모두를 위하여 내가 기도할 때마다 언제든지"(4절).라고 그는 말한다. 우리 친구들에 대한 최상의 추억은 은혜의 보좌에서 그들을 기억하는 것이다. 바울은 오랫 동안 자기 벗들을 위하여 특히 그의 모든 벗들 중에서도 이들을 위하여 기도를 많이 하였다. 그는 은혜의 보좌에서 그에게 관심이 있고 관계있는 여러 교회들을 특별히 하나하나 이름을 불러가면서 언급했던 것 같다. 그는 빌립보에 있는 교회를 위하여 정해 놓고 기도를 하였다. 하나님은 우리가 위하여 기도하는 사람의 이름을 부르지 않을 때에도 그는 우리가 누구에 대해 기도하는지를 아시지만 그래도 그는 우리가 기도하는 사람의 이름을 일일이 부르기를 더 바라신다.

Ⅳ. 그는 그들과의 아름다웠던 일을 기억할 때마다 하나님께 감사했다. 다음의 사실을 명심하자. 즉 감사는 모든 기도에 있어야 한다는 점이다. 그리고 우리가 기뻐하는 사실이 무엇이든지 그것은 우리의 감사의 대상이 되어야만 한다. 우리가 위로를 받는 것에 대해 하나님은 영광을 받으셔야만 한다. 그는 간구할 때 기쁨으로 간구했던 것처럼 또한 기쁨으로 하나님께 감사했다. 거룩한 기쁨은 감사의 찬양의 핵심이요 감사 찬양은 거룩한 기쁨에 대한 표현이다.

Ⅴ. 우리의 기도에서와 같이 우리의 감사에서도 우리는 하나님 "우리의 하나님으로" 여겨야 한다. 그러기에 바울도 "내가 너희를 생각할 때마다 나의 하나님께 감사한다"(3절)고 하였다. 우리는 다름 사람들에게 주신 우리 하나님의 은혜와 위로에 대하여 또한 은사와 유익한 것들을 베풀어 주신데 대하여 우리가 그것들을 받았을 때처럼 감사해야만 한다. 하나님은 우리의 이러한 감사를 통하여 영광을 받으신다. 그러면 바울의 감사의 이유가 무엇인가에 대하여 생각해 보자.

1. 그는 그가 그들 안에서 가진 위로에 대하여 하나님께 감사한다. 그러므로 그는 "첫날부터 이제까지 복음에서 너희가 교제함을 인함이라"(5절)고 한다. 다음의 사실을 명심하자. 복음의 교제는 아름다운 교제이라는 사실이다. 가장 미천한 그리스도인일지라도 복음 안에서 가장 훌륭한 사도들과 교제하게 된다. 왜냐하면 복음의 구원은 "일반으로 얻은 구원"이며(유다서 3절) 그리고 미천한 자들도 사도들과 함께 "귀중한 구원을 얻었기"(벧후 1:1) 때문이다. 복음을 진지하게 받고 명심하는 자들은 "처음부터" 복음 안에서 친교를 갖는다. 풍성한 그리스도인은 만일 그가 참으로 태어나기만 했다면 그가 중생한 첫 날부터 모든 복음의 약속과 특권들에 흥미를 갖게 되는 것이다. 다음의 사실을 명심하자. 시작을 잘 한 자들이 시작할 때의 붙잡은 것을 잘 붙잡고 계속 간직할 때 사역자들에게 큰 위로가 된다는 점이다. "복음 안에서의 그들의 교제"라는 본문을 어떤 이들은 복음을 전파하는 데 대한 그들의 열심히라는 뜻으로 이해한다. 따라서 코이노니아(koinwniva)를 "친교"(Communion)로 번역하지 않고 "전달"(Communication)이라고 번역한다. 그러나 본문을 다른 교회들에 대한 바울의 감사와 비교할 때 본문은 그들이 믿음과 소망과 거룩한 사랑 안에서 모든 선한 그리스도인들과 함께 가졌던 친교를 말한 것으로 보는 것이 옳은 것 같다. 즉 그들이 복음의 약속, 의식, 특권, 그리고 소망들 안에서의 친교를 나누었다는 말이다. 그리고 이 교제는 "첫날부터 지금까지" 계속되어 온 것 이었다.

2. 그가 그들에 대하여 가졌던 확신에 대하여 감사한다(6절). 고로 본문에 "바로 이 일에 대하여 확신함으로"라고 말하였다. 다음의 사실을 명심하자. 그리스도인이 지닌 확신을 그리스도인들에게 위대한 위안이 된다는 사실이다. 그리고 우리는 우리에게 기쁨을 주신 데 대하여 찬양할 뿐만 아니라 소망을 주신 데 대해서도 찬양해야 한다. 현재에 주어진 소유와 확신에 대해서는 물론 우리가 장래에 기대를 가지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감사해야 한다. 바울은 큰 확신을 가지고 타인들이 받을 훌륭한 기업에 관하여 말하며 그리고 그들이 심판날에 자비를 입을 것임을 확신을 갖고 소망한다. 그리고 만일 그들이 신실하기만 하면 그들은 축복의 생활을 한 것을 확신한다. 그러므로 그는 ‘엔 휘민’-즉 너희 가운데 시작된 선행이란 일반적으로 그들 가운데 교회가 설립된 사실로써 이해할 수 있다. 세상에 교회를 세운신 그분이, 세상이 존속하는 한 또한 그것을 보전하실 것이다. 하나님의 신비가 성취되고 그 신비한 사업이 완성될 때까지 그리스도의 교회는 존속할 것이다. 교회는 반석 위에 세워지고 그리고 "음부의 권세가 그것을 이기지 못할 것이다(마 16:18)." 그러나 교회가 세워질 반석을 선택된 인물들에게만 적용되며 또한 어디서 교회가 시작되든지 그곳에서는 어디서나 은혜의 역사가 성취되고 있음에 대해 말하여질 것이다. 여기서 다음 사실들을 명심하자.

(1) 은혜의 사업은 선한 사업 즉 축복받은 사업이라는 것이다. 왜냐하면 그것이 우리를 선하게 만들고 그리고 그것은 우리에게 선(善)의 징조가 되기 때문이다. 그것은 우리를 하나님과 같이 만들고 그리고 우리들 하나님의 기쁨에 합당하게 만든다. 그것은 우리에게 최대의 선(善)을 이루어 놓는 선한 사업이라고 불려질 수 있다.

(2) 이 선한 사업은 어디서 시작되든 그것은 하나님이 시작하신다는 사실이다. 고로 "그가 너희 안에 선한 일을 시작하셨다"(6절) 말한다. 우리는 스스로 그것을 시작할 수 없다. 왜냐하면 우리는 본래 "악행과 죄 가운데서" 죽었기 때문이다. 그리고 도대체 죽은 자들이 어떻게 스스로 생명을 획득할 수 있겠는가? 그러므로 결국 죽은 자들을 살리시는 이는 하나님이신 것이다(엡 2:1; 골 2:13)

(3) 은혜의 사업은 이 세상에서만 시작된다는 사실이다. 그러나 그것이 완성되는 곳은 여기가 아니다. 우리가 이 불완전한 상태에 있는 한 장래에 이루어져야 할 보다 많은 것들이 있는 것이다.

(4) 만일 선한 사업을 시작하신 그 하나님이 그 일을 수행하시고 종결하시는 일을 맡지 않으신다면 그것은 영원히 불완전채로 있게 될 것이라는 점이다. 그 일은 시작하신 바로 그분이 그 일을 또한 완성하셔야만 하는 것이다.

(5) 우리는 하나님이 자기가 시작하신 일을 그대로 내버려 두시지 않을 뿐 아니라 그가 그의 손의 일을 종결하고 영화롭게 하실 것을 확신해야 된다는 사실이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그의 사업을 완전하게 성취시키는 분이기 때문이다."

(6) 그 은혜의 사업은 "예수 그리스도의 날" 즉 그의 나타나시는 날까지 결코 완성되지 않을 것이라는 사실이다. 그가 세상을 심판하려 오셔서 그의 증보를 마치실 떄 이 사업은 완성될 것이고 그리고 머릿돌 되시는 주님의 통치가 시작될 것이다. 우리는 동일한 내용의 말씀을 10절에서도 대하게 된다.

------------

사도의 사랑과 소망(1)(빌 1:7-8)

사도는 그들에 대하여 가졌던 열려한 사랑과 그리고 그들의 영적 상태에 대한 관심을 표현한다. 고로 "너희가 내 마음에 있다"(7절)고 말한다. 그는 그들을 자신의 영혼과 같이 사랑했고 그리고 그들은 늘 그의 마음에 가까이 있었다. 그는 그들에 대해 많이 생각했고 그리고 그들을 염려했다. 다음의 사실들을 생각해 보자.

1. 그가 자기 마음에 그들을 늘 생각한 이유. 그 이유는 본문에 의하면 "이러므로 나의 매임과 복음을 변명함과 확정함에 너희가 다 나와 함께 은혜에 참예한 자니라"(7절)는 말씀에서 찾아 볼 수 있다. 즉 그들이 그에 의해서 그리고 그의 사역에 의해서 은혜를 받았기 때문이다. 그들은 하나님의 은혜의 참예자들이 되었다. 이것은 그에 의해서 그리고 그의 손을 통하여 그들에게 전달되어진 것이었다. 이 때문에 자기가 전도한 사람들을 그들의 사역자들에게 귀중한 존재가 되는 것이다. 또는 본문은 다음과 같이 해석할 수도 있다. "너희가 나의 은혜의 참여한 자니라. 즉 너희가 나와 함께 나의 수고와 고난에 동참하였느니라." 즉 그의 수고와 고난에 동참하였기 떄문이라고도 하겠다. 그들은 동정과 관심에 의해서 그리고 그들 도우려는 자발적인 마음으로 그의 괴로움에 함께 참여한 자들이었다. 이것을 가리켜 그는 그의 은혜에 함께 참예한 자들이었다. 이것을 가리켜 그는 그의 은혜에 함께 참예한 자들이라고만 한다. 왜냐하면 성자들과 함께 고난받는 자들은 그들과 함께 현재에 위안을 받으며 그리고 장래에도 위로를 받게 될 것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짐을 함께 하는 자들은 그 상도 함께 받게 될 것이기 떄문이다. 그들은 그가 매인 바 된 때에도 그를 따랐고 또한 그가 "복음을 변명함과 확증함에" 있어서 그를 지지했기 때문에 그가 그들을 사랑했다. 그들은 그들의 선 위치에서 그리고 그들의 능력에 따라서 사도가 복음을 변명한 것같이 자기들도 복음에 대하여 변명할 준비를 갖추고 있었다. 그러므로 그는 마음 속에 그들을 간직했다. 함께 고난받은 동료들은 서로에게 귀중하다. 하나님과 신앙이라는 동일한 선은 동료들을 서로에게 귀중하다. 하나님과 신앙이라는 동일한 선한 이유로 위험을 무릅쓰고 고난을 받은 사람들은 바로 이 이유 때문에 더욱 서로 매우 사랑한다. 또는 그가 그들을 마음에 둔 것은 ‘디아 토 에케인 메 엔 테 카르디아 휘마스’(1:7)-즉 너희가 나를 마음에 두기 때문이라고도 할 수 있겠다. 그들은 그에 대한 자기들의 존경을 그가 전한 교의를 확고하게 지지함으로써 나타내었고 그리고 기꺼이 그와 함께 그것을 위하여 고난을 받았다. 우리의 사역자들에 대한 가장 참된 존경의 표시는 그들이 전하는 가르침을 받아들이고 그것에 의하여 사는 것이다.

2. 그가 그들을 마음에 기억하였다는 증거. 이 사실은 본문의 "내가 너희 무리를 위하여 이와 같이 생각하는 것이 마땅하다. 이것은 너희가 내 마음에 있기 때문이다"(7절)는 말씀에서 나타난다. 즉 그가 그들을 자기 마음에 둔 것은 그가 그들에 대하여 좋게 생각하였고  그리고 그들에 관하여 선한 소망을 가졌다는 사실에서 나타났다. 다음의 사실들은 명심하자. 할 수 있는 대로 다른 사람들을 최선을 다하여 생각하는 것이 옳다는 사실이다. 그리고 사정이 허용하는 한 그들을 좋게 보려고 해야 된다는 사실이다.

