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감기·비염 가볍게 여기면 성대 건강 위험해
갑자기 추워진 날씨로 사람들은 코트부터 패딩 재킷까지 따뜻한 옷을 걸쳤다. 하지만 기온 변화가 생기면 인체 적응력이 떨어지고 면역력이 저하되어 감기나 비염에 걸리기 쉽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자료에 따르면 2017년 감기로 내원한 환자는 10월에 약 310만 명에서 11월은 90만 명이 증가한 약 4백만 명이었다. 또, 비염 환자의 경우에도 2017년 10월 약170만 명에서 11월에는 약 2백만 명으로 30만 명이 증가했다.

감기나 비염을 앓으면 기침, 코막힘 등의 증상 때문에 불편을 느낀다. 잦은 기침과 쉰 목소리가 계속돼도 “약 먹고 지나면 낫겠지”하는 생각으로 오래 방치하면 성대 건강에 영향이 생길 수 있다.

성대 건강

성대는 후두를 앞뒤로 가로지르는 두 개의 연약한 점막 주름이 ‘V’자처럼 이루어져 있다. 흔히 가벼운 계절 질환으로 여기는 감기는 기침, 목 잠김 등 복합적인 증상을 동반한다. 이때, 심한 기침을 방치하거나 목 잠김 등을 해소하기 위해 무리하게 목을 가다듬으면 성대에 손상이 생길 수 있다.

환절기 비염 역시 목 건강에 해롭다. 비염으로 코가 막히면 자연스레 구강호흡을 하게 되는데, 구강호흡을 하면 성대가 쉽게 건조해진다. 성대가 건조해진 상태에서는 소리를 내기 위해 필요한 진동과 마찰이 정상적인 성대에 비해 과도하게 이뤄져 성대에 염증성 반응이 나타나기도 한다.

하이닥 의학기자 안철민 원장(이비인후과 전문의, 프라나이비인후과의원)은 “음성질환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 중에는 선천적인 원인으로 증상이 생긴 경우도 있지만 가벼운 증상을 방치하다 점차 성대에 무리가 생겨 내원하는 환자도 많은 편이다”라며 “따라서 목을 혹사하는 증상을 가볍게 여겨서는 안 되며, 특히 감기약을 먹고 휴식을 취한 뒤에도 잦은 기침과 쉰 목소리 등 이상 증상이 2주 이상 지속한다면 후두염일 수 있으므로 병원을 찾아 정확한 진단을 받아 보는 게 좋다”고 조언한다.

또한 아래와 같이 평소 감기·비염으로부터 목 건강 지키는 방법을 실천하는 것도 좋다.

△ 적절한 실내 습도 유지하기
△ 하루 8잔 이상의 수분 섭취로 촉촉한 목 상태 유지하기
△ 목을 가다듬거나 헛기침 자제하기
△ 차가운 공기에 목 노출하지 않기
△ 충분한 휴식으로 면역력 떨어지지 않게 하기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
다음글 : pra3
이전글 : 뇌졸중 독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