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목 :   A형간염 .백신들 매출내역.허리신전..졸피뎀

99년생에게 부족한 이것, A형간염 항체 반드시 확인해

질병관리본부가 올해 1월 13일부터 A형간염 감염 시 합병증으로 인해 사망률이 높은 고위험군을 대상으로 A형간염 무료 예방접종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A형간염 환자는 지난해 8월 주당 660명까지 급증해 문제가 되던 당시, 질병관리본부가 그 원인이 ‘조개젓’임을 확인하고 섭취 중지를 권고하면서부터 줄곧 감소 추세에 있다. 하지만 1970~1999년생은 여전히 A형간염 항체 형성률이 낮은 상황. 이에 고위험군뿐만 아니라 20~40대에 해당한다면 A형간염 항체검사와 예방접종과 같은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 조개젓 사건으로 일파만파, 치료제 없는 A형간염의 위험성

A형간염은 비위생적으로 관리되어 A형간염 바이러스에 오염된 음식이나 물을 섭취하면 감염이 된다. 최근에 문제가 된 조개젓에 의해 발생한 A형간염이 대표적인 예. 중국산뿐만 아니라 국내산 조개젓에서도 A형간염 바이러스가 검출돼 정부가 조개젓 섭취를 중단할 것을 강력히 권고하면서 A형간염 환자가 급격히 줄어들었다. 이후 국내 제품은 판매 전 검사명령을 통해 바이러스가 검출되지 않은 제품만 유통·판매되고 있으며, 중국산의 경우에도 통관검사 강화조치를 지속 시행하고 있다.

특히, A형간염 백신주사를 맞지 못하고, 너무 위생적인 환경에서 자라난 20~40대에서 A형간염 항체 형성률이 낮은 것도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A형간염은 평균 28일 정도의 잠복기를 거쳐 무증상으로 지나가는 경우도 있지만, 열, 구토, 권태감, 식욕부진, 황달 등이 동반되기도 한다. A형간염 바이러스를 직접 치료하는 약은 아직 개발되지 않았기 때문에 감염 시 증상 완화를 위한 대증요법 치료를 한다. 하지만 입원 치료가 필요할 정도로 증상이 심한 경우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 95% 이상 예방할 수 있는 A형간염 예방접종

예방접종

A형간염 예방접종을 받으면 100%에서 중화 항체가 만들어지기 때문에 95% 이상 A형간염을 예방할 수 있다. 특히 A형간염 감염 시 합병증에 의한 사망도 배제할 수 없는 고위험군이라면 적극적인 방어가 필요하기 때문에 자신의 질병을 확인하고 A형간염 예방접종을 받아야 한다. 만 20~40세(1970~199년생) A형간염 고위험군 질병정보는 다음과 같다.

- [B18] 만성바이러스성 간염(Chronic viral hepatitis)

- [K70.3] 알코올성 간경변증(Alcoholic cirrhosis)

- [K73.8] 달리 분류되지 않은 기타 만성 간염(Other chronic hepatitis, NEC)

- [K73.9] 상세 불명의 만성 간염(Chronic hepatitis, unspecified)

- [K74] 간의 섬유증 및 경변증(Fibrosis and cirrhosis of liver)

- [K75.4] 자가면역성 간염(Autoimmune hepatitis)

- [K83.0] 담관염(Cholangitis): 원발성 담관염과 경화성 담관염 두 상병 진단기준 모두 충족(Primary cholangitis and sclerosing cholangitis)

- [M35.1] 기타 중복증후군(Other overlap syndrome)

- [E83.0] 윌슨 병(Wilson’s disease)

- [I82.0] 버드-키아리 증후군(Budd-Chiari syndrome)

무료 예방접종 대상자에게는 질병관리본부에서 개인별 알림 문자와 안내문을 발송할 예정이며, 이를 토대로 보건소 또는 지정 의료기관을 방문하여 예방접종을 받으면 된다. 1980~1999년생은 항체 보유율이 낮아 항체검사 없이 바로 접종하며 1970~1979년생은 항체 검사 후 항체가 없음을 확인받은 사람만 무료 백신 접종을 받을 수 있다. 접종 횟수는 2회이며, 1차 접종 후 6~12개월 이내에 2차 접종을 받으면 된다.