3. 자신의 말의 진실됨을 사도가 하나님을 들어 호소함(8절). 고로 본문에 "내가 예수 그리스도의 심장으로 너희 무리를 어떻게 사모하는지 하나님이 내 증인이시다"고 그는 말한다. 그들의 그이 심중에 간직하고 있었으므로 그는 그들을 사모하였다. 사모하였다는 말은 그가 그들을 보기를 열망하며 그들에게서 소식듣기를 열망하였다는 뜻으로 한 말이든지 혹은 그가 그들의 영적인 뜻의 말씀이든지 일 것이다. 그는 "그들로 기쁨을 가졌다"(4절). 그 이유는 그가 그들 가운데서 보고 들은 선한 일들 때문이었다. 그럼에도 여전히 그는 그들 가운데 있는 선한 일에 대한 보다 많은 것을 듣기 위하여 그들을 사모했다. 그리고 "그는 그들 모두를 사모하였다"고 하였다. 그는 그들 가운데 재치있고 부요한 자들뿐만 아니라 가장 미천하고 가난한 자들까지 사모하였다. 그리고 그는 그들을 "대단히 사모하였다"고 하였다. 다른 말로 강렬한 애정과 큰 선한 뜻을 가지고 그들을 사모하였다. 그러므로 사모하되 "예수 그리스도의 심장으로" 사모하였다. 즉 그리스도 자신이 지니셨고 또 고귀한 영혼들에게 나타내 보였던 그 부끄러운 관심으로 그들은 사모하였다. 이 같이 무슨 일에서나 바울은 그리스도의 추종자였다. 따라서 모든 선한 사역사들도 그렇게 되기를 목적해야 한다. 가난한 영혼들을 향한 예수 그리스도의 연민의 심정이 어떠하였던가!  그들은 구원을 담당하시고 그것을 달성하고자 너무나 큰 희생을 당하신 것은 그들에 대하여 연민을 가졌고 그리고 그들 모두를 "예수 그리스도의 심장으로" 사모하였다. 그리스도가 그런 사랑과 연민으로 대하였던 그 영혼들을 우리도 사랑하고 동정해야 되지 않겠는가? 이 사실을 그는 하나님을 들어 증거한다. 고로 "하나님이 나의 증인이시다"고 말하였다. 그의 내적인 마음은 오직 신실하신 하나님만이 아실 것이라는 뜻으로 그는 그들에게 하나님을 들어 호소하였다. "너희야 그것을 알든 모르든 혹은 그것을 인식하든 못하든 하나님의 내심중을 아시리라"는 말이다.

----------

사도의 사랑과 소망(2)(빌 1:9-11)

이 구절들은 그가 그들은 위하여 올린 기도문을 담고 있다. 바울은 자주 그의 벗들로 하여금 그가 그들은 위하여 하나님께 간구한 것이 무엇인지를 알리려 하였다. 그렇게 함으로 그들은 스스로 무엇을 간구할지를 알게 되며 그리고 그들 자신의 기도에서 방향을 얻게 되고 그래서 그들은 하나님께로부터 활기 있고, 강하게 하고, 영원하며, 위로가 되는 은혜를 받는다는 희망을 바라볼 수 있게 되는 것이다. 이러한 모든 것이 그들에게 있어지기를 바울과 같은 매우 강력한 중재자가 그들을 위하여 하나님께 간구했던 것이다. 우리가 은혜의 보좌에 그의 기도가 상납된다고 여길 수 있는 우리의 벗들이 우리를 위하여 기도를 한다는 사실을 아는 것이 우리에게 격려가 된다. 또한 본문의 말씀은 그들의 가던 길을 계속 가게하며 또 그들도 그들을 위한 그의 기도에 합당한 생활을 하도록 노력하게 하려는 의도도 포함된 말씀이었다. 왜냐하면 본문에 의해서 하나님이 그들에게 응답하셨음이 나타날 것이기 때문이다. 이와 같이 바울이 그들을 위하여 기도할 때 그는 그들에게 좋은 일이 있을 것을 기대했었다. 본문은 우리가 우리의 의무를 하도록 하는 하나의 자극이 된 바 우리가 의무를 다해야 우리는 우리를 위해 기도하는 벗들과 교역자들의 기대에 어긋나지 않게 되는 것이다. 그는 다음과 같이 기도했다.

1. 그들은 사랑스런 사람들이 되며 그리고 사랑이 그들 가운데 풍성하게 될 것을 기도했다. 그러므로 본문에 "너희 사랑이 점점 더 풍성하게 되어"라고 그는 말한다. 그가 말한 사람은 그들의 하나님께 대한 사랑과 그리고 서로에 대한 그리고 모든 사람에게 대한 사랑을 의미한다. 사랑은 불법과 복음 성취다. 다음의 사실을 명심하자. 은혜가 풍성한 자들은 더욱 더 풍성해질 필요가 있다는 사실이다. 왜냐하면 그것에는 그래도 결핍된 무엇이 있기 때문이며 그리고 우리가 최선의 것을 이루었다고 하여도 거기에는 불완전이 존재하기 때문이다.

2. 그들은 지식과 총명이 있는 사람들이 되기를 위해 기도하였다. 즉 사랑이 "지식과 모든 총명으로" 풍성하게 되기를 위해 기도했다. 하나님이 우리에게 바라는 것은 맹목적인 사랑이 아니라 지식과 총명에 근거한 사랑이다. 우리는 그의 무한한 뛰어남과 사랑스러움 때문에 하나님을 사랑해야만 한다. 그리고 우리의 형제를 사랑해야 하는데 이는 우리가 그들에게 하나님의 형상을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지식과 정확한 판단력이 없는 강렬한 정열은 우리로 하나님의 뜻을 온전하게 행하지 못하게 하며 오히려 선보다 해를 입힐 때가 많은 것이다. 유대인들은 하나님께 대한 열심은 가졌으나 그 사랑이 지식에 근거하지 않았으므로 그 열정은 폭력과 광분으로 변모되고 말았던 것이다(롬 10:2; 요 16:2).

3. 그들이 분별력 있는 사람들이 되기를 위해 기도했다. 분별력은 지식과 총명의 결과로 나타나는 것이다. 본문에서 그는 "너희는 지극히 선한 것을 분별하게 하사"(10절)라고 기도한다. 혹은 난외주에는 지극히 선한 것이 다른 것과 ‘에이스 토 도키마제인 휘마스 타 디아페론타’-즉 차이 있음을 분별하여라고 하였다. 즉 "우리가 지극히 선한 것들을 시험하여 그 우수성을 입증하고 다른 것과 그것들이 차이점을 식별하며"라는 내용의 말씀이다. 다음의 사실을 명심하자. 그리스도의 진리들과 율법들은 지극히 선한 것들이라는 사실이다. 그리고 우리 모두가 그들을 분별하고 그것들은 선한 것으로 판단하는 것이 필요하다. 또한 우리는 그들을 분별하기 위하여 그들을 시험할 필요가 있다. 그러면 그 선한 것들은 탐구적이고 분별력 있는 사람들의 마음에는 쉽게 식별이 될 것이다.

4. 그들은 정직하고 곧은 심정의 소유자들이 되기를 위해 기도했다. 그러므로 본문에 "진실하여"라고 그가 간구함을 보게 된다. 신실성은 우리의 복음의 완성이다. 우리는 세상과 대화를 나눌 때 이 성실성을 갖고 임해야 하며 그리고 그것은 우리의 모든 은총중에 가장 존귀한 은혜이다. 우리의 목적이 흔들리지 않고, 또 우리가 하나님 안에서 우리의 일을 행하며 우리가 있는 그대로 자신을 나타내고 정직하게 살면 우리는 신실하였다고 할 수 있는 것이다.

5. 그들이 범죄치 않는 사람들이 되기를 위해 기도했다. 그러므로 너희가 "그리스도의 날까지 허물이 없이 이르고"라고 기도한다. 즉 범죄적 성향이 발동되지 않기를 다른 말로 한다면 하나님은 혹은 그들의 형제들을 격분케 하지 않도록 조심하게 될 것을 위해 기도한다. 이는 "하나님 앞에서 모든 선한 양심으로 그들은 살게 하기 위함이며"(행 28:1), 그리고 "하나님과 사람을 대하여 항상 양심에 거리낌이 없게 하려 해서였다"(행 24:16),  그리고 우리는 마지막까지 흠없이 계속 살아야 한다. 이는 우리가 "그리스도의 날"에 부끄러움 없이 나타나게 될 수 있기 위해서이다. 그는 교회가 "티와 주름이 없이" 나타나기를 바라시며(엡 5:27), 그리고 현재의 믿는 자들도 "그 영광 앞에 흠이 없이 즐겁게 서게 되기를 바라신다"(유24절)

6. 그들이 열매있는 유익한 사람들이 되기를 위해 기도한다(11절). 그러므로 본문에서 그는 "의의 열매로 가득하기를"위해 기도한다. 우리의 열매는 하나님에게 속한 것이다. 그러므로 그에게 그것을 요구되어야 한다. "의의 열매들은" 우리의 거룩하여짐의 증거이며 결과들이다. 그리고 거룩해지기 위한 의무를 수행하게 하는 것이다. 또한 그는 이 열매로 "가득하여"지기를 간구했다. 다음 사실들은 명심하자. 선을 행하는 사람들은 보다 많은 선을 행하려고 애써야 한다는 점이다.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그리고 그의 교회의 양육을 위하여 생겨진 의의 열매들로 우리는 질적으로 채워져야 하고 그리고 우리가 그 속에 완전히 삼킨 바 되어야 하는 것이다. 의의 열매를 맺음으로 자신은 텅비게 되지나 않을까 두려워하지 말자. 왜냐하면 의의 열매들도 우리가 채움을 얻을 것이기 때문이다. 이 열매들은 "예수 그리스도에 의해서"그의 힘과 은혜에 의해서 맺혀진다. 왜냐하면 "그가 없이는 우리가 아무 것도 할 수 없기 때문이다."  그는 참 감람나무의 뿌리이시다. 나무는 그 뿌리로부터 양분을 공급받는 것이다. 우리는 "그리스도 예수 안에 있는 은혜 안에서 강하게 되며"(딤후 2:1) 그리고 "그의 성령에 의하여 강건하게 된다"(엡 3:16). 그리고 이 열매들은 우리로 "하나님께 찬양과 영광을 돌리게"하는 것이다. 우리는 우리의 열매 맺음에서 우리 자신의 영광을 목적하지 않고 하나님의 영광과 찬양을 목적해야 한다. 즉 "하나님께서 만물 가운데서 영광을 받으시도록 해야 한다"(벧전 4:11). 또 "우리가 하는 일이 무엇이든지 우리는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모든 것을 해야 한다"(고전 10:31). 그리스도인이 선할 뿐만 아니라 선을 행하고 또 선한 일에 풍성할 때 하나님께서 많은 영광을 받으시는 것이다.

------------

사도의 사랑과 기쁨(빌 1:12-20)

우리는 여기서 사도가 그들이 그가 당하는 고난으로 인하여 마음을 상하지 않도록 배려하는 모습을 보게 된다. 그는 당시 로마에서 구속된 죄수였다. 이 사실은 그의 사역에 의해서 복음을 받은 자들에게는 하나의 걸림돌이 될 수도 있었다. 그들은 다음과 같이 생각하려는 유혹도 받을 수 있었다. 즉 만일 이 가르침이 하나님께 실제로 속했다면 하나님은 그것을 전파하고 전도하는데 그렇게 활동적이고 유익한 자를 마치 멸시받은 깨어진 그릇과 같이 내어 던져져서 고난을 받게 하지는 않으시지 않겠느냐는 유혹을 받을 수도 있었다. 또한 그들은 자기들은 동일한 어려움에 처하지 않으려 하여 그들이 이 가르침을 갖게 된 사실을 후회스럽게 여길 수도 있었다. 이제 이 십자가로 인한 저희의 범죄를 제거하기 위하여 그는 이 어둡고 힘든 그의 고난에 대한 상황을 해석하여 이 고난이 그를 들어 쓰시는 하나님의 지혜와 선하심과 조화됨을 그들에게 알리며 또한 매우 쉽고 이해가 가능한 일이라고 그들에게 제시한다.

Ⅰ. 그는 복음을 대적하고자 시원한 원수들에게 고난을 받았다. 그들은 그를 감옥에 넣고 그를 죽이려고 했다. 그러나 그들은 그의 복음을 방해할 수는 없었다. 왜냐하면 고난은 오히려 선한 결과를 낳고 또한 그것이 복음의 성자에 기여했기 때문이었다(12절). 그러므로 그는 "나의 당한 일이 도리어 복음의 진보가 되었다"고 말한다. 복음의 확대와 같이 너무나 큰 선(善)을 사도의 구속이라는 너무나 큰 악(惡)에서 이끌어내신 이 역사는 하나님의 섭리(攝理)의 놀라운 역사라고 할 수 밖에 없다. 그러므로 다른 곳에서 그는 "내가 죄인과 같이 매이는 데까지 고난을 받았으나 하나님의 말씀은 매이지 아니하였다(딤후 2:9). 그들은 하나님의 말씀을 가둘 수가 없다. 비록 내가 구속된다 할지라도 복음은 자유로운 행로(行路)로 나간다"고 고백하였다. 그러면 그가 당한 고난은 어떠한 효과가 있었는가?

1. 그것은 복음밖에 있는 자들에게 복음을 알리는 계기가 되었다(13절). "나의 매임이 그리스도 안에서 온 시위대 안과 기타 모든 사람에게 나타났다. 황제와 대신들과 집정관들은 내가 죄인으로서 고난을 받지 않고 선한 양심을 가진 정직한 사람으로서 고난을 받는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들은 내가 그리스도를 위하여 고난을 받으며 그리고 어떤 비행 때문이 아니라는 것을 안다"라고 말한다. 다음의 사실을 명심하자.

(1) 바울의 고난이 그를 궁전까지 알려지게 하였다는 점이다. 아마 다른 방법으로는 그가 결코 알려지지 못했을 것이다. 그리고 이 일이 그들 중의 몇을 그가 위하여 고난받은 복음으로 풀어보게 하였다. 그들이 그 외의 다른 방법으로 결코 복음으로 들어 볼 수 없었을 것이다.

(2) 그의 구속됨이 궁전 안에서까지 알려졌기 때문에 이 일은 모든 곳에까지도 알려졌다는 사실이다. Regis ad exemplum totus compontur orbis-즉 궁전의 의견은 모든 사람의 의견에 큰 영향을 갖는 것이다.

2. 그것은 복음 안에 있는 사람들에게 용기를 복돋우어 주었다. 그의 원수들이 그의 고난으로 놀랐으나 그의 벗들은 그의 고난에 의해서 용기를 얻었다. 이는 "정직자는 이를 인하여 놀라고 무죄자는 사곡(邪曲)한 자를 인하여 분을 내나니 그러므로 의인은 그 길을 독실(篤實)히 행하고 손이 깨끗한 자는 점점 힘을 얻느니라"(욥 17:8, 9)는 말씀과 같다. 여기서도 같은 말씀이 주어진다. "형제 중 다수가 나의 매임을 인하여 주 안에서 신뢰하게 되었다"(14절). 일반적으로 신앙을 가짐으로 어려움을 각오해야 한다는 것은 아마도 사람들을 낙담시키고 실망시킬 것이다. 그러나 그들은 그리스도를 위하여 투옥된 바울을 보았을 때 그리스도를 전파하는 일과 그의 이름을 찬양하는 일에 대해 좌절하기는 커녕 오히려 그것은 그들을 더욱 대담하게 만들었다. 이는 그들이 기꺼이 바울의 동반자로서 고난받을 수 있었음을 보아서도 나타난다. 그들은 강당에서 감옥으로 쫓겨나는 경우가 생긴다면 그들은 그것도 받아들이고자 하였다. 왜냐하면 그들은 거기에서 좋은 동반자(바울)를 볼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었다. 또한 바울이 그의 고난 중에 가졌던 위로는 고난의 상태에서 그리스도로부터 특별한 위로를 받았다는 점이었다. 그리고 이 위로는 그들에게도 큰 힘이 되었다. 그들은 그리스도를 섬기는 자들이야 말로 참으로 훌륭한 주인을 섬긴다는 것을 깨닫게 되었다. 그들은 그리스도가 그를 위하여 그들이 당하는 고난을 그들로 하여금 지탱하게 하셨고 또 지지해 주시는 것도 알았다. 그러므로 그는 그들이 ‘페포이도타스’(1:14)-즉 나의 매임으로 인하여 점점 확신하게 되었다고 기록하였다. 그들은 그들이 본 것에 의해서 보다 완전히 만족하였고 확신하게 되었다. 여기서 하나님의 은혜의 힘을 기억하도록 하자. 원수들의 복음 전파자들을 실망시키려던 의도가 오히려 반대로 전도자들에게 용기가 되었다. 또한 이로써 그들은 "두려움이 없이 말씀을 더욱 담대히" 말하게 되었다. 그들은 복음으로 인한 최악의 사태까지 보았다. 그러므로 오히려 모험하기를 두려워하지 않았다. 그들의 확신은 그들에게 용기를 주었고  그리고 그들의 용기는 그들로 공포의 세력을 극복하게 해 주었다.

Ⅱ. 그는 적들에게는 물론 거짓 친구들로부터 고난을 받았다(15,16절). "어떤 사람은 시기와 다툼으로 그리스도를 전파하면서 또 어떤 이는 그리스도를 전파하되 순전치 못하게 다툼으로 한다"는 말씀에서 찾아 볼 수 있다. 이것이 어떤 이에게 거침돌과 그리고 실망이 될 것이다. 교회 안에 바울이 명성과 그가 그리스도인들 가운데서 지닌 인기를 시기하여 그의 인기를 빼앗고 해치려던 자들이 있었다는 사실은 어떤 이들에게는 거침돌과 낙담의 계기가 되었었다. 이들 거짓 친구들은 그가 감옥에 갇혔을 때 남몰래 기뻐하였고 이 기회를 사람들의 바울에 대한 사랑을 제거할 보다 좋은 기회로 이용하고자 하였다. 그리고 그들은 그들이 바울을 그 때문에 시기한 그 명성을 얻기 위하여 자기들의 도를 전하는 일에 더욱 열심을 내었다. 이에 대하여 바울은 "저들은 나의 매임에 괴로움을 더하게 한 줄로 생각하고 이렇게 하였다"(17절)고 말한다. 그들은 이로써 그의 영을 괴롭힌다고 생각했고 그리고 그로 하여금 그의 인기가 떨어질까 염려하게 하고 이 때문에 자신의 감금을 불안하게 여겨 석방되기를 초조하게 기다리도록 만들었다고 생각하였다. 복음을 고백한다는 사람들이, 특히 그것을 전파하고 복음의 원리들에 근거하여 다스려짐을 받는다는 자들이 바울을 적대하기 위해 그리스도를 전파하고 그리고 그의 매일의 괴로움을 증가시키기 위해 그들 전파했다는 것은 슬픈 일이다. 이 당시도 이런 일이 있었으나 그 후 보다 타락된 교회의 시대에 있어서 그러한 것이 있었다 할지라도 그것을 이상히 생각지 말아야 하겠다. 그러나 바울의 고난에 의해서 보다 활기를 얻은 다른 사람들이 있었다. 이들은 착한 뜻으로 그리스도를 전하였다. 그러므로 본문에 "어떤 이는 착한 뜻과 사랑으로 그리스도를 전한다"(15절)고 하였다. 복음에 대한 진실한 사랑으로 전파 할 사람들에게도 용기가 되었다. 일하는 자가 누워있는 동안에는 그 일이 서지 못한다는 것을 기억하자. 또한 이들은 "내가(바울) 복음을 변명하기 위하여 세우심을 받은 줄 알고" 사랑으로 복음을 전파했다(16절). 그들은 그가 지명된 것은 복음을 보존시키고 전파하기 위하여 임을 알았고 그리고 그가 복음이 그의 구속으로 인하여 어려움을 받을까보아 염려한다는 것을 알았다. 이것이 계기가 되어 그들은 말씀을 전파하기에 더욱 담대하게 되었고 교회에 대한 섬김에서의 그의 부족을 메우게 되었다.

Ⅲ. 모든 어려움 가운데서도 그가 얼마나 태평하였는가를 보는 것은 매우 감격적이다. 그는 본문에서 "외모로 하나 참으로 하나 무슨 방도로 하든지 전파되는 것은 그리스도니 이로써 내가 기뻐하고 또한 기뻐하리라"(18절)고 하였다. 다음의 사실을 기억하라. 그리스도가 전파됨은 사람들 가운데 그의 나라가 이루어지기를 비는 모든 사람들에게 기쁨이 된다. 그리스도의 전파는 많은 사람의 선행에 기여함으로 비록 그것이 외모로 행하여지고 실제로 행하여지지 않는다 할지라도 우리는 그 안에서 기뻐해야만 된다는 점이다. 인간이 의지하고 행동하는 원리들을 판단하는 것은 하나님의 특권이다. 이것은 우리의 영역밖의 일이다. 바울이 구속되어 있는 동안, 그는 복음을 전파할 자유를 가진 자들을 시기하기는 커녕 기뻐하였고 더구나 외모로 하고 참으로 하지 않는자들에 의해서 복음이 전파되는 일까지 기뻐하였다. 그렇다면 비록 그것이 많은 약점과 약간의 실수를 수반한다 하더라도 복음 전파를 진심으로 사는 자들에 의해서 복음이 전파된다고 하면 우리는 이에 대하여 더욱 기뻐해야 되지 않겠는가? 복음의 전파됨으로 사도가 기뻐한 것은 두 가지 이유 때문이었다.

1. 복음 전파가 인간의 영혼 구원에 기여하기 때문이었다. 그러므로 그는 "나는 이것이 내 구원에 이르게 할 줄 아는 고로"(19절)라고 말하였다. 다음의 사실을 명심하자. 하나님은 악에서도 선을 끌어낼 수 있다는 사실이다. 사역자들이 자기도 구원에 이르게 하지 못하는 사역을 한다고 해도 하나님의 은혜로 말미암아 그들의 사역이 사람들을 구원하는 결과를 낳을 수도 있는 것이다. "다툼과 시기와 분쟁"으로 그리스도를 전하면 신실한 사역자의 매임에 괴로움을 더하는 자들이 무슨 상을 기대할 수 있겠는가?  또한 외모로 전파하고 참으로 전파하지 않는 자가 무슨 상을 기대할 수 있겠는가?  그럴지라도 그들의 전파가 다른 사람들을 구원에 이르게 할 수는 있는 것이다. 그리고 바울이 기뻐한 것은 그들의 시기에 의한 복음 전파가 그의 구원에도 도움이 되기 때문이었다고 그는 고백한다. 이것은 구원을 동반하는 일들 중의 하나다. 비록 그리스도에 대한 전파가 우리에게 손해를 주고 우리의 명성에 손실을 준다 할지라도 그리스도가 전파되는 것을 기뻐할 수 있는 것은 이로써 구원이 수반되기 때문이다. 이 고상한 정신이 그가 최초로 그리스도를 공중에게 전파할 때 세례 요한에게서 나타났다. 그러므로 그는 "나는  이러한 기쁨이 충만하였노라. 그는 흥하여야 하겠고 나는 쇠하여야 하리라(요 3:29, 30). 비록 내가 가리워진다 할지라도 그는 빛나야 한다. 그리고 나의 파멸이 온다할지라도 그의 영광은 높여져야 한다"고 말한다. 어떤 사람들은 그의 원수들의 악의에 대한 바울의 이러한 넓은 이해가 그들을 패배하게 하였고 또 그들로 그를 구출하는데 기여하게 했다고 본다. 또한 시기어린 저들의 전파가 구원을 이루는 것은 "너희가 간구와 예수 그리스도의 성령의 도우심으로"(11절)라고 말한다. 다음 사실을 기억하자. 무엇이든지 우리를 구원에 이르게 하는 것은 그리스도의 성령의 공급 혹은 도우심과 조력에 의해서라는 사실이다. 교인들이 기도는 그 공급을 내게로 오게 하는 지정된 수단이다. 교인들의 기도는 그들의 목회자들에게 성령의 공급원이 되며 복음을 전함에 있어서 뿐만 아니라 고난을 당하는데도 그들에게도 힘이 된다.

2. 복음의 전파는 그리스도에 영광이 되기 때문이다(20절). 20절에는 그는 그리스도의 영광과 섬김에 대한 자신의 전적인 헌신을 말한다. 그러기에 그는 "나의 간절한 기대와 소망을 따라 아무 일에든지 부끄러워하지 않는다"고 말하였다. 여기서 다음의 사실들을 명심하자.

(1) 모든 참된 그리스도인들의 큰 소망은 그리스도가 높임을 받고 영광을 받아서 그의 이름이 위대하게 되고 그리고 그의 나라가 임하는 것이라는 사실이다.