◇ A형간염 예방, ‘백신 접종과 철저한 위생관리’가 중요

A형간염 예방을 위해서는 예방접종이 필수적이며, 위생관리를 위해 화장실 사용 후와 외출 후에는 반드시 손을 씻는 등 위생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또 A형간염 바이러스는 열에 약하므로 음식을 충분히 익히는 것이 중요하다. 물에 대한 안정성이 확인되지 않은 경우에는 먹지 않거나 반드시 끓여 먹도록 하고, 채소나 과일은 깨끗이 씻어 껍질을 벗기고 먹도록 한다. 안정성이 확인된 조개젓만 섭취하며 조개류는 익혀 먹는다. 만약 A형간염 유행지역을 방문하는 경우에는 면역 글로불린 주사를 접종하는 것이 예방에 도움이 된다.

====병의원 매출 서류 구비시 조회방법===

요양급여/의료급여 내역  :: 건강보험공단 홈페이지 ---> 요양기관---> 요양기관정보마당(medi.nhis.or.kr) ---> 법인인증서 로그인(인증서 암호 입력) ---> 연간지급내역통보서 ---> 조회 ---> 출력 

건강검진내역 확인 ::  건강검진 청구프로그램에서 따로 조회해야 함

----[[매출내역확인에 필요한 서류들 출력]--------

***[[건보공단홈피...요양기관....로그인 : 요양기관정보마당/연간지급내역통보서상.......의료급여자료 출력 ***[[통계프로그램]] (( 매월마다...즉, 월별수입통계자료 1-12월까지 출력 필요)) ***[[카드단말기]] 1년간 매출발생결제내역(신용카드+현금영수증) 출력 

***세금계산서??((카드나 기타 지출 내역 자료들 모음))

=============

Do These 5 Exercises Every Morning - 5 Minute Mobility & Stretch Routine

How to Do a Back Extension | Boot Camp Workout 

How to do a Perfect Back Extension

===========

MERS-CoV의 공기감염에 대한 대한의료관련감염관리학회와 대한감염학회의 입장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MERS-CoV(메르스 코로나 바이러스)의 공기감염에 대하여 대한의료관련감염관리학회와 대한감염학회의 입장을 알립니다.

현재까지 확인된 과학적 사실의 근거에 따르면, MERS-CoV의 전파양식은 비말(침방울) 감염입니다. 공기전파에 해당하려면 기침, 재채기 할 때 나오는 침방울의 크기가 5 마이크론으로 매우 작아서 공기에 장시간 떠 있어야만 가능합니다. 최근 발표에서 세계보건기구(WHO)와 미국 질병관리본부(CDC)는 MERS-CoV의 지역사회 내 공기감염 가능성을 부정하였으며, 대한감염학회/대한의료관련감염관리학회에서도 일상생활 중에 MERS-CoV가 공기감염으로 확산될 우려는 없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대규모 하지(이슬람) 순례나 항공기 내에서 환자 발생이 없었다는 점들이 이를 뒷받침 하는 근거입니다.

MERS-CoV의 전파양식은 병원내에서는 상황에 따라서 달라질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기관지 삽관, 기관지 내시경, 네뷸라이저 등 의료시술을 시행할 때 에어로졸이 형성되기 때문에 바이러스가 공기 중에 오랜 시간 떠 있어 공기감염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이는 MERS-CoV 뿐 아니라 대부분의 호흡기 감염 병원체에 해당되며 역시 병원내에 국한된 상황입니다. 이상의 의료시술이 있을 수 없는 지역사회에서 MERS-CoV의 공기감염이 일어날 수 없습니다.