(2) 그리스도가 높임을 받게 되기를 참으로 원하는 사람들은 그가 "자기들의 몸 안에서 존귀케 되기를 원한다는 사실이다."  그들은 그들의 "몸을 산 제물로 드린다"(롬 12:1). 그리고 "그들의 지체를 의의 병거로 하나님께 드린다"(롬 6:13). 그들은 그들의 영혼의 기능은 물론 그들의 몸의 모든 지체를 가지고 그의 계획에 기꺼이 봉사하며 그리고 그의 영광에 도구가 된다.

(3) 좌절됨이 없이, 마음의 자유와 해방을 가지고 우리가 그를 대담하게 봉사하고 그를 부끄러워하지 않는 것은 그리스도에게 대단한 영광이 된다는 사실이다. "아무 일에든지 부끄럽지 아니하고 온전히 담대하여 그리스도가 존귀히 되게 하려 하노라"(20절). 그리스도인들의 담대함은 그리스도의 명예다.

(4) 그리스도를 영화롭게 하는 것을 그들의 바람과 목적으로 삼은 사람들은 또한 그것을 그들의 장래의 기대와 소망으로 삼는다는 사실이다. 만일 그것이 참으로 목적이 된다면 그것은 분명히 달성되어진 것이다. 만일 진실로 우리가 "아버지여, 당신의 이름을 영화롭게 하소서"라고 기도한다면 "내가 이미 영광스럽게 하였고 또 다시 영광스럽게 하리라"(요 12:28)는 그리스도가 받으셨던 것과 같은 기도에 대한 응답을 받게 된다는 것을 확신할 수 있다.

(5) 그리스도가 그들의 몸에서 존귀케 되기를 원하는 사람들은 그것이 자신이 생을 누림으로 이루어지든 혹은 자기에 죽음에 의해서 이루어지든 문제삼지 않는다는 사실이다. 그들은 그에게 어느 길이 그들이 그의 영광에 도움이 되게 하는 길인지를 묻는다. 그리고 그의 영광이 그들의 수고 혹은 고난에 의해서 이루어지든, 그들의 근면 혹은 인내에 의해서 이루어지든 살아서 그를 위하여 일하면서 그의 명예를 추구하는 것에 의해 또는 죽어서 그를 위해 고난을 받음으로 그를 영예롭게 함으로 이루어지든 어느 길이든지 개의치 않고 하고자 한다.

-------------

사도의 깊은 환희(1)(빌 1:21-26)

우리는 여기서 축복받은 바울의 생사관에 대한 기록을 보게 된다. 그의 생명은 그리스도였다. 그러므로 그는 죽음도 유익하게 여겼다. 다음 사실을 명심하자.

1. 그에게 사는 것이 그리스도라는 것은 모든 참된 그리스도인의 확고한 특징이 되어야 한다는 사실이다. 그리스도의 영광은 우리의 삶의 목적이 되어야 한다. 그리고 그리스도의 은혜가 우리의 삶의 목적이 되어야 한다. 그리고 그리스도의 은혜가 우리의 삶의 원리가 되어야 하며 그리스도의 말씀이 우리의 생활의 법칙이 되지 않으면 안 된다. 그리스도인 삶은 그리스도에게서 나와서 그에게로 향하는 것이다. 그는 그리스도의 삶의 원리요, 법칙이요 목적이다.

2. 그에게서 사는 것이 그리스도인 모든 사람들을 죽는 것도 유익이 될 것이라는 사실이다. 그것은 큰 유익으로 현재적인 유익이 되는 동시에 영원한 유익이 된다. 죽음은 육적이고 세상에 속한 사람에게는 큰 손실이다. 왜냐하면 그는 모든 그의 위로와 그의 모든 희망을 이로써 잃어버리기 때문이다. 그러나 훌륭한 그리스도인에게는 그것이 얻음이 된다. 왜냐하면 그것은 그의 모든 연약함과 미천함의 마침이며 그의 위로와 그의 소망의 성취가 되기 때문이다. 그것은 그를 모든 삶의 악(惡)으로부터 구출하며 그리고 그를 최고의 선을 소유하는 데까지 이끈다. 또는 "내게 죽는 것이 유익하다"는 말은 다음의 뜻으로 볼 수도 있다. 즉 "나 자신은 물론 복음이 내가 살아서 한 수고에 의하여 확고하게 되었듯이 이제 나의 피의 인침에 의하여 더욱 확실해질 것이다"라고 볼 수 있다. 또한 그리스도께서 "그의 죽음으로 존귀케 되자 하려 한다"(20절)고 하였다. 어떤 이는 "내게 있어서 살든지 죽든지 그리스도가 유익하게 되게 하려 함이라"는 전체의 말씀을 "나는 내가 얼마나 오랜 살아야겠다든지 또는 내가 언제 죽고 싶다든지 바라지 않고 다만 그리스도를 얻고 그리고 그 안에서 발견되기를 원한다"는 말 뜻으로 해석한다. 혹 만일 죽음이 그에게 얻음이 된다면 그는 삶을 괴로워하고 죽음을 갈망했다고 생각해 볼 수도 있겠다. 그러나 그는 그렇지 않음을 말한다.

Ⅰ. "만일 내가 육신 안에 사는 것이 보람 있는 일이라면" 즉 그리스도를 풍성하게 하는 일이라면 살아야 할 것을 그는 말한다(22절). 만일 그가 세상에서 그리스도의 나라의 명예와 관심을 발전시키기 위하여 도구가 될 수 있었다면 그는 마땅히 살아서 수고를 해야 된다고 보았다. 이것을 그는 ‘카르포스 에르구’, operea re-ptium-즉 보람있는 일(나의 일의 열매)로 여겼다. 선한 그리스도인과 선한 사역자는 그가 하나님을 영광되게 하고 그의 교회에 유익을 행하는 한 세상에서 사는 것이 가치있는 일이다. 그럼에도 그는 "나는 내가 무엇을 가릴는지 알지 못한다. 왜냐하면 내가 그 둘 사이에 끼었기 떄문이다"라고 말하였다. 여기서 바울이 느낀 것은 축복된 곤궁이었다. 그는 두 악한 일들 사이에서가 아니고 두 선한 일들 사이에서 고뇌를 느꼈다. 다윗은 세 가지 즉 칼과 기도와 염병 중에 하나를 택할 입장에 있었다. 그러나 바울은 두 축복 즉 "그리스도를 위하여 사느냐 아니면 죽어 그와 함께 거할 것이냐"는 문제로 고민하였다. 여기서 우리는 그 문제에 대한 사도 자신의 논리 추구를 보게 된다.

1. 그는 죽음을 동경했다. 신앙의 힘과 신성한 은혜의 힘을 보라. 그것은 죽음도 두려워하지 않게 하며 오히려 우리로 기꺼이 죽음에 임하게 한다. 비록 죽음이 현재 우리의 본질을 파괴하고 그리고 그것이 자연이 주는 최대의 재난이라 할지라도 말이다. 우리에게는 본능적으로 죽음을 기피하는 경향이 있지만 그는 죽음을 오히려 동경하였다(23절). 고로 그는 "떠나서 그리스도와 함께 있을 욕망을 가지고 있다"고 심정을 술회하였다. 다음의 사실을 명심하자.

(1) 그리스도와 함께 있고 싶은 욕망 때문에 착한 사람은 죽음을 바란다는 사실이다. 단순하게 죽는 것 혹은 몸을 떠나는 것은 아무 의미도 없다. 그리고 죽음 자체 또한 죽음을 위한 죽음은 바람직한 것이 아니다. 만일 내가 죽음이 없이는 그리스도와 함께 있을 수 없다면 그 이유 때문에 나는 죽는 것을 바람직한 것으로 여길 수 있을 것이다.

(2) 영혼은 떠나자마자 그리스도와 함께 있게 된다는 사실이다. "오늘 네가 나와 함께 낙원에 있으리라"(눅 23:43). "몸을 떠나 주와 함께 거한다"(고후 5:8)등의 말씀에서 죽음과 그리스도와 함께 거하는 것 사이에는 어떤 간격도 없음을 알게 된다. 바울은 ‘폴로 가르 말론 크레잇손’(1:23)-즉 이것이 더욱 좋다(훨씬 더 좋은 매우 좋은 의 뜻)이라고 하였다. 그리스도와 하늘의 가치를 아는 사람들은 이 세상에 있는 것보다 하늘에 있는 것, 즉 피조물들과 함께 있는 것보다 그리스도와 함께 있는 것이 훨씬 더 좋음을 인정할 것이다. 왜냐하면 이 세상에서는 우리가 죄로 둘러 싸여있고, 고통 가운데 태어나고 그리고 죽어서 다시 고통에로 돌아가기 때문이다. 그러나 만일 우리가 그리스도와 함께 알게 된다면 영원히 죄와 유혹과 작별하고 슬픔과 죽음과도 작별하게 될 것이다.

2. 그러나 그의 이성적 판단의 결과는 교회의 봉사를 위하여 이 세상에서 잠시 더 오래 사는 것이었다(24절). "그러나 내가 육신에 거하는 것이 너희를 위하여 더 유익하리라." 사역자들을 갖는 것은 교회를 위하여 필요하다. 그리고 "추수할 것은 많되 일군이 적을 때"(마 9:37) 신실한 사역자들이 줄어든다는 것은 불행한 일이다. 다음 사실을 명심하자. 세상을 하직하기를 구할 만한 그럴 듯한 이유를 가진 사람들도 하나님이 그들을 통해 하고자 하는 일이 있으신 한에는 세상에서 계속 기꺼이 머물러야 한다. 바울에게 문제가 된 것은 이 세상에서 사느냐 하늘에서 사느냐는 문제가 아니었다. 다만 그에게 문제된 것은 이 세상에서 그리스도를 섬기느냐 아니면 저 세상에서 그와 함께 즐길 것이냐 하는 선택의 문제였다. 언제나 그의 마음을 사로잡은 것은 그리스도였다. 그는 그리스도와 그의 교회의 이익을 증진시키기 위하여 그가 반대와 어려움들에 직면되는 이 세상에 머물기를 오히려 택하고 그리고 상을 받음으로 와지는 만족은 잠시 동안 보류하였다. 그러므로 나아가서 그는,

Ⅱ. "내가 살 것과 너희 믿음의 진보와 기쁨을 위하여 너희 무리와 함께 거할 이것을 확실히 안다"(25절)고 말한다. 여기서 다음 사실들을 생각해 보자.

1. 바울은 하나님의 섭리에 큰 확신을 가졌다. 바울은 하나님께 그에게 가장 유리하도록 모든 것을 지시하신다고 믿었다는 점이다. 그러므로 가장 유리하도록 모든 것을 지시하신다고 믿었다는 점이다. 그러므로 그는 "내가 육체 속에 거하는 것이 너희를 위하여 필요한 것이라는 이 확신이 내게 있으므로 나는 내가 거할 것을 안다"고 말한다.

2. 우리는 하나님이 교회를 위하여 최선의 것은 하리라는 것을 확신할 수 있다는 사실이다. 만일 우리가 그리스도의 몸을 세우기 위하여 무엇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고 있다면 우리는 분명히 그것이 주어질 것을 믿어도 틀림이 없다. 왜냐하면 하나님은 교회의 유익을 위해 교회를 보살필 것이며 그리고 교회가 처한 그 상황에 따라서 전후 사정을 다 살피신 후 교회를 위해 최선의 길을 택하여 행하실 것이기 때문이다.

3. 사역자들이 무엇을 위하여 이 세상에 계속 있어야 하는지를 생각해 보라. 그것은 우리의 "신앙의 진보와 기쁨" 즉 성결과 위안에 있어서의 우리의 진보를 위하여서이다.

4. 우리의 "신앙과 그리고 신앙의 기쁨"을 증진시키는 것은 우리로 하늘에 이르는 길을 열심히 가게 하기 위하여 매우 많다는 사실이다. 신앙이 많을수록 기쁨도 많다. 그리고 신앙과 기쁨이 많을수록 우리는 그리스도인의 행로를 힘차게 전진할 수 있는 것이다.

5. 죄인들로 죄를 깨닫게 하며 회개하게 하기 위해서 또 성도들의 양육과 영적 달성에 있어서 그들의 진보를 위해서 고정 사역자가 필요하다는 사실이다.

Ⅲ. 또한 그는 "내가 다시 너희와 같이 있으므로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 자랑이 나를 인하여 풍성하게 하려함이다"(26절)고 말한다. 그들은 그를 만날 것과 그리고 그들 중에서 그가 더욱 수고를 해 줄 것을 소망하고 기뻐하였다. 다음의 사실을 명심하자.

1. 사역자들의 교회에서 수고함이 교회가 잘되기를 바라는 모든 사람들의 기쁨이 되어야 한다는 점이다.

2. 우리의 모든 기쁨은 그리스도에게서 찾아야 한다. 선한 사역자들로 인한 우리의 기쁨은 그들을 위하시는 그리스도 예수에 대한 우리의 기쁨의 결과이어야 한다. 왜냐하면 그들은 신랑의 친구들에 불과하기 때문에 그의 이름으로 그리고 그를 위하여만 영접되어야 하는 것이기 때문이다.

----------

사도의 깊은 환희(2)(빌 1:27-30)

그 사도는 두 가지 권고로 본장을 결론 짓는다.

Ⅰ. 그는 절제있는 생활을 그들에게 권고한다(27절). 그러므로 "오직 너희는 그리스도의 복음에 합당하게 그렇게 생활하라"고 말한다. 다음의 사실을 명심하자. 그리스도의 복음을 고백하는 자들은 그들의 생활을 바로 복음과 일치하도록 또는 복음의 합당하고 타당한 생활을 살아야 한다는 사실이다. 복음의 진리를 믿고 복음의 법도에 순복하고 그리고 복음의 약속에 의존하도록 하라. 그렇게 하되 응답받는 신앙과 성결과 위안을 가지고 그리하자. 모든 점에 있어서 인간 세계 가운데 있는 종들인 자들답게 되어야 한다. 우리의 생활이 복음에 부합할 때 우리의 생활은 우리의 믿음의 고백을 돋보여 줄 것이다. 그는 또한 내가 너희를 가  보나 떠나 있으나 내가 너희 일(복음에 합당한 삶을 사는 그 일을 말함)을 듣고자 한다"고 하였다. 비록 그가 지금은 죄수지만 그는 26절에서 그의 다시 올 것을 말했는데 그는 어느 정도 확신을 가지고 그것을 말했다. 그러나 그는 그들로 그의 간다는 사실에 온갖 기대를 걸기를 원치 않았다. 우리의 신앙이 사역자들에 의해 좌우되어서는 안 된다. 그러므로 본문은 이런 뜻이다. "내가 자든지 혹은 자지 않든지 그것이 문제가 아니라 다만 나로 너희에 대하여 좋은 소식을 듣게 하도록 하고 너희는 굳게 서서 행하라." 사역자들이 오든 혹은 오지 않든 그리스도는 항상 옆에 계신다. 그는 우리와 결코 멀리 계시지 않고 우리 가까이 계시며 재림을 서두르고 계신다. 고로 "주의 강림이 가까우시다"(약 5:8)하였다. 또한 "너희가 일심으로 서서 한 뜻으로 복음의 신앙을 위하여 협력하는 것을"나로 듣게 하라(27절)고 말씀한다. 세 가지를 그는 그들에 대하여 듣기를 바랐다. 그리고 이 세 가지가 모두 복음과 상응되는 그러한 삶이다. 그럼 복음에 합당한 삶은 어떤 것인가?

1. 복음을 고백하는 그들이 복음을 위해 싸우며 하나님의 나라를 탈취하는 거룩한 싸움을 싸우는 것이 복음에 합당한 삶이다. 본문의 "복음의 신앙"은 가르침에 대한 믿음 또는 복음에 대한 신앙을 말한다. 복음에 대한 신앙 가운데는 위하여 노력할 가치가 있는 것이 있다. 만일 신앙이 가치 있는 어떤 것이라면 그것은 가장 가치있는 것이다. 복음에 대해서는 많은 반대가 있다. 가기도 한다. 그러나 하늘나라에 가기를 바라는 자는 자기 주변을 살펴보고 그리고 근면해야 한다.

2. 그리스도인들의 통일과 의견의 일치는 복음에 합당한 생활이다. "함께 협력하여 싸우라"는 본문의 말씀은 서로 싸우지 말라는 뜻이기도 하다. "너희 모두다 공동의 원수에 대항해 싸워야 한다"는 말이다. 한 마음과 한 뜻을 품는 것이 복음에 합당한 태도이다. 왜냐하면 우리에게는 "한 주와 한 믿음과 한 세례가 있기" 때문이다. 그리스도인들은 비록 여러가지 일에 대하여 견해 차이는 있을 수 있으나 그럼에도 한 마음과 한 사랑은 꼭 지녀야 된다.

3. 확고한 태도가 복음다운 삶이다. 그러므로 "일심으로 서서 한 뜻으로 협력하라"(27절)고 했다. 어떤 반대에 직면해서도 "동요되지 말고 확고히 서 있으라"는 말이다. 복음을 고백한다는 자들이 지조없이 마음이 불확실하고 물과 같이 동요할 때 그것은 신앙에 대한 수치다. 왜냐하면 그들은 결코 나아지지 않을 것이기 때문이다. 복음의 믿음을 위하여 노력하는 자들은 거기에 굳게 서야만 한다.

Ⅱ. 그는 그들이 고난 중에도 불변함과 용기를 갖도록 권고한다. 고로 "아무 일에든지 대적하는 자를 인하여 두려워하지 말라"(28절)고 한다. 복음의 고백자들은 항상 대적하는 자들을 만난다. 특히 기독교가 처음 전파될 때 그러하였다. 우리는 우리의 고백을 늘 지닐 수 있기 위해 또 변함이 없이 신앙을 간직할 수 있도록 주의해야 한다. 어떠한 반대에 우리가 부딪치든 간에  박해하는 것보다 더 좋고 그리고 더 바람직하다고 생각해야 한다. 왜냐하면 박해하는 일은 멸망의 분명한 징조이기 때문이다. 그리스도의 복음을 반대하고 그리고 복음의 고백자들을 해하는 자들은 멸망을 위해 정해진 자들인 것이다. 그러나 박해를 받는 것은 구원의 징조이다. 그러나 반드시 그런 것은 아니다. 많은 위선들도 그들의 잘못된 신앙 때문에 고난을 받았던 것이다. 그러나 우리가 그리스도를 인하여 바르게 고난을 받을 때는 그것은 우리가 신앙속에 거한다는 좋은 표시가 되며 또한 구원의 전조가 된다. 그리므로 "그리스도를 위하여 너희에게 은혜를 주신 것은 다만 그를 믿을 뿐 아니라 또한 그를 위하여 고난도 받게 하심이라"(29절)고 하였다. 여기에서 두 가지 값 비싼 선물이 주어진다. 그리고 둘 다 그리스도로 인하여 주어지는 것이다.

1. 그를 믿는 선물이다. 믿음을 그리스도로 인하여 주시는 하나님의 선물이다.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믿음의 목적인 축복뿐 아니라 믿음 그 자체의 은혜를 값을 치루고 사 주셨다. 믿을 수 있는 능력과 성향은 하나님께로부터 온다.

2. 그리스도를 위하여 고난받는 것도 또한 가치있는 선물이다. 그것은 큰 명예이며 그리고 큰 유익이다. 왜냐하면 우리가 이를 인하여 하나님의 영광에 매우 기여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나님이 영광을 받으시는 것은 우리를 창조하신 목적이다. 또한 우리가 받는 박해는 다른 사람들의 믿음을 격려하고 확증해 주는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그리고 또한 박해를 받는데도 큰 상이 수반된다. 고로 "사람들이 너희를 핍박할 때 너희에게 복이 있다. 하늘에서 너희의 상이 클 것이다"(마 5:11, 12)고 하셨다. 그리고 만일 "우리가 그와 함께 고난을 받으면, 우리가 또한 그와 함께 다스릴 것이다."(딤후 2:12)고 하였다. 만일 우리가 그리스도를 위하여 욕과 손실을 입으면 우리는 그것을 큰 선물이라고 말할 수 있으며 또 만일 우리가 순교자들과 고백자들이 보여 준 순전한 태도로 고난을 감수한다면 그것에 대하여 상급이 주어질 것이다(30절). 이 상급이 있으므로 그는 "너희에게도 같은 싸움이 있으니 너희가 내 안에서 본 바요 이제도 내 안에서 듣는 바니라. 즉 내가 고난받은 것을 너희가 보고 또 나에게 이제 듣는 바와 같이 나와 같이 태도로 고난을 받으라"고 말한다. 박해 받음은 다만 고난 받음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다. 거기에는 명분이 있으며 그리고 명분뿐만 아니라 정신이 깃들어 있는 것이다. 이러한 정신이 순교자를 낳는다. 사람이 나쁜 이유로 고난을 받을 수 있다. 그리고 이때 그가 고난받는 것은 당연한 것이다. 또는 명분은 선하지만 마지 못해 억지로 고난을 받을 수도 있다. 그러나 그런 경우 그의 고난받음은 그 가치를 상실한다.