MERS 예방을 위해서 알아야 되는 가장 중요한 것은, 바이러스가 자신의 코나 입으로 직접 들어오는 경우 뿐 아니라 신체나 환경에 묻어있는 바이러스를 손으로 만지면서 코나 입으로 전달되어 감염될 수 있다는 것입니다. 따라서, 무엇보다도 올바른 손씻기와 개인보호구착용 및 환경소독을 철저히 해야 됩니다. 

요약하면 첫째, MERS-CoV는 현재까지의 과학적 그리고 역학적 근거에 의거하면 비말감염입니다. 둘째, 병원 내에서 에어로졸이 생성되는 특수한 상황이 아니라면 공기감염이 된다고 할 수 없습니다. 셋째, 최선의 예방책은 올바른 손씻기와 개인보호구착용 및 철저한 환경소독입니다.

=================

[[대상포진 백신과 폐렴구균 다당질 백신]]

일차진료 현장에 진료·치료 최신지견 - 9

성인백신 폐렴구균-인플루엔자-Tdap 백신 대표적

대상포진-폐렴구균 다당질 백신 동시에 접종 가능 

[[대상포진 백신과 폐렴구균 다당질 백신 모두 접종이 필요한 사람에게는 동시에 접종할 수 있다는 지침은 유효하다.((의학신문 170918...성인 예방접종.))]]

유병욱 교수 ...순천향대병원 가정의학과

감염성 질환 중 백신으로 예방가능한 질환으로 인한 사망자 수는 전세계적으로 소아에서보다 성인에서 약 50~70배 많다. 그러나 국가필수예방접종 프로그램이 시행되고 있는 소아에 비해 성인에 대한 예방접종은 활발히 시행되지 못하고 있다. 2009년 신종 인플루엔자와 A형 간염의 유행 이후 환자들의 예방접종에 대한 인식이 크게 높아졌지만, 아직 인플루엔자 백신을 제외한 다른 백신의 접종률이 아직도 낮은 것이 현실이다.

성인을 대상으로 한 예방접종은 감염성 질환으로 인한 사망을 줄일 뿐 아니라, 해당 질병 감염 시 발생하는 합병증, 입원 등 질병 부담을 감소시켜 보다 건강한 생활을 누릴 수 있게 한다. 따라서 의료진이 성인예방접종에 대한 인식을 높이고 필요성에 대해 잘 아는 것이 무엇보다도 중요하다.

대표적인 성인백신에는 폐렴구균 백신, 인플루엔자 백신, Tdap 백신이 있으며(대한감염학회 ‘최우선권고’ 백신 기준), A형 간염, MMR, 수두, 인유두종바이러스 백신 등이 우선 권고되고 있다. 그리고 최근 시판된 대상포진 백신은 50세 이상을 대상으로 권장되고 있다.

인플루엔자 백신은 만성질환자 등의 고위험군 뿐만 아니라 건강한 사람에게도 접종을 권장한다. 더불어 이 두 백신을 동시 접종하는 것은 호흡기 합병증 뿐 아니라 혈관계 합병증 예방에 더욱 효과적이며, 접종률 향상에도 도움이 된다. 인플루엔자 백신은 평균적인 예방효과 지속기간이 6개월 정도임을 감안할 때 이듬해 봄에 발생하는 2차 유행까지 예방하기 위해서 10~12월에 접종할 것을 권장한다.

폐렴구균은 국내 사망원인 6위이며, 감염으로 인한 사망원인 1위인 폐렴의 가장 흔한 원인균이다. 폐렴구균은 폐렴구균성 폐렴뿐만 아니라 수막염, 균혈증의 원인이기도 하다.

폐렴구균백신은 23가 백신과 13가 백신 두 종류가 있는데, 예방접종 방법을 아래와 같이 정리 할 수 있다. △건강한 65세 이상 고령자 : PCV13 또는 PPSV23을 접종한다. △65세 이상 만성질환자 : PCV13 + PPSV23 △18-64세 만성질환자/면역저하자 : PCV13 + PPSV23 Tdap 백신은 파상풍, 디프테리아, 백일해를 한 번에 예방할 수 있는 백신으로, 특히 2012년 국내에서 백일해로 인한 집단감염 사례가 있어 예방접종에 관한 관심도가 점차 높아지고 있으며, 2012년부터 만11~12세 국가필수예방접종에 포함되면서, 청소년에서의 접종이 급격히 늘어나고 있다. 만11~64세 접종 대상으로 영유아시기에 DTaP 접종을 완료한 경우에는 10년마다 Td 추가 접종 시 단 1회만 Tdap을 접종하면 되고, DTaP 접종을 완료하지 못한 경우에는 0개월, 1개월, 6개월 간격으로 Td를 접종하되 그 중 1회만 Tdap을 접종하면 된다.

특히, 12개월 이하의 유아와 밀접한 접촉이 예상되는 부모, 조부모, 보모, 의료인뿐만 아니라 임신을 계획중인 여성, 임신 중에 접종을 하지 않은 여성에서 출산 직후 접종을 권한다. 그 이유는 출산 출생 12개월 이내의 유아가 백일해에 감염되었을 때 중증의 감염으로 인한 호흡기계 합병의 발병 또는 사망이 발생할 위험이 높기 때문이다. 미국 ACOG(American Congress of Obstetricians and Gynecologists)에서는 신생아의 백일해 감염으로 인한 합병 및 사망률을 낮추기 위하여 매 임신마다 임신주 수 27~36주에 접종을 권장하고 있다.

A형 간염 백신은 20~30대 성인과 만성 간 질환자에게 접종을 권장한다.

2009년 이후 A형 간염 발생이 감소했지만, 우리나라에서는 2011년 제1군 법정감염병으로 지정되었으며 여전히 20~30대 성인은 항체양성률이 매우 낮아 A형 간염의 고위험군에 해당된다. 특히 만성 간 질환자는 A형 간염 감염시 사망률이 증가하기 때문에 접종을 권장한다. A형 간염 백신은 2회 접종 후 seropositiverate가 100%이며, 현재 우리나라에 시판되고 있는 A형 간염 백신은 모두 교차접종이 가능하다.

대상포진은 어느 연령층에서나 발생 가능하며, 연령이 높아짐에 따라 그 빈도가 증가하여 중년기 이후 호발 하게 되는 질병으로, 미국의 경우 매년 100만명 이상이 대상포진에 이환되고 있으며, 3명중 1명꼴로 대상포진이 발생하고 대상포진과 포진 후 신경통은 일생 중에 32%의 인구가 경험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상포진 발생의 가장 중요한 위험요인은 연령으로, 50~60대를 기점으로 급증하기 시작하여, 85세에는 50%의 고령층이 대상포진을 경험하게 되고, 우리나라의 경우도 대상포진은 45~49세 이후 유병률이 급격히 증가하여 70대에 가장 높은 유병률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나고 있는데, 2012년 대상포진 진료환자의 연령별 분포에서도 50대가 25.4%로 전체 연령 중에 차지하는 비중이 가장 높은 것으로 보고되었다.

대상포진의 경험이 없는 60~80세의 3만8000명 이상을 대상으로 3.1년을 추적한 첫 임상시험에서 백신그룹에서의 대상포진의 발생 빈도는 대조군에 비해 51% 감소하였고, 백신의 효능은 60~69세에서 64%로 가장 높았고, 80세 이상에서는 18%로 나이가 들수록 감소하였다.

대상포진 백신과 폐렴구균 다당백신의 동시접종에 대한 연구 결과는 서로 상이한데, 필요하다고 판단되면 동시접종할 수 있다. 제품 설명서에는 “대상포진 백신과 폐렴구균폴리사카라이드 백신의 병용투여는 대상포진 백신의 면역원성을 감소시키므로, 대상포진 백신과 폐렴구균다당 백신은 병용투여하지 않는다”라고 기술되어 있는데, 이는 병용투여한 군에서 4주 간격을 두고 접종한 군에 비해 VZV 항체가가 감소하였다는 연구 조사를 바탕으로 하였다. 그러나 이후에 시행된 임상연구에서는 동시 접종군에서 분리 접종군에 비해 대상포진의 빈도가 증가하지 않았다. 그러므로 대상포진 백신과 폐렴구균 다당질 백신 모두 접종이 필요한 사람에게는 동시에 접종할 수 있다는 지침은 유효하다.

대상포진 백신의 접종 금기는 일반 생백신과 거의 같다. 백신 성분에 중증 알레르기 반응이 있거나 이전의 접종에서 중증의 반응이 있었던 경우, 임신 중이거나 4주 이내에 임신을 계획하는 경우에는 접종하지 않는다. 백혈병 및 림프종을 포함한 골수 또는 림프계에 영향을 끼치는 악성 종양, AIDS, 수두 및 대상포진 증상을 동반하는 HIV 감염(CD4+ 림프구가 200/mm3 미만이거나 총 림프구 수의 15% 미만 포함), 고용량 스테로이드(하루 20mg 이상, 2주이상) 사용, 면역억제제 사용 등과 같이 면역결핍이 있으면 접종하지 않는다.

중등도 이상의 급성 질환을 앓고 있거나 acyclovir와 같은 herpesvirus에 대한 항바이러스제를 사용하고 있는 경우에는 접종하지 않는다. 이러한 항바이러스제는 백신 바이러스의 중폭을 방해할 수 있으므로 적어도 백신 투여 24시간 전에 항바이러스제 투여가 중단되어야 하고, 백신 투여 후 14일간 항바이러스제를 투여하여서도 안 된다.

소아뿐 아니라 성인에서의 적극적 질병예방으로써의 예방접종이 중요하다는 인식이 예전에 비하여 확대된 것도 사실이나, 아직도 적극적으로 의료진이 환자들에게 권하고 있지 않고, 의료진 스스로도 그 필요성과 중요성에 대한 인식은 더 확대가 필요할 것으로 생각된다. 

국민건강증진을 위하여 일차의료를 담당하고 있는 동네 주치의 의료진에서부터 전문과를 떠나 모두 기본적으로 정보를 공유 인지하여 더 적극적으로 성인예방접종을 진행하였으면 하는 것이 필자의 의견이다. 의학신문  medicalnews@bosa.co.kr

===============

***수면유도제 및 안정제...대개LQTS와 무관?? : 비벤조계열 수면유도제(Z-drug)인 졸피뎀, 할시온(트리아졸람...벤조계)의 부작용 문제--복합수면운동장애((수면중 낙상, 이상행동, 폭식....전혀 기억나지 않음...REM수면주기를 방해하여 발생)).....아침시간 일어난 후 중심잡기 힘드는 등 운동조절 이상이 지속될 수 있음///반면에, 자낙스(자디팜....진정/정온제 : 공황장애에서 흔한 야간 동계로 인한 입면장애 치료용으로 좋다....그러나, 아침-낮에도 복용시는 주간 무기력증/졸림증을 경험할 수 있음).....한편, 일상생활중  우울-불안-긴장감을 과도하게 느끼거나 + 경추증, 요통, 후두통 등 정신신체증상이 나타나는 경우 데파스0.5(에티졸람)을 소량으로 먼저 고려, 수면장애가 주증상일 경우 취침전에 투여 가능.....데파스의 주간 졸림 및 무력감 등 부작용 강도는 자낙스와 할시온/졸피뎀의 중간정도로 보면 됨......

***렘수면행동장애 : [[졸피뎀, 또는 리보트릴(클로나제팜)은 Rem sleep Behavior Disorder의심시 사용해 볼 수 있음........밤중에 자주 가위눌림/헛소리/허우적대는 팔다리움직임 등 증상이 나타나며, 증상발현 당시에 깨우면 꿈내용을 생생히 기억하여 말하지만 그 반면에 아침에는 전혀 기억 못하는 경우가 대부분... [본래는 REM수면시기는 근육무긴장증이 특징인데 이것이 소실되어서 꿈이 행동으로 표출되는 것이 RBD]...이런 경우 렘수면운동장애를 의심(대개 10년 후 치매, 파킨슨병, 다계통뇌위축 등의 신경퇴행질환 유발가능성이 2.2배 더 상승하므로 신경과에서 수면다원검사를 받아봐야 함)...

***하지불안증(RestlessLegSyndrome..다리 감각이상...이상감각/통증으로 입면장애 및 3-4기수면박탈유발...철분결핍으로 진단가능....철분공급과 함께 리보트릴 + 가바펜틴....또는  트라조돈 병용시 도움됨)

***가바펜틴, 트라마돌, 에페리손, 케토롤락-셀레콕시브-디클로페낙, 트라조돈 --쓰는 양을 줄이고 LQTS유발약제와 가능한한 겸용하지 않는 방향!!, 

--------------------

>>2020.04.21 "돌연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 또다시 변이"//저장대 연구팀, 국가(지역)간 지배 변종 달라//국가(지역)간 사망률 차이 밝혀줄 열쇠로 분석

[아시아경제 조영신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의 돌연변이가 또다시 변이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코로나19 확산 국가(지역)간 사망률 차이를 설명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SCMP에 따르면 리 란주안 중국 저장대학교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이러한 내용을 담은 논문을 의학연구논문 사이트(Medrxiv.org)에 발표했다. 리 교수는 중국 우한 폐쇄를 처음 제안한 감염병 전문가다.

연구팀은 저장성 항저우에서 무작위로 11명의 코로나19 환자의 균주를 분석했다. 연구팀은 30개의 돌연변이를 발견했고, 이중 19개는 새로운 돌연변이였다.

연구팀은 또 중증 환자로부터 나온 돌연변이 바이러스와 유럽 전역에서 확인된 바이러스가 유사한다는 점을 발견했다.경증 환자에게서 나온 변이 바이러스와 워싱턴 등 미국 일부 지역의 바이러스가 비슷하다는 점도 확인했다. 뉴욕에서 주로 확인되는 바이러스와 유럽 바이러스간 유사점도 확인했다. 이는 서로 다른 국가(지역)의 지배적인 변종이 본질적으로 다르다는 것을 의미하며, 국가(지역)간 사망률 차이를 설명할 수 있다고 SCMP는 전했다.

연구팀은 또 돌연변이 바이러스중 일부 바이러스는 스파이크 단백질의 기능적인 변화를 이끌 수 있다는 점도 확인했다. 스파이크 단백질의 기능적 변화가 감염성을 증가시킬 수 있다고 연구팀은 예측했다.

연구팀은 일부 변이 바이러스가 다른 바이러스에 비해 270배나 많은 바이러스를 증폭한다는 점도 실험을 통해 확인했다. 특히 연구팀은 60세 코로나19 환자에서 '3-핵산구성성분(뉴클레오티드)'를 발견했다고 밝혔다. 통상 유전자들은 한 번에 한 장소에서 변이한다.이 환자는 다른 코로나19 환자보다 훨씬 긴 기간 입원치료를 받았다  연구팀은 소개했다. 

장쉐공 칭화대 정보과학기술연구소 교수는 "우리는 신종 바이러스에 대해 모르고 있다"며 "신종 바이러스를 이해하는데 많은 시간과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다음글 : 진세내.피치히프성형 COVID-19 GERD
이전글 : 오토파지.수면.멜라.저탄고지.통풍nCORv