==
==
빌립보서 제 1장
=====1:1
@그리스도 예수의 종 바울과 디모데는 - 본문의 인사말 속에 바울과 디모데가 함께 등장하는 것은 당시 디모데가 빌립보 교회에 잘 알려진 지도자였으며(Kent), 바울이 디모데를 빌립보 교회에 보낼 계획이었기(2:19, Martin)때문이다. 
바울이 다른 서신과는(롬 1:1;딛 1:1)달리, '사도'라는 호칭은 사용하지 않고 자신을 '종'으로만 표현한 것은 두 가지 이유에서 이다. (1) 바울이 빌립보에서는 자신의 사도직에 대해서 도전을 받지 않았기 때문에 그들에게 자신의 사도직에 대해서 옹호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했고, (2) 그곳 신자들과의 깊은 사랑의 결속력 때문에 사도라는 호칭을 쓸 필요가 없었다(Kent). 
'종'에 해당하는 헬라어 '둘로이'(* )는 문자적으로 '노예'라는 말이다. 바울이 이 용어를 사용한 것은 죄의 공포(恐怖)로부터 해방된(롬 6:18,22) 기쁨으로 예수 그리스도께 헌신하고 순종하는 마음을 시사한다.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빌립보에 사는...편지하노니 - 본절은 수신자에 대한 언급이다.
@성도 - 이에 해당하는 헬라어 '하기오이스'(* )는 히브리어 '카다쉬'(* , '분리하다')와 같은 의미이다. 
'카다쉬'는 구약의 제사에서 정결 의식을 통해 죄로부터 분리되는 것을 나타낸다. 이러한 죄로 부터의 분리는 하나님에 대한 헌신을 의미한다(Martin). '분리된 자'에 해당하는 '하기오스'는 신약에서 거룩한 하나님을 섬기기 위해 구별한 백성 즉 교회를 가리킨다.
@감독 - 이것은 '장로'라는 말과 거의 같이 사용되었다(딤전 5:1;딛 1:5-7;벧전 5:1,2, presiding elders, JB).  여기서 '감독'은 하나님의 백성을 주관하도록 선택된 목사와 장로들과 기타의 사역자들을 포함한다(Calvin). 이들의 책임은 하나님 교회 교인들을 양육하고 인도하는 것이었다(Martin).
@집사 - 이에 해당하는 헬라어 '디아코노이스'(* )는 공동체(共同體)를 위하여 일을 하는 사람이었으나 여기서는 성도들을 위하여 서로 돕는 일과 다스리는 일을 한 사람으로 볼 수 있다(Easton).  
바울이 감독들과 집사들을 특별히 언급한 것은 빌립보 교회의 감독이었던 에바브로디도가 편지를 가지고 빌립보에 갈 때 그의 권위를 세워주기 위함이었고, 빌립보 교회에서 감독들과 집사들이 헌금을 모아서 바울에게 전해 주었기 때문이었을 것이다(Meyer, Chrysostom).
=====1:2
@하나님 우리 아버지와 주 예수 그리스도에게로서 은혜와 평강이 너희에게 있을지어다 - '은혜'는 인간의 행위에 관계없이 하나님으로부터 값없이 오는 선물이다. '평강'은 그 '은혜'의 결과로서, 하나님과의 관계에서 화목(和睦)을 누리고 사람들 사이에 화해를 이룸을 의미한다(Vincent). 이러한 '은혜'와 '평강'의 근원은 '하나님 우리 아  버지와 주 예수 그리스도'이다. 이것은 당시 헬라의 인사와는 다른 것임을 나타낸다(Hawthorne).
=====1:3
@내가 너희를 생각할 때마다 나의 하나님께 감사하며 - 바울은 그의 몇 서신을 제외하고(딤전, 딛) 거의 전 서신에서 감사로 시작하고있다. 
'너희를 생각할 때마다'에 대해 두 가지 해석이 있다. (1) 혹자는 '너희가 나를 생각하므로'로 해석한다(Moffatt). 그래서 바울이 옥중에 갇혔을때에 빌립보 교인들이 보여준 사랑에 대해 하나님께 감사하는 것이라고 주장한다. (2) 혹자는 '바울이 빌립보 교인들을 생각할 때마다'로 해석한다(Hendriksen, Kent). 두 해석 중 후자가 더 타당하다. 본절은 바울이 빌립보 교인들과 매우 밀접한 관계를 맺고 있었던 것과 그의 감사가 빌립보 교인들과 전에 나누었던 교제를 통해서 온 것임을 시사한다.
=====1:4
@간구할 때마다 너희 무리를 위하여 기쁨으로 항상 간구함은 - 본절은 바울의 감사를 진술한 3절과 5절 사이에 삽입된 구절이다(Martin, Lightfoot, Muller, Hendriksen, Hawthorne).'간구'에 해당하는 헬라어 '데에세이(* )는 문자적으로 '결핍(缺乏)' 혹은 '필요'를 의미하나, 본절에서는 '기도'를 가킨다(RSV, NEB, NIV).
바울은 빌립보 교인들 사랑과 필요를 알고 하나님께 간구함으로써 사도바울과 빌립보 교인들 사이의 상호 이해와 애정을 표현하고 있다(Hawthorne). 이런 바울의 간구는 '기쁨'으로 충만해 있었다. 비록 바울이 옥중의 고난 가운데서 처해 있었을지라도 변하지 않는 기쁨으로 빌립보 교인들을 위해 기꺼이 간구한 것이다.
=====1:5
@첫날부터 이제까지 복음에서 너희가 교제함을 인함이라 - 본절은 3절과 연결된 것으로 감사의 이유이다. '복음에서'라는 말의 헬라어 '에이스 토 유앙겔리온'(*). 이것은 빌립보 교인들이 행했던 기도와 헌금이 복음전파에 기여하였음을 시사한다.
한편 '너희가 교제함을'의 헬라어 '에피테 코이노니아'(* )에서 전치사 '에피'(* , '위에')는 빌립보 교인의 행함이 '교제'를 바탕으로 하여 이루어졌음 나타낸다.
'교제'는 신약성경에서는 관대함을 표현하거나(고후 9:13) 연약한 성도들을 도울때(롬 15:26)사용되었다(Campbell). 본절에서의 교제는 최근에 빌립보 교인들이 바울에게 보낸 선물은 물론 좀더 넓은 차원의 교제를 의미한다. 즉 본절에서의 교제는 빌립보 교인들이 사도 바울의 고난에 동참(同參)하였던 교제와 예루살렘 교회가 궁핍에 처했을 때 구제했던 교제를 모두 가리킨다(롬 15:26;고후 8:1-5;9:13).그런데 이러한 교제는 바울이 빌립보 지역을 처음 방문하여 선교하는 '첫날부터 시작된 것'이었다. 
바울이 빌립보에 도착하여 복음 사역을 시작할 때, 루디아는 그의 집을 개방하였고(행 16:14,15), 간수는 그를 친절하게 대접하였으며(행 16:19-34) 2차 전도 여행시 바울이 데살로니가(빌 4:16)와 고린도(고후11:9)에 있을 때, 에바브로디도를 통해서 헌금을 보내오기도 했다.
=====1:6
@너희 속에 착한 일을 시작하신 이가...이루실 줄을 우리가 확신하노라 - '착한 일'을 혹자는 빌립보 교인들이 '헌금을 가지고 전도 사역에 참여한 것'을 의미한다고 주장한다(Lightfoot, Martin). 그러나 이것은 타당하지 않다고 본다(Kent). 오히려 본절의 '착한 일'이란 하니님께서 빌립보 교인들에게 베풀어 주신 '구속사역의 은혜'를 의미한다(Barth, Caird, Hendriksen).
하나님은 구원의 사역을 시작하실 뿐만아니라 끝까지 이루시는 분이다. 바울은 빌립보 교인들에게 구속 사역을 시작하신 하나님께서 온전히 이 일을 완성하실 것임을 확신하고 있다.
@그리스도 예수의 날까지 - 본절은 하나님께서 구속 사역을 완성하시는 날을 의미한다.본절의 '날'은 '그 날'(고전 3:13;살전 5:4;살후 1:10), '그리스도의 날'(10절,2:16), '주의날'(고전 5:5;살전 5:2;살후 2:2), '우리 주 예수의 날'(고전 1:8;고후1:14) 등과 같은 표현으로, '그리스도의 재림의 날'을 가리킨다. 이 날은 마지막 심판의 날이며 동시에 하나님께서 빌립보 교인들에게 시작하신 '착한 일' 즉 '구속사역의 은혜'를 완성하는 날이다.
=====1:7
@내가 너희 무리를 위하여 이와 같이 생각하는 것이 마땅하니 - 사도 바울의 마음속에 목자적인 심정이 있음을 나타낸다(Martin). 
'생각하는'에 해당하는 헬라어 '프로네인'(* )은 본서에서 자주 사용된 말로서, 지적인 생각뿐만 아니라 애정과 관심을 갖는 마음의 상태까지도 의미한다(Michael). 바울 사도가 빌립보 교인들과 갖는 복음의 진보를 위한 교제는 첫날부터 항상 그의 마음속에 있었으며, 그들에 대한 생각은 사랑의 감정으로까지 발전했음을 시사한다.
@이는 너희가 내 마음에 있음이며 - 문자적으로 '내가 너희를 마음에 두다'라고 해석된다.
NEB에서는 '휘마스'(* , '너희들')를 주어로 하여 '너희가 나를 다정하게 여기다'(you hold me in such affection)로 해석하였으나,'메'(* , '나를')를  주어로 하는 것이 더 타당하다(I have you in my heart, KJV, NIV, RSV). 한편 '마음'에 해당하는 헬라어 '카르디아'(* )는 인간의 의식과 인격의 가장 본질적인 부분을 나타내는 데 사용되었다. 헬라인들이나 히브리인들은 '마음'이라는 말을 정신과 의지(意志)를 포함하는 말로서 사람의 가장 솔직한 본성을 표현할 때 사용하였다(TDNT). 따라서 본절은 바울이 빌립보 교인들을 마음속 깊이 사랑하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나의 매임과 복음을 변명함과 확정함에 너희가 다 나와 함께 은혜에 참예한 자가 됨이라 - '매임'(* , 데스모이스), '변명함'(* ,아폴로기아), '확정함'(* , 베바이오세이)은 전부 법률적인 용어로(행 25:16; 딤후 4:16;히 6:16, Deissmann) 바울 사도가 실제로 복음 전파로 인하여 투옥되었으며(엡 6:20;골 4:18) 법정에 서서 모든 사람들에게 복음의 진리를 선포하였음을 시사한다(행 26:29). 
바울은 본절에서 빌립보 교인들이 위험한 가운데서도 헌금과 교제를 통해서 바울의 복음 사역을 도왔으며 그리스도에 대한 믿음을 버리지 않고 충성(忠誠)함으로 자신과 함께 특권을 가지고 투옥과 재판에 참여하고 있다고 생각한다(Caird, Martin, Kent). 왜냐하면 바울이 당하는 고난은 그리스도를 위한 것이며 교회를 위한 것으로(엡 3:13;골 1:24;딤후 2:10), 바울의 투옥과 재판이 모든 그리스도인들에게 공통적으로 영향(影響)을 미치고 있기 때문이다.
=====1:8
@내가 예수 그리스도의 심장으로 너희 무리를 어떻게 사모하는지 - '심장'에 해당하는 헬라어 '스플랑크노이스'(* )는 짐승의 내장, 특히 심장, 간,, 허파, 콩팥 등을 가리키는 것으로 신약에서는 창자를 가리킬 때 사용되었다(행 1:18).
그러나 본래 '스플랑크노이스'는 물질적인 것을 가리키는 경우보다는 '마음'이나 '감  정'을 나타낼 때 사용된다(Hendriksen). 그러므로 본절은 그리스도께서 사람들 사랑하셨던 마음을 가지고 바울이 빌립보 교인들을 사랑하였음을 나타내고 있다. 바울이 이처럼 예수 그리스도의 심장으로 사랑할 수 있었던 것은 바울 안에서 성령이 역사하셨고 예수 그리스도가 바울이 가진 사랑의 중심이셨기 때문이다(Bengel).
@하나님이 내 증인이시니라 - 본절은 바울이 얼마나 깊이 빌립보 교인들을 사랑하는지는 마음을 판단하시는 하나님께서 증인이 되심을 시사한다(Chrysostom, Vincent, Muller, Kent). 바울은 그의 다른 서신에서도 자신의 마음을 증거하는 표현으로 '하나님의 증인이심'을 자주 사용한다(롬 1:9;고후 1:23;살전 2:5,10).
=====1:9
@내가 기도하노라 - 바울은 빌립보 교인들을 보고 싶었지만 옥중에 있었기 때문에 볼수가 없었다. 그래서 그는 단지 기도하는 수밖에없었다. 바울은 3절과 4절에서 나타나고 있는 기도의 주제들을 9절에서 11절까지에서 세부적으로 표현하고 있다(Lenski).
@너희 사랑을...풍성하게 하사 - 본절은 접속사 '히나'(* ,'that')로 시작하여  기도의 항목 가운데 첫번째임을 시사한다. 여기서의 사랑은 어떤 특정한 사랑을 나타내는 것이 아니라 모든 면에서 나타나고 있는 보편적인 사랑으로서 성령의 열매를 가리킨다(Kent). 그런데 바울은 이런 '사랑'에 두 가지가 더하여져서 풍성해지기를 간구한다.
(1) 지식 - 이 지식에 해당하는 헬라어 '에피그노세에'(* )는 '그노시스'(* , '앎')보다 더욱 진보(進步)된 단어로서 그리스도인들이 지닌 하나님에 대한 지식을 시사한다. 성령에 의해서 하나님 말씀을 깨달음 으로 그리스도인의 사랑은 확고하게 자리잡게되는 것이다(Beare, Vincent).
(2) 총명 - 이에 해당하는 헬라어 '아이스데세이'(* )는 주로 70인역에서 '다아트'(* ,'지혜')의 의미로 사용되었다(잠 1:4,7,22;3:20;5:2). 이것은 지각적인 통찰력 또는 도덕적인 분별력을 나타내는 것으로 바울은 사랑에 분별력을 더해야 함을 강조한다. 이 분별력은 지각과 체험(體驗)으로써 악한 것과 선한 것, 그리고 중요한 것과 중요하지 않은 것을 분별하여 올바르게 행동하는 것을 말한다. 이것을 통해서 '사랑'은 보다 건전하고 온전해진다.
=====1:10
@너희로 지극히 선한 것을 분별하며 - 이것은 두번째 기도 제목이다.
'선한 것'의 헬라어 '디아페론타'(* )는 본래 '다르다', '뛰어나다'라는 의미로서 '중요한 것'이나 '뛰어난 것' 혹은 '최선의 것'을 가리킨다(what is excellent , RSV, NIV, KJV,ASV). 또한'분별하며'에 해당하는 헬라어 '도키마제인'(*)은 '시험하다'(고전 11:28;고후 13:5),'시험하여 증명하다'(고전 3:13;벧전1:7)의 의미를 지닌다. 따라서 본절은 '중요한 것을 시험하여 분별하는 것'을 의미한 다(Collange, Houlden, Lightfoot, Martin, Meyer). 
이것은 지식과 총명이 더해진 사랑을 통해서 도덕적으로 별 차이가 없어 보이는 미묘한 것들 사이에서 올바르고 온전한 것을 분별함을 시사한다(Hawthorne, Kent).
@진실하여 허물없이 그리스도의 날까지 이르고 - '진실하여'에 해당하는 헬라어 '에일리크리네이스'(* )는 '헤일레'(* , '태양빛')와 '크리노'(* , '판단하다', '시험하다')의 합성어인 듯하다. 
이것은 '완전 무결한 태양빛으로 시험하다'라는 의미이다(TDNT). 또한 '허물없이'(*, 아프로스코포이)는 '자르다'(* , 코프토)에서 나온 말로 '손상되지 않 는'의 의미이다(행 24:16). 사도 바울은 빌립보 교인들이 그리스도께서 다시 오시는 날까지 하나님과 다른 사람들 앞에서 '진실함'과 '정직함' 그리고 '깨끗한 마음'을 소  유하며 행할 것을 위해서 기도한다.
=====1:11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의의 열매가 가득하여 - 바울이 기도하는 세번째 기도제목은 '의의 열매'가 가득하게 되는 것이다. 
예수 그리스도로 말미암는 의의 열매란 율법을 지킴으로 얻을 수 있는 것이 아니라(3:4-9), 현재의 삶 속에서 예수 그리스도께서 내재하시고 역사 하심으로 성령의 열매를 맺는 것을 의미한다. 즉 본절은 빌립보교인들이 다른 사람과의 관계에 있어서 고결함을 가지고 행동할 것을 기도한 것이다(Michael, Scott). 그러나 이것은 하나님과의 관계없이 자기의 노력으로만 얻을 수 있는 것이 아니라(요 15:4), 하나님과 신자 사이의 올바른 관계 속에서 하나님으로 부터 오는 역사(갈 5:22,23)를 통해서 맺게 되는 것이다(Kent). 하나님께서는 예수 그리스도의 사역을 통해서 그들을 구속하였고 성령을 보내셔서 열매를 맺게하셨으므로 그리스도가 의의 근원이다(Martin).
@하나님의 영광과 찬송이 되게 하시기를 구하노라 - 그리스도의 내재(內在)와 성령의 역사를 통해서 맺게 되는 의의 열매는 하나님께 영광이된다. 
바울이 의의 열매를 사람들에게 돌리지않고 하나님께 돌리는 것은 그것이 하나님께로 부터 온 것이고 마땅히 하나님께로 돌아가야 할 것임을 알았기 때문이다. 그러므로 사람의 목적은 마땅히 하나님을 영화롭게 하고 찬송을 돌리는것(마 5:16;요 15:8;17:4)이고, 사람의 삶 가운데서 맺게 되는 의의 열매도 모두 하나님의 영광과 찬송이 되어야 할 것이다.
=====1:12
@형제들아...너희가 알기를 원하노라 - 바울이 그의 서신에서 중요한 주장을 말하기 전에 즐겨 사용한 어투이다(롬 1:13;고전 10:1;12:1;살전 4:13). 
바울이 빌립보 교인들에게 알리기 원했던 것은 로마에서 벌어지고 있는 복음에 대한 상황들이다.한편 '형제들아'(* , 아델포이)는 바울이 즐겨 쓰던 단어로서 빌립보 교인들과 바울 사이의 친밀(親密)하고 깊은 애정의 관계를 나타낸다.
@나의 당한 일이 도리어 복음의 진보가 된 줄을 - 바울은 A.D. 61-63년까지 로마에 투옥되어 재판을 받고 있었다. 본서도 아마 A.D. 62-63년 사이에 로마의 옥중에서 쓰여졌을 것이다. 그래서 본절의 '나의 당한 일'은 바울이 복음을 전하다가 감옥에 갇힌 것과 로마의 옥중에서 복음을 위하여 가이사에게 변호하였던 사실을 지칭한다(Lenski)
바울은 그가 로마에서 복음을 전하지 못하도록 환난이 있었지만 오히려 그 어려움이 복음을 잘 전파 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고 말한다. '진보가 된'에 해당하는 헬라어'프로코펜'(* )은 원래 비난과 박해 속에서도 계속 앞으로 나아가는 것을 의미하는 말로(TDNT) 바울이 옥에 갇혀서 복음을 변호하게 된 것이 오히려 이방세계에 복음을 전할 수 있는 기회가 되어서 복음의 진보가 이루어졌음을 시사한다(딤후 2:9).
=====1:13
@이러므로 나의 매임이 그리스도 안에서 온 시위대 안과 기타 모든 사람에게 나타났으니 - '그리스도 안에서'는 '그리스도를 위한 나의 매임'이라는 의미로(NIV) 바울의 '매임' 즉 로마 감옥에 투옥된 이유가 정치적 소요(騷擾)때문이 아니라 그리스도를 위하여 복음을 전했기 때문임을 나타낸다. 
하나님은 바울의 매임과(7절) 변명함을 통해서 그리스도가 최고의 법정에서 증거되게 하셨다(행 24:13-23;25:6-22;26:2-23). 한편 '시위대'에 해당하는 '프라이토리오'(* )는 지방에 있는 통치자의 거주지를 가리킬 때나 예루살렘의 가이사랴 총독의 관저를 가리킬 때 사용되었다(마27:27;막 15:16;요 18:28,33;19:9;행 23:35). 그러나 본절에서 '시위대'는 장소를 가리키는 것이 아니라 '집정관의 시위 대원'을 가리킨다(Kent, Lightfoot). 시위 대원들은 죄수들을 감독하고 감시하는 가운데 바울과 접촉하였을 것이며, 그 기회를 통해서 바울은 복음을 선포하였을 것이다(Martin). 또한 바울의 복음 증거는 그의 숙소로 찾아온 다른 사람들에게 전해져서 밖으로 전파되었다.
=====1:14
@형제 중 다수가 나의 매임을 인하여 주 안에서 신뢰하므로 - 여기서 '형제'는 로마에 있는 신자들을 가리킨다. 이는 이방인에서 개종한 신자들과 유대인에서 개종한 신자들을 포함한다(Hendriksen). 또한 '다수'에 해당하는 헬라어 '투스 플레이오나스'(*)는 코이네 헬라어에서 자주 사용한 용법으로 '형제들 중 많은 편' 즉, '절대 다수'를 나타내는 최상급의 의미이다(TDNT). 로마에 거주하는 대다수의 그리스도인들은 바울의 투옥(投獄)이 그리스도와 관련되어 있다는 사실 확인하면서 더욱 담대해졌다.
@겁없이 하나님의 말씀을 더욱 담대히 말하게 되었느니라 - 바울이 매임을 당한 것처럼 다른 그리스도인들도 적대자들로부터 핍박과 고난을 당하였으나 더욱 담대히 하나님의 말씀을 전하였다. 본절의 '담대히 말하게 되었느니라'의 헬라어 '아포보스...랄레인'(* ... )은 현재시상으로 위험의 상태가 계속해서 존재하고 있었지만 용기를 새롭게 가지고 지속적으로 하나님의 말씀을 선포하였음을 시사한다(Kent).
=====1:15
@어떤 이들은 투기와 분쟁으로 - 본절의 '어떤 이들'을 혹자는 바울이 로마에 가기 전에 이미 유대주의적 경향(傾向)을 가졌던 로마 교회 지도자들로 본다. 그들이 이미 확보한 지위가 바울의 전도 때문에 흔들리게 되자 시기와 질투심으로 바울의 전도를 막았을 것이라고 해석한다(Vincent, Hendriksen, Dibelius, Barth, Gnilka).그러나 본절은 14절에 나타난 '형제 중 다수'와 연결지어 해석하는 것이 자연스럽다(Kent, Martin, Hawthorne). 즉 본절의 '어떤 이들'은 그리스도로 인해서 투옥당한 바울을 보고 담대함을 얻은 이들 중에서 바울을 개인적으로 시기하여, 경쟁심을 갖고 하나님의 말씀과 그리스도를 전파한 사람들이라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
@어떤 이들은 착한 뜻으로 그리스도를 전파하나니 - '착한 뜻'에 해당하는 헬라어 '유도키안'(* )은 '만족', '충족'을 의미하는 말로 다른 사람과 유익된 관계를 가진 것을 가리킨다. 즉 본절은 바울이 전하는 복음의 목적을 바로 깨닫고 선한 일꾼으로서 복음의 사역을 행하는 것을 시사한다.
=====1:16
@이들은 내가 복음을 변명하기 위하여 세우심을 받은 줄 알고 사랑으로 하나 - 본절의 '이들'은 앞절의 '착한 뜻으로 그리스도를 전파한 자들'을 가리킨다(Kent). '세우심을 받은'의 헬라어 '케이마이'(* )는 어떤 목적을 위해 지정하거나 정해두는 것을 의미하는 것으로, 바울이 하나님의 복음을 위해 세움을 받은것이 바울의 의도나 우연한 계기(契機)를 통하여 된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주권적 계획에 의해서된 것임을 시사한다. 한편 '사랑으로'에 해당하는 헬라어 '엑스 아가페스'(*)는 문자적으로 '바울을 향한 사랑으로부터'라는 의미이다(Robertson).
이것은 바울이 하나님에 의해서 세우심을 입은 자임을 깨달은 이들이 바울의 사역에 더욱더 애정을 갖게 되어 그를 도와 복음 선포 사역에 헌신하였음을 시사한다.
=====1:17
@나의 매임에 괴로움을 더하게 할 줄로 생각하여 - 본절은 15절에 언급된 '투기와 분쟁 으로' 복음을 전하는 자들과 관계된다. 그들 바울이 매임을 당하자, '매임'으로 인해 바울의 명성은 크게 손상되고 위축되었을 것이라고 생각하였다. 그래서 그들은 자기들의 명성을 회복시키려는 동기를 가지고 복음 선포를 하였다.
@순전치 못하게 다툼으로 그리스도를 전파하느니라 - '다툼'에 해당하는 헬라어 '에리데이아스'(* )는 '에리듀오'(* , '양털에서 실을 뽑다')와 '에리도스'(* , '고용인')에서 유래한 것으로 당파심을 위해 돈을 받고 일하는 사람을 지칭할 때 사용되었다. 이것은 직분(職分)을 맡은 자가 일을 할때 헌신의 동기를 가지고 하는 것이 아니라 이기적인 목적과 야망을 가지고 개인의 이익을 위해서 일하는 것을 시사한다(TDNT). 투기와 다툼으로 그리스도를 전한 이들은 자신의 명성이라는 이기적 야망을 위해서 복음을 전파하였다.
=====1:18
@외모로 하나 참으로 하나 무슨 방도로 하든지 전파되는 것은 그리스도니 - '외모로 하나'는 15절의 '투기와 분쟁으로'와 상관되며 '참으로 하나'는 15절의 '착한 뜻으로'와 상관 된다. 순수하게 헌신하는 마음으로 복음을 전하는 자들의 전파나, 자기의 전파나, 자기의 유익을 위해서 전하는 사람들의 전파나 복음은 동일하게 전파되었다. 이것은 그리스도가 승리하는 것이라면 자신에게 향한 비난은 크게 문제가 되지 않으며 오직 그리스도만 전파되기를 바라는 바울의 소망을 암시한다(Kent).
@이로써 내가 기뻐하고 또한 기뻐하리라 - 복음이 이기적인 야망을 채우기 위한 수단으로 전파되었을지라도 복음을 듣고 그리스도를 조금씩 알아가는 사람들을 보고 바울은 기뻐하고 있다. 바울은 육체적으로는 감옥에 갇혀있고, 정신적으로는 시기하는 자들에게 고통받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러한 자신의 상황에 의해서 더 담대하게 복음이 선포되는 것을 보고 즐거워하였다. 본절은 바울의 관점의 초점(焦點)이 자신이 아니라 오직 복음 선포에 관한 것임을 시사한다(Muller).
=====1:19
개역성경에는 '가르'( , '왜냐하면')가 생략되어 있다. 이것은 본절이 바울이 기뻐한 이유가 됨을 나타낸다.
@이것이...내 구원에 이르게 할 줄 아는 고로 - '이것'(* ,투토)은 복음 선포를 위해 바울에게 나타난 모든것을 말한다고 보아야 한다(Hawthorne, Martin). 한편 '구원'에 대하여는 두 가지 견해가 있다. (1) 혹자는 빌립보 교인들이 다시 만날 재회를 기대하고 있기 때문에 '구원'이 감옥로 부터의 석방을 의미한다고 주장한다(1:26, Chrysostom, Robertson, Lenski). (2) 혹자는 영적인 구원으로 보아야 한다고 주장한다(Michael, Lightfoot, Beare, Collange, Gnilka, Houlden).두 가지 견해는 나름대로의 타당성을 갖는다. 왜냐하면 25절의 '너희 무리와 함께 거할'과 23절의 '떠나서 그리스도와 함께 있을 욕망을'의 표현으로 보아, 바울이 현재적인 자기의 놓임과 미래의 구원을 같이 다루고 있기 때문이다. 바울은 이러한 구원이 두 가지 방법에 의해서 이루어진다고 진술한다.
(1) 너희 간구 - 바울은 믿음의 기도가 엄청난 능력을 발휘함을 알고 있기 때문에 (행 4:29-31;12:5-12) 빌립보 교회의 기도를 의지한다.
(2) 예수 그리스도의 성령의 도우심 - 그리스도인에게 주어진 성령께서 그리스도인들이 필요로 하는 생명의 원리를 공급(供給)하시고 인도하신다(요 15:26;롬 8:26).
=====1:20
@아무 일에든지 부끄럽지 아니하고 - 이말은 재판의 결과가 어떠하든지 간에 오직 그리스도의 영광만을 위해서 살아왔고 장차 그리스도 앞에 서게 될 몸이기 때문에 거리낌없이 재판의 결과를 기다리겠다는 의미를 함축(含蓄)하고 있다.
@오직 전과 같이 이제도 온전히 담대하여 살든지 죽듣지 내 몸에서 그리스도가 존귀히 되게 하려 하나니 - 바울은 재판을 받을 때 재판의 결과에 상관없이 복음에 대해서 담대히 변증할 수 있기를 기대하고 있다. 그래서 그는 재판 결과 자신이 감옥에서 풀려나 살게 되든지 아니면 사형선고를 받아 죽게 되든지 간에 성령의 도우심으로 재판석상에 있는 이방인들에게 오직 그리스도만을 증언함으로 그리스도가 존귀케 되기를 소망한다(Martin, Kent).
=====1:21
@내게 사는 것이 그리스도니 죽는 것도 유익함이니라 - '사는 것이 그리스도'라는 말은 '그리스도를 위하여 사는 삶'이나 '그리스도가 삶의 구원'이라는 말이 아니라, '삶 자체가 그리스도'라는 의미로(Goodspeed, Knox, Moffatt, Phillips), 그리스도인들이 그리스도와 연합하며 하나가 되었음을 암시한다(Kent). 이것은 삶 자체가 그리스도에 의해서 통치를 받으며, 진실, 사랑, 희망, 복종, 전파 등이 삶 속에서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넘쳐나는 것을 시사한다(Vincent). 이런 삶의 형태에서는 죽는 것도 유익하다. 왜냐하면 바울 자신은 죽음을 통해서 그리스도와 함께 있게 되고(23절;고후5:8) 상급받는 축복 가운데 영원히 살 것이며(딤후 4:7,8) 동시에 그리스도에게 영광을 돌리고 존귀케하는 것을 방해하던 모든 것에서 떠나게 되기 때문이다(Muller). 한편 '죽는 것'(* , 아포다네인)은 부정과거로 '죽음 후의상태'를 말함이 아니라 죽음이 완료되지 않은 상황을 의미한다. 이것은 바울이 로마인에게 죽음을 당할지도 모르는 긴박한 상황에 처해 있음을 시사한다.
=====1:22
@그러나 만일 육신으로 사는 이것이 내일의 열매일진대 무엇을 가릴는지 나는 알지 못하노라 - 로마의 법정(法廷)에서 재판이 유리하게 끝나서 바울이 살아난다고 할지라도 바울의 삶은 그리스도를 위하여 사는 삶이다. 그래서 바울은 자신이 풀려났을 때의 삶에 대해서 '내 일의 열매'라고 진술한다. '일'에 해당하는 헬라어 '에르구'(*)는 바울 서신에서 복음 선포 사역을 가리킬 때 자주 사용되었다(2:30;롬 15:18;고후 10:11). 바울은 자신이 옥중에서 풀려난다고 한다면 삶 속에서 더욱더 그리스도가 증거되기 위한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하고 있다(Martin). 한편 '가릴는지'에 해당하는 헬라어 '하히레소마이'(* )는 '고르다' 혹은 '택하다'라는 의미로서 중간태로 사용되었다. 이것은 자기 자신의 개인적 선호(選好)를 나타내는 것으로(Kent), 바울 자신은 죽어서 그리스도와 함께 있고 싶은 개인적인 마음도 있지만(23절), 다시 살아서 복음을 전파하고픈 생각도 배제할 수 없음을 시사한다(Bernard, Collange, Dibelius, Goodspeed).
=====1:23
@내가 그 두 사이에 끼였으니 떠나서 그리스도와 함께 있을 욕망을 가진 이것이 더욱 좋으나 - '두 사이에 끼였으니'는 두 생각 즉 살아서 복음선포 사역을 계속하고자 하는 것과 죽어서 그리스도와 함께 있기를 바라는 욕망 사이에서 갈등을 일으키고 있는 심리적 상태를 나타낸다. 설사 갈등 상태에 있다 할지라도 바울이 개인적으로 원하는 것은 죽어서 그리스도와 함께있는 것이다. 이것은 바울이 육체의 부활에 대한 소망이 있었음을 시사한다(살전 4:13-16, Ridderbos). '그리스도와 함께 있을'에 대해서 혹자는 '죽은 후에 연합하게 된다'는 이교 사상을 반영한다고 주장한다(Dibelius). 그러나 본절의 '그리스도와 함께 있을'은 지상에서 그리스도와 교제를 나누었던 것보다 휠씬 더 깊고 풍성함에 거함을 시사한다(Martin, Muller).
=====1:24
개역 성경에 '데'(* , '그러나')가 생략되어 있다. '데'는 앞절에서 언급된 바울의 개인적 소망과 반대되는 내용이 본절에 나옴을 시사한다.
@내가 육신에 거하는 것이 너희를 위하여 더 유익하리라 - 바울은 개인적으로 육체(肉體)를 떠나 그리스도와 함께 있기를 소원하나, 살아있는 것이 빌립보 교인들에게는 휠씬 좋은 일이다. '유익'에 대해 바울이 구체적으로언급하지는 않았으나 아마도 목자의 심정으로 빌립보 교인들을 위해 행하는 사역을 의미하는 듯하다(Kent).
=====1:25
@내가 살 것과 너희 믿음의 진보와 기쁨을 위하여 너희 무리와 함께 거할 이것을 확실히 아노니 - 바울이 19-24절에서 감옥에서 풀려나는 것과 죽음 사이에서 느끼는 갈등에 대해 진술한 반면에 본절에서는 '내가 살 것을 확실히 안다'고 말한다. 이것이 어떤 연유에서 비롯된 것인지 확실하지는 않지만 아마도 바울 자신이 천한 주변 요인을 생각하고 '풀려날 것'이라고 개인적으로 확신하고 있었던 듯하다(Kent). 한편 바울이 살아서 빌립보 교인들과 함께 거한다면, 빌립보 교인들은 바울에게서 하나님의 말씀에 대해 가르침을 받음으로써 믿음이 진보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말씀을 행하는 삶가운데서 기쁨을 얻게 될 것이다.
=====1:26
@내가 다시 너희와 같이 있음으로 그리스도 예수 안에서 너희 자랑이 나를 인하여 풍성하게 하려 함이라 - '자랑'의 헬라어 '카우케마(* )는 '기쁨'을 의미한다(joy, NIV;rejoicing, KJV ;Martin, Kent). 이러한 '카우케마'는 바울이 빌립보 교인들과 함께 있음으로 생겨난다. 왜냐하면 바울이 풀려나면, 바울을 통해서 그리스도 안에 있는 구원(救援)의 풍성함을 볼 수 있을 것이기 때문이다(Meyer).
=====1:27,28
@오직 너희는 그리스도 복음에 합당하게 생활하라 - 바울은 이제 주제를 돌려 그리스도 복음에 합당하게 생활할 것을 권면하고 있다. '생활하라'에 해당하는 헬라어 '폴리튜에스데'(* )는 문자적으로 '시민답게 살아라'는 의미이다.
그래서 혹자는 '로마의 시민답게 살아라'(Brewer)는 의미라고 주장하나 이것은 지나친 주장이다. 그 이유는 비록 빌립보 교인들이 로마의 시민인 것을 자랑하였지만(행16:12,20,21), 그들의 시민권은 하늘에 있었기 때문이다(빌 3:20). 그러므로 본절은 새로운 공동체의 일원인 '하늘의 시민답게 살아라'고 해석하는 것이 타당하다(Lenski ,Hawthorne, Muller). 하늘의 시민답게 사는 삶의 기준은 '복음'이다.빌립보 교인들은 그리스도인으로서 그리스도의 부르심에 일치하며 그 특권(特權)과 책임에 합당하게 살아야 한다.
@내가 너희를 가보나 떠나 있으나 - 본문은 '내가 가서 너희를 만나 보거나 아니면 가지 않고 여기서 너희에 대해서 듣거나'라는 의미로 바울은 빌립보 교인들이 자신의 존재 여부와 상관없이 두 가지를 행하기를 권면한다.
(1)너희가 일심으로 서서 한 뜻으로 복음의 신앙을 위하여 협력하는 것과 - '일심으로'의 헬라어 '엔 헤니 프뉴마티'가 '성령'을 의미한다고 주장한다(Bonnard, Collange, Dibelius, Gnilka, Martin). 그러나 이어서 '한 뜻으로'라는 표현이 연결되는 것으로 보아 '엔 헤니 프뉴마티'는 '인간의 영이나 마음'을 가리킨다고 보는 것이 타당하다(Moffatt, Lohmeyer, Beare, Hawthorne, Kent, Muller;in one spirit, KJV, NIV, RSV).즉 바울은 공동의 마음과 정신을 가지고 서로 협력하여서 '복음의 신앙을 위하여' 애써 수고할 것을 권면한다. '복음의 신앙'은 복음 속에 구체적으로 표현되어 있는 진리의 실체를 가리키는 것으로, 빌립보 교인들은 '진리'를 보다 널리 전하고 지키기 위해서 수고해야 한다.
(2)대적하는 자를 인하여 두려워하지 아니하는 이 일을 듣고자 함이라 - '대적하는 자들'은 유대인이 아니라고 주장하는자(Lenski)도 있으나, 바울이 세운 교회에서 유대인들이 문제를 일으켰던 것들을 통해서 볼 때(행 17:5,13) 유대인들을 포함한 하나님을 대적하는 모든 자들을 가리킨다(Martin, Kent). 바울은 빌립보 교인들이 주변의 많은 핍박과 거짓 교사들의 수많은 유혹 속에서 두려워 하여 도망치거나 회피하는 것이 아니라 담대하게 맞서서 영적 싸움을 전개하기를 권면하고 있다.
@이것이 저희에게는 멸망의 빙거요 너희에게는 구원의 빙거니 이는 하나님께로부터 난 것이니라 - 빌립보 교인들이 대적자들을 두려워하지 아니하는 행위는 그 자체가 복음을 방해하는 자들에게는 멸망의 증거가 되는 것이고, 고난과 박해를 이겨내는 자들에게는 구원을 이루는 확실한 증거가 된다. 대적자들의 핍박을 견디어 내는 이런 빌립보 교인들의 믿음은 하나님께로부터 온 것이다.
=====1:29
@그리스도를 위하여 너희에게 은혜를 주신 것은 다만 그를 믿을 뿐 아니라 또한 그를 위하여 고난도 받게 하심이라 - 그리스도인들이 하나님의 자녀가 되는 특권은 은혜의 선물이다. 그런데 그 은혜는 그리스도를 믿게 되는 것과 고난을 받는 것을 내포한다. 그리스도인들은 그리스도를 인격적으로 신뢰하고 의지해야 하며(요 8:30), 하나님의 목적을 이루기 위해 독생자이신 그리스도께서 고난당하신 것처럼(히 2:10)그리스도의 고난에 동참해야 한다(약 1:3,4;벧전 1:6,7).
=====1:30
@너희에게도 같은 싸움이 있으니 - '싸움'은 대적자들로부터 오는 장애물과 위험등, 그리스도인들이 직면하게 될 재난의 개념이 내포된 것으로(TDNT), 하나님을 대적하는 자들과의 영적 투쟁을 의미한다. 
바울은 자신이 하나님의 말씀을 선포하다가 겪었던 여러 가지 고난이 이제 빌립보 교인들에게 임하게 될 것이라고한다.
@너희가 내 안에서 본 바요 이제도 내 안에서 듣는 바니라 - 바울은 빌립보에서 전도할 때 박해를 받은 적이 있었다(행 16:16-24;살전 2:2). 그때 귀신들린 여종으로 인하여 빌립보 감옥에 갇히기까지 하였다. 이러한 사실들을 빌립보 교인들은 보았으며 그들 자신도 동일하게 바울과 같이 이교도들의 훼방과 핍박을 당하고 있었다. 즉 빌립보 교인들도 바울과 같은 싸움에 참여하고 있었던 것이다. 한편 '듣는 바'는 바울이 로마에서 고난을 당하고 있다는 사실을 빌립보 교인들이 에바브로디도를 통해서 듣고 있었음을 시사한다(빌 2:26).
이전글 : 엡6
다음글 : 빌